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아카데미 티칭프로


평지에서는 그럭저럭 핀에 붙이지는 못하지만 아쉬운 대로 투 펏 정도 거리는 확보가 되는데, 경사지에서 어프로치는 거리와 방향이 뜻대로 되지 않아 고생하는 주말골프를 자주 본다. 물론 경사지 어프로치, 쉬운 것은 아니지만 몇가지 요령만 터득한다면  생각보다 그렇게 어렵지 않다. 
경사지 어프로치의 실패하는 요인은 경사진 곳이 러프일 확률이 높고 어드레스를 취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우선 필드에서 제일 많이 접하게 되는 왼발 내리막에 대해서 알아 보자.
평지에서의 어프로치는 스윙을 행하는 자세가 그리 어렵지 않지만 왼발 다운힐의 경우는 어드레스부터 부자연스럽다. 우선 허리와 어깨라인을 경사면과 평행이 되도록 어드레스를 해야 팔로우 스루가 쉬워진다. 왼발 내리막이기 때문에 왼발 쪽에 자연스럽게 체중이 걸리게 된다. 이때 경사도에 따라 체중을 많이 둔다.
볼의 위치는 스텐스 중앙에 두고 스텐스 오픈 정도는 많이 벌리지 말고 중간 정도로 취하고 헤드 페이스는 오픈 되게 셋업한다. 그립은 약간 내려 잡아 클럽을 다루기 쉽게 하고  헤드 페이스는 목표물 보다 약간 오른쪽으로 겨냥 한다. 그렇게 하면 클럽헤드가 빠져나가기 쉽다.  
왼발 내리막 어프로치의 첫번째 실수는 볼을 너무 띄울려다 일어나는 것이 대부분이다. 우측경사가 높기 때문에 공을 높이 띄울려고 생각하면 뒷땅이 많이 발생한다. 클럽헤드는 경사지와 스텐스가 놓여있는 경사에 따라 피니시가 낮게 빠져 나가는게 요령이다. 사용하는 클럽은 갭웨지나 센드웨지로 핀의 위치에 따라 선택하고 경사가 심할수록 그립을 짧게 잡는것도 공을 정확하게 포착하는 하나의 요령이다.
왼발 내리막 어프로치는 볼을 무리하게 띄울려고 해선 안된다. 우측경사가 높기 때문에 공을 띄울려고 하면 틀림없이 뒤땅이 발생하므로 경사에 따라서 헤드를 움직여야 로프트 각도대로 볼을 띄울 수 있다. 경사면을 따라서 헤드를 휘두르기 위해서는 우선 테이크백을 바깥쪽으로 빼고 코킹을 이용해서 백스윙을 하고 경사에 따라 낮게 아웃사이드에서 인사이드로 스윙하며 이때 오른쪽 무릎은 절대 타겟쪽으로 따라가지 말고 고정 시킨다.
하반신은 고정시키는 느낌으로 상체 위주로 목표를 향해 클럽을 확실하게 빼어준다. 자세와 스텐스가 불안정 하기 때문에 간결하게 스윙해야 하며  왼발 내리막은 대체적으로 그린 경사도 같은 방향으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런이 많이 생겨 랜딩지점을 잘 포착 하여 샷에 임해야 한다.
다음으로 왼발 오르막에 대해 알아보자. 우선 왼발 오르막은 공을 띄우기 쉬운 라인 이기 때문에 왼발 내리막 만큼 어렵지 않다. 이때도 역시 어깨라인을 지면과 같이 평행이 되도록 어드레스를 한다. 백스윙은 지면 따라 낮게 시작하여 그 경사면에 따라 클럽 헤드를 휘두른다.
왼발 오르막 어프로치는 어드레스한 상태를 보면 클럽 로프트가 누워있게 되어 비거리가 생각보다 많이 짧아진다. 이때는 평소에 센드 웨지로 어프로치를 했다면 피칭 웨지나 갭웨지로 바꿔 평소 스윙크기로 스윙하면 거리의 손실은 막을수 있고 힘을 줘서 치지 않아도 거리 확보가 용이하다. 그렇지 않으면 비거리가 월등히 짧아지기 때문에 짧은 실수를 많이 하게 된다.
방향 설정은 구질이 훅이 나기 때문에 약간 오른쪽으로 겨냥한다. 다음으로 발끝 내리막에 대해 알아본다. 이때는 체중이 앞쪽으로 쏠리기 때문에 스윙중에 공을 깍아치게 되어 방향이 오른쪽으로 많이 치우친다. 그러므로 목표물보다 약간 왼쪽으로 방향을 잡고 클럽페이스는 목표물을 향하게 어드레스를 한다.
체중 배분은 오른발과 왼발에 5:5로 균등하게 하며 발뒤꿈치에 체중을 두고 상체를 약간 앞으로 내미는 느낌으로 어드레스를 한다. 스텐스는 평소보다 조금 넓게 서고 자세를 낮추어 탑핑이 없게한다. 스윙을 요란하게 하지말고 간결하게 휘두르며 몸이 앞으로 쏠리기 쉬운 경사기 때문에 특히 흔이 일어나는 것이 생크이므로 이에 주의 해야 하며 어드레스할 때 클럽 페이스 앞쪽으로 셋업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다음으로 발끝 오르막은 구질이 왼쪽으로 가는 경향이 많으므로 목표보다 약간 오른쪽을 향해서 어드레스를 하며 클럽페이스는 목표물을 향하도록 한다. 체중 분배는 5:5로 좌우 균등한 배분이며 발끝체중으로 상체가 지나치게 구부리지 않도록 주의 한다. 약간 서 있는 듯한 자세이며 업라이트 하게 테이크백 하고 다운스윙은 낮은 위치로(인사이드)로 휘두른다. 그립 역시 짧게 잡고 하체를 많이 쓰지 말고 상체 위주로 간결하게 스윙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