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스윙하는 것을 보면 가볍게 휘두르는데 볼이 살아서 날아가는 프로들의 스윙을 가끔 본다.
90%이상 힘을 내고 있는데도 가볍게 휘두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테이크백과 백스윙이 천천히 진행 되고 있기 때문이다. 백스윙이 빠르면 우선 어깨가 충분히 들어가지 않는다. 백스윙이 충분하지 않으면 본인도 모르게 손만 들게 되어  스윙축이 무너지고 또는 다운스윙에서 몸이 먼저 열려 손이 아웃사이드 인으로 들어와 샤프트가 긴클럽은 슬라이스, 숏 아이언은 왼쪽으로 빠지는 실수를 하게된다.
그러나 실전스윙에서 테이크백을 천천히 하기란 의외로 어렵다.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스윙은 어느새 빨라진다. 따라서 연습장에서나 또는 타순을 기다리는 동안 다음과 같은 두가지 스윙을 연습하면 스윙템포와 헤드 스피드 증대를 기대 할 수 있다.
하나는 클럽을 꺼꾸로 들고(클럽 헤드가 몸쪽으로 향하게) 천천히 백스윙을 하는 방법, 빨리 올리면 휙하는 바람소리가 백스윙때 나지만 그 소리가 나지 않도록 백스윙을 하면 자연스럽게 백스윙이 서둘러 진행되는 것을 막을수 있다.
또 하나는 아이언을 두개들고 연습스윙을 하는 방법이다. 이는 두 클럽을 들고 스윙을 하면 무겁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빨리 휘두를 수 없는 단순하고 명쾌한 장점이 있고 클럽이 무겁기 때문에 팔로만 조작 할 수없는 관계로 바디턴을 이용하여 클럽을 올리고 몸 근처에서도 인에서 아웃으로 빠지는 현상을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다. 이는 드로우 볼을 치는데 꼭필요한 스윙궤도이다. 드라이버를 꺼꾸로 들고 스윙하는 연습은 여러가지의 느낌을 느낄 수있는 것으로 평소에 연습장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필드에서도 남에게 방해가 되지 않는 장소가 생기면 수시로 해야 하는 연습이다.
이는 평소에 하든 스윙으로 특별하게 변화시키지 않고도 헤드 스피드를 증가시키는 방법이 바로 클럽을 꺼꾸로 들고 하는 스윙이다. 우선 그렇게 들고 스윙을 해보면 휙~ 하는 바람소리가 요란하게 난다. 다운스윙이 시작 되면서 나기 시작해서 팔로우스루와 피니시까지 연결되면서 소리가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스윙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바람소리를 좀 더 효과적이고 경제적으로(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한 것) 내면 똑같은 파워를 가지고도 현재보다 좋은 임팩과 보다나은 헤드스피드를 내어 드라이버 거리가 좋아진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헤드스피드가 최고점에 올랐을 때 헤드페이스가 볼에 히팅 되어야 멀리 날아간다고 생각하고 있다.
물론 틀린말은 아니지만 보는 관점을 조금 바꿔보면 헤드스피드가 최고점까지 올라갔을 때가 아니라 헤드스피드가 최고점을 향해가는 과정에서 타격이 되어야 가장 효과적인 임팩이라 할 수 있다. 탑스윙에서 저장된 파워를 다운스윙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힘을 소진하는 골퍼들은 백스윙 탑에서 볼을 치겠다는 의식이 너무 강하다 보니 백스윙 탑에서 헤드스피드를 향상 시키기 위해 너무일찍 힘을 소진 해버리고 마는 결과로 정작 최대로 파워를 발휘 해야하는 임팩 구간에는 헤드스피드가 감속하게 되는 현상이 나타난다.
다운스윙이 시작하는 스타트부터 파워를 발산하기 시작해 파워에 비해 비거리가 짧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대부분 이러한 실수를 하고있기 때문이다. 이런 파워 누수 현상을 클럽을 꺼꾸로 들고 스윙을 해보면 헤드스피드가 어느 지점에서 극대화 되는가를 금방 알수있다. 우선 본인의 스윙소리를 자세히 들어보면 휙! 하는 바람소리가 다운스윙 시작부터 시작해서 팔로우스루까지 길게 나면서 어느 한곳에 집중된 느낌이 없다.
물론 공을 강하게 때리기 위해 공 뒤쪽에서 스피드를 내려고 하는 동작 이지만 클럽을 꺼꾸로 들고나는 소리는 공 왼쪽 30cm 정도에서 휙! 하는 소리가 가장 효과적인 스윙을 하고있는 사람이다. 드라이버를 꺼꾸로 잡고 스윙을 해서 공 왼쪽이나 왼쪽허리 정도에서 바람소리가 난다면 이는 본인의 헤드스피드를 120% 활용 한다고 보면 된다.
또 평소에 생각보다 거리가 나지않는 사람은 이방법을 이용해 보면 비거리가 훨씬 향상된 것을 스스로 느낄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이는 우리가 백스윙때 만들어진 코킹을 다운스윙때 미리 풀지않고 내려오는 방법을 쉽게 연습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 것이다. 왼손 한손으로 클럽을 뒤로 잡고 백스윙을 4/3정도하고 나서 오른손 검지로 샤프트를 잡고 왼손으로 스윙을 끌고 내려오면 오른손 손가락으로 클럽을 잡고 있기 때문에 왼손 손목이 왼쪽 허벅지까지 내려 올 수 있다. 왼쪽허벅지까지 왼손이 도달했다면 오른손 손가락을 놓아보면 왼쪽에서 짧게 나마 소리가 나는걸 느낄 수 있다.
처음에는 이런 방법으로 연습을 하다보면 손목이 어느 시점에서 풀리는 지를 알 수 있고 그다음 두손으로 그립을 제대로 잡고 스윙연습을 한다. 이때 바람소리를 들어보면 왼쪽에서 나는지를 직감 할 수 있다. 클럽을 꺼꾸로 잡고 스윙을 하다보면 스윙자체가 처음에는 어색하게 느낄 수 있다. 여기서 또하나의 스윙을 체크할 수 있는 것은 본인의 스윙궤도가 정확한지 아닌지를 스스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클럽헤드를 정상적으로 땅쪽으로 향하게 놓고 스윙해서 느끼지못하는 것을 클럽을 꺼꾸로 들고 스윙하다 보면 헤드쪽이 가벼워서 본인이 백스윙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체중이동과 피니쉬는 제대로 이행되는지를 분명히 느낄 수 있다.
오늘부터라도 연습장이나 티박스에서 클럽을 꺼꾸로 들고 열심히 휘둘러보자.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