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평소에 필드에서 행하고 있는 수많은 샷들, 과연 어떤 형태로 진행되고 어떤 생각을 하며 샷에 임하며, 그립을 잡고부터 샷을 마무리 할 때 까지 일련의 행동은 성공적인 샷으로 마무리 하느냐 아니면 미스 샷으로 끝나느냐를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우리가 결과를 보면 알듯이 골프는 마음 다스리는 것이 가장 어려운 문제다. 샷을 하기 전에 먼저 이 샷이 잘되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감정을 가지고 샷에 임하면 백전백패이다. 먼저 실패라는 감정 이입이 있었다면 그 감정을 그냥 놔둬서는 안되고 스스로에게 묻어버리고 그 감정 반대편에 서서 멋있게 맞아나가는 형상을 떠올리면서 샷에 임하면 긍정적인 마음상태로 돌아와 실패의 확률은 확실히 줄일 수 있다. 이런 감정을 변화 시킬 수 있는 사람이 훨씬 골프를 잘 치는 사람이고 스코어도 잘나온다. 
누구에게나 샷에 임하기 전에 하는 행동이 있다. 일종의 버릇이지만 어떤 형태이든 일련의 행동을 우리는 프리 샷 루틴(pre-shot routin)이 라고 부른다. 이 프리 샷 루틴은 우리에게 미스 샷을 줄이는 유일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프리샷 루틴은 과거의 실패의 추억으로부터 자신을 벗어나게 하는 것으로 미래에 다가올 불안, 즉 샷이 만들어낼 결과에 대한 근심과 걱정을 떨쳐내는 과정이다.
또한 본인이 공에 대한 집착과 욕심을 조금이라도 없애기 위해 꼭 필요한 과정이다. TV에서 프로들의 스윙을 보고 있노라면 호쾌하게 날아가는 드라이브, 멋진 칩샷, 또는 롱 퍼팅을 보면서 샷을 하기 위해 준비 하는 프로들이 어떤 행동을 하는지 자세히 볼 필요가 있다. 프로들은 볼에 어떻게 접근 하는지, 그들은 그렇게 서두르지 않고 준비하고 조용히 자리를 움직여 동작을 부드럽게 유지하고 결코 서두르지 않는다.
또한 프리 샷을 하는 동안 어떤 것이 주의를 끌더라도 개의치 않고 그들은 다시 시작한다. 이것은 그들이 샷을 할 때마다 언제나 정신적으로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 그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련의 동작을 알아보기로 한다.
우선 원하는 샷을 마음속에 그려보는 것이 샷의 정확성을 더 높여준다. 목표물까지 볼이 날아가는 모양을 그려보는 동안 볼 뒤 4~5보 정도에 서서 마음을 가다듬는다. 한 두번 연습스윙을 하되 하는 동안 꼭 리듬을 느끼도록 집중 해야 한다. 최고의 구질로 상상했던 샷의 모양을 신체에 통해 느끼도록 한다. 이러한 과정은 매우 중요한 동작으로서 원래 의도했던 스윙에 가까워 질 수 있고 클럽의 이상적인 탬포도 여기서 이루어진다.
긴장하거나 예민해져 있다면 아마도 심장 박동수도 빨라 질것이고 모든 근육들도 긴장하기 시작한다. 이는 골퍼로 하여금 움직임을 무의식적으로 빠르게 하고 리듬을 잃게 만든다. 이때는 크게 심호흡을 몇 번 해보자 훨씬 마음의 평정과 함께 신체 근육이 이완시키게 되고 놀랄 만큼 평정심을 갖도록 해준다.
우리가 평소에도 긴장 하면 호흡이 짧아지고 급해지면서 위로 뜬다. 반대로 이완이 되면 호흡이 길어지고 낮아지며 깊어진다. 근데 긴장된 상황에서 깊은 호흡을 몇 번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알고 있지만 실지 행하는 아마추어는 별로 보이지 않는다.
샷 하기 전에 심호흡은 꼭 해야 하는 필수사항이다. 심호흡을 해야 긴장이 풀린다는 것을 꼭 기억하고 공을 치러 접근해 가는 일련의 루틴과정에 확실히 자리매김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실수를 확실히 줄일 수 있다.
다음으로 클럽을 잡은 상태에서 어드레스를 취하고 시야는 타켓과 중간 목표를 번갈아 쳐다 본다. 클럽페이스를 중간 목표에 겨냥하고 직선타구로 친다고 가정하면 클럽 페이스가 목표선과 직각이 된다. 그리고 어깨와 두발의 앞 라인, 허리 도 평행을 이루면 볼을 칠 준비가 된 것이다.
또 한가지 어드레스를 할 때 볼에서 멀지 않은 앞이나 뒤에 디봇 자국이나 나뭇잎 등을 겨냥해서 양 발의 앞 라인과 평행을 만드는 것이 먼 거리의 목표물에만 정신을 집중 하는 것 보다 훨씬 방향이 정확하고 이것이 우선 방향에 대한 자신감으로 마음이 편하게 샷을 마무리 할 수 있게 된다.
그 다음으로 시도 할 샷을 마음속으로 그려본다. 드라이버 라면 목표물을 향해 멋지게 날아가는 것과 숏게임 이라면 초점을 핀을 노려 보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공이 처음에 지면에 떨어지는 지점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곳을 향해 거리에 맞는 스윙을 시도 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