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 형철 프로
현 아로마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지난 호에 어프로치의 중요성, 어프로치의 종류, 클럽선택과 어프로치의 스윙크기 등에 대해 알아 보았다. 필드에서의 어프로치는 일반적인 샷보다 훨씬 적기 때문에 연습스윙을 확실히 기억했다 실전에 임해야 한다.
샷을 하기 전에 볼을 어디에 떨어뜨릴 것인지 목표를 정하는 게 첫번째 해야 할 일이다. 그런 후 후방에서 가볍게 연습스윙을 하며 스윙 폭을 확실히 기억한다. 2~3회 왜글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그러면 몸의 긴장이 풀려 릴렉스한 상태에서 어프로치를 할 수 있다. 우선 피치샷부터 알아보자.
피치샷은 공을 띄워서 그린에 떨어지면서 백스핀이 먹으면서 많이 굴리지 않고 세우는 방법이다. 이샷은 벙커 뒤에 핀이 위치 하였다던가 핀 위치가 그린 앞에 위치 했을 때 많이 쓰는 방법이다. 피치샷은 우선 공을 띄우는게 급선무다. 공의 위치는 스텐스 중앙보다 약간 왼쪽에 위치해야 하며 이는 공이 스텐스의 중앙보다 왼쪽에 놓아야 클럽페이스가 닫혀진 상태가 아니라 열려진 상태로 공을 치기 쉽기 때문이다.
이렇게 클럽페이스가 오픈되면 방향이 목표물보다 오른쪽으로 향하게 되므로 스텐스를 오픈시켜 셋업을 해야 한다. 체중은 왼발에 60%정도 두며 헤드가 내려오는 과정에서 공을 치고 디봇자국은 공 앞이 된다. 일반적으로 피치샷에서 많은 실수가 바로 공을 띄우려고 공을 퍼 올리는 경우이다. 인위적인 동작의 결과가 몸의 중심을 잃기 쉽고 머리는 헤드가 공에 접하기도 전에 그린을 바라보게 되어 실수로 끝나버린다. 공이 뜨는 것은 인위적인 동작이 아니라 클럽 자체 로프트에 의해 뜬다.
또 하나의 요령은 왼쪽에 체중을 두었다면 하반신은 되도록 고정시키고 상체로 스윙을 한다.   특히 임팩때는 왼쪽 무릎이 밀려가거나 움직이면 축 회전이 되지 않아 뒷땅이나 탑볼이 많이 나타난다. 스텐스의 크기는 스윙의 크기에 비례하고 손과 클럽헤드의 크기에 따라 거리를 조절하는 것이 일관성이 있고 스윙은 항상 좌우 대칭이 되는 것이 실수를 줄이는 지름길이다.
다음으로 피치 앤드 런은 체중 역시 왼발에 60%를 두며 스텐스도 피치샷같이 오픈한다. 이샷은 공을 옆에서 치는 것 보다 위에서 공을 포착하고 치는 느낌이므로 그립은 공보다 목표쪽을 앞서 있게 셋업이 된다. 임팩 후에도 클럽헤드보다 손이 앞서 있는 상태이고 클럽 페이스 역시 셋업 했을 때 방향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요령이고 백스윙과 피니쉬 역시 클럽 페이스가 목표물을 향하는 게 좋은 자세이다. 피치 엔드 런은 사용하는 클럽에 따라 얼마를 띄우고 얼마를 굴릴 것인지를 평소에 연습을 통해 익혀 놓아야 한다.
그리고 짧은 거리의 스윙일수록 몸의 회전축을 이용해 스윙을 해야 한다. 가급적 하체의 움직임을 억제하고 상체의 회전과 함께 손목이 아닌 팔의 스윙으로 어프로치를 하면 큰 실수는 줄일 수 있다. 어프로치에서의 미스는 대부분 임팩트때 거리를 힘을 조절하여 맞추려다 일어난다. 거리가 짧아서 스윙을 너무 느슨하게 힘을 너무 뺀 나머지 실수를 낳게 된다. 항상 스윙크기로 거리가 산정되어야 하며 스윙크기는 좌우대칭이 일관성있는 스윙으로 이어지며 임팩 후에는 클럽헤드가 확실히 빠져 나갈 수 있게 스윙을 마무리 해야 한다.
어프로치는 거리보다 본인이 원하는 지점에 공을 갖다 놓는 게 목표이기 때문에 스윙이 요란하지 않고 간단한 것이 되어야 한다. 그래서 스텐스 폭도 좁게 하고 하체 움직임을 되도록 절제하며 몸과 클럽의 간격도 가깝게, 그립도 평소보다 내려 잡고 간단한 스윙으로 마무리한다. 흔히 그린주변에 오면 마음이 급해지며 스윙도 빨라진다. 긴장한 탓도 있겠지만 결과를 빨리 내고 싶은 욕망이다.
그리고 헤드업 역시 실패의 중요한 원인이 되곤 하는데 풀 스윙에서는 여분이 조금 있지만 어프로치에서의 헤드 업은 치명적이다. 스윙이 간단하고 적기 때문에 연습스윙으로 스윙 크기를 정했다면 이젠 왼쪽에 커튼을 쳐놓은 상태에서 스윙을 한다고 생각하고 스윙리듬과 스윙크기, 그리고 헤드페이스가 어느 방향으로 보낼 것인가 에만 신경을 쓴다.
다음으로 런닝 어프로치는 처음부터 굴려서 핀에 도달하게 하는 방법으로서 사용하는 클럽은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7번 8번 9번 정도이다. 물론 피칭 웻지를 가지고도 공의 위치를 오른발 쪽으로 놓고 할 수도 있다. 클럽페이스는 약간 닫힌 상태로 백스윙이 진행되며 클럽을 뒤로 뺄 때 인사이드로 빼는 것이 아니라 목표선 반대방향으로 곧장 빼어주는 것이 다른 샷과 다른 점이다. 클럽 헤드가 세워지기 때문에 셋업 역시 손이 훨씬 왼쪽에 위치하고 체중도 7:3정도가 좋겠다. 임팩 후에도 클럽 페이스는 변하지 않도록 하며 이를 위해서는 왼 손등이 끝까지 목표물을 향하도록 해주는 것이 요령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