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지난 시간에 어프로치의 중요성과 어프로치의 종류, 또 어프로치에 사용되는 클럽 등을 알아 보았다.
골프에 입문해서 어느 정도 기본 스윙이 완성되면 필드의 유혹을 떨쳐 버리지 못한다. 필드에서의 드라이버나 세컨샷 모두 그럭저럭 그린 앞까지 왔건만 그린 앞에만 오면 스윙이 빨라지면서 탑핑과 뒷땅을 번갈아 하고 나면 맥이 빠진다.
많은 골퍼들이 드라이버나 세컨샷에서의 실수보다 어프로치에서 실수를 많이 하는 이유중 하나는 그린 앞에서 긴장을 하게 되어 스윙 패턴이 아닌 손목스윙을 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어프로치에서의 실수는 바로 손목의 사용으로 인한 뒤땅, 토핑, 생크 등이다. 숏게임 그 중에서도 그린 주변의 어프로치에 대한 아픈 기억은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을 것이다. 거리도 가깝고 살짝 쳐서 홀까지 보내기만 하면 되는데 왜 어려울까?
그린주변의 어퍼로치가 어려운 이유는 경험 부족이 가장 큰 이유지만 무엇보다 정확한 본인만의 기준이 없다는 것이다. 보통 그린 주변에서 실수했을 때를 기억해 보면 특별한 본인만의 기준이 없이 놓여진 상황에 대충 맞춰 본인의 감에 의지해 샷을 하게 되는게 대부분이다. 물론 감에 의지한 샷도 충분한 경험과 노력이 뒷받침이 된다면 좋은 결과를 가져 올 수 있다.
대부분 프로들도 이런 방법으로 어프로치를 하고 있지만 그들은 수많은 연습과 반복되는 경험에 의해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것이지 어떻게 할지 몰라서 감으로 치는 것과는 하늘과 땅 차이다.  일반적으로 어프로치는 드라이버와 같이 허리와 하체에 파워를 많이 싣는 것이라면, 어프로치는 손목을 고정 시키고 백스윙을 결정한 다음 머리를 들지않고 하체에 체중을 집중시켜 어깨로 스윙 한다는 감각을 갖는 것이다.
그리고 어프로치에서 거리는 30야드를 보낼려면 평소에 익힌 30야드의 스윙 크기로 스윙해야 한다. 스윙 크기는 적은데 헤드 스피드를 가속시켜 힘으로 거리를 보내는 것은 일관성이 없다. 다른 샷도 그렇지만 어프로치는 특히 정확성이다. 평소에 1/2스윙, 1/3스윙을 연습하며 일관된 스윙과 자신의 스윙 스타일에 따른 거리감을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풀 스윙에서 백 스윙과 피니시의 크기가 차이가 없듯이 어프로치도 끝까지 샷을 해주는 게 실패를 줄이는 요령이다. 즉 좌우 대칭의 일정한 스윙폭을 만들어줘야 임팩때 파워가 분산 되거나 스윙의 흔들림이 적어진다. 어프로치 샷에서는 드라이버나 아이언샷에 비해 체중이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좁은 스텐스를 취하는 것이 유리하다. 좁은 스텐스를 취하면 상체 움직임이 용이한 장점이 있다.
특히 런닝 어프로치를 구사 할때는 스윙 크기가 작아지므로 정교한 스윙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좁은 스텐스를 취하며 정확한 스윙동작을 소화해야 한다. 어깨라인은 내리막과 오르막 상관없이 항상 지면과 평행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내리막과 오르막 어프로치는 다음호에) 
어프로치에서 중요한 것은 볼의 탄도이다. 볼의 탄도가 높아지면 피치샷이나 피치&런이 되고 낮은 탄도로 보내면 런닝 어프로치가 된다. 홀이 에지에 가깝다면 런이 나지 않도록 피치나 로브샷이 좋지만 깃대와 에지가 떨어져 있다면 볼을 굴리는 것이 실수를 줄이는 방법이다. 볼을 낮게 굴리려면 체중을 왼발에 많이 두고 볼위치를 오른발 앞에 두는 것이 좋으며 손의 위치는 핸드 퍼스트가 되어야 한다. 피치샷이나 피치&런은 스윙을 달리 해서 조절하는 것 보다는 항상 일정한 스윙을 유지하면서 볼의 위치만 왼쪽과 오른쪽으로 움직임으로서 탄도를 조정하는 것이 좋다.
물론 런닝 어프로치는 클럽 선택이 달라야 겠지만 이 또한 볼 위치가 오른쪽으로 치우친 만큼 핸드 퍼스트로 손목을 움직이지 않은체 끝까지 스윙을 마무리 하는 것이 좋다. 핸드 퍼스트를 잘 유지하면 클럽헤드가 잘 빠져 나갈 뿐만 아니라 뒷땅이나 토핑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스윙을 강하게 가져가는 것보다 리드미컬하게 공 앞에서 헤드 무게를 느낄 만큼의 헤드 스피드로 자신있게 볼을 지나가는 것이 좋다.
볼의 랜딩 지점도 종요하다. 런닝 어프로치는 케리보다 런이 중요하므로 그린의 경사와 그린의 빠르기를 고려해서 낙하지점을 신중하게 설정해야 한다. 스윙은 왼무릎을 중심으로 하면 축이 흔들리지 않고 방향이 종아진다.                                                                        (다음 호에 “어프로치의 기본” 계속)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