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아카데미 티칭프로

코스에서의 스코어를 망치는 경우가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숏게임의 어려움 때문에 다른 부분의 샷들이 허사가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골프를 시작하고 어느정도 스윙감각을 익히고 나면 이제 숏게임에 매진 해야 한다. 쇼트게임이 스코어를 좌우한다는 애기는 종종 접하게 되는데 이것은 그만큼 숏게임이 어렵고 또 스코어와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숏게임은 무엇을 의미 하는가? 숏게임은 통상 100야드 이내 그린에서 짧은 거리에서 하는 플레이를 통틀어 하는 말이다. 그린주변 벙커샷, 퍼트, 어프로치 샷 등이 모두 해당된다. 이들 숏게임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하고 덜 중요하다고 말할 수 없지만 특히 30야드 안쪽의 어프로치 샷은 확실히 한 스트록을 더하느냐 마느냐를 가르는 중요한 기술이다.
그린 근처까지는 그럭저럭 왔지만 그 이후의 그린 공략이 만만치 않아 어려움을 격는 골퍼들을 자주 목격한다. 사실 누구나 핀까지 30야드 이내의 어프로치에서 핀에 붙이는 것이 가장 큰 목표 일 것이다. 그린 주변 어프로치는 얼핏 보기에는 쉬어 보이지만 가까운 거리에 의한 힘 조절의 어려움과 또 공이 놓여있는 자리가 일정치 않고 어떻게 쳐야 할지를 몰라 망설이게 되고 결국은 미스샷으로 연결되고 마는 결과가 나타난다.
볼이 놓여있는 상태, 깃대까지의 거리, 그린경사 등 현제 내 볼이 어떤 상태의 상황 판단이 중요하고 볼을 띄울 것인지 혹은 굴릴 것인지를 결정 하는 것이 우선이다.
어프로치 만큼 다양한 상황을  맞는 경우는 라운드 내내 흔치 않을 것이다. 여러가지 상황에서 최적의 공략방법을 선택하지 않으면 핀에 붙이기는 힘들다.
그린 주변에서 하고 있는 어프로치샷의 종류는 여러가지 있지만 크게 분류하자면, 볼을 적당히 띄워서 조금만 굴러가게 하는 피치(pitch)샷, 적당히 띄우고 또 적당히 굴러가는 피치 엔드 런(pitch & run), 공을 조금만 띄운 뒤 많이 굴러가게 하는 칩(chip)샷, 이밖에도 그린 앞 벙커나 헤저드가 있을 때 하는 로브샷, 칩 엔드 런, 런닝 어프로치, 플럽샷, 범프샷 등 다양하다.
어프로치 샷은 아마추어는 물론이고 프로들도 실수를 많이 하는 난이도가 높은 샷임에는 틀림없다. 그렇지만 에버러지 골퍼의 어프로치는 프로만큼 정교한 샷을 요구 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잦은 실수만 없다면 괜찮다. 흔히 그린 주변에서의 잦은 실수는 우선 그린 주변에 오면 긴장을 하게돼 정확한 스윙 패턴을 잃어 버려 스윙 리듬감이 없이 손목스윙을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 어프로치의 실수는 바로 손목의 사용으로 인한 뒤땅, 토핑, 생크 등 이다.
다음으로는 어프로치에 사용하는 클럽은 우선 웨지는 그 쓰임에서 알 수 있듯이 바운스 각도가 매우 중요하다. 바운스 각도에 따라 쓰임새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웨지는 예민한 만큼 용도에 따라 종류도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웨지는 로프트 각도와 바운스 각도에 따라 구분 되는데 피칭 웨지(PW), 샌드 웨지(SW), 로브 웨지(LW), 갭웨지(P/S, A, F), 엑스트라 로브웨지(EL)등 다섯가지로 구분 되는게 보통이다.
이들 웨지는 모두 각각의 쓰임이 다르므로 본인에게 필요한 장비를 적절리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여러가지 웨지를 사용함에 있어서 아무리 좋은 클럽이라도 본인이 사용하기엔 부적절한 클럽은 본인한테 덕이 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스코어를 망치는 무기가 될수 있는 것이 문제이다.
프로들은 다양한 어프로치를 위해 여러 가지 웨지를 가지고 단닌다. 그래서 그런지 초보자가 웨지를 여러 개 골프 백 속에 넣고 다니는걸 가끔 보게 된다.
물론 상황에 맞춰 웨지를 선택해서 좋은 성적을 올리는 골퍼는 상관없지만 실력은 초보 수준인데 웨지는 피칭, 갭, 샌드, 로브 할 것 없이 모두 넣고 다니면서 기준없이 사용 하는 데다 클럽 교환은 자주 하는데 미스 샷만 연발로 하는 골퍼는 골프백에 들어있는 웨지를 다시 한번 정리 해야 한다.
프로들은 웨지 종류별로 본인이 원하는 샷을 정확히 구사 할 수 있는 능력이 충분하기 때문에 그렇게 여러가지 필요한 것이고 연습량이 별로 없는 주말골퍼나 초보수준의 골퍼는 일반적으로 본인이 확실히 다룰수 있는 클럽 2개정도로 요약해서 일관성 있는 샷을 충분히 연습한 후에 사용을 해야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다.
(다음 호에 어프로치의 기본 계속)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