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대의 가장 최고의 명약 ‘공진단’

이 뉴스를 공유하기














코리아타운에서 1970년대 한의사 면허를 취득해 40여년간 침술과 보약처방을 병행해 온 현정일 한의사가 지난 10년의 연구와 임상실험의 각고 끝에 고대 황실의 최고의 명약 ‘공진단’(拱辰丹)을 이 시대에 가장 완벽한 보약으로 제조해 한방업계의 화제가 되고 있다.
무엇보다 자신의 심신의 기를 보하기 위해 자가 임상으로 제조를 시작한 이 보약을 필요한 환자들의 주문에 의해 한첩 두첩을 제조해 오다가 최근 가장 중요한 약제인 사향을 러시아로부터 장기수입 계약을 체결해 본격적인 단독 제조에 들어가 우선 미주지역에 한해 특별 판매에 들어갔다.                                                                          <특별취재반>


“제왕들의 명약”







중국의 역대 황제나  제왕들은 나라를 통치하면서 알고 모르게 스트레스를 받았다. 권력을 휘두르면서 나타나는 스트레스로 이들은 심장에 가장 심한 영향을 받았다. 그래서 어의들은
심장을 다스리는 명약을 제조하는데 정성을 쏟았다.
황제나 제왕들은 이러한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로 여인들인 후궁들과 정사를 나누곤 했다. 여러 여인들과 정사를 나누면 자연히 피로감이 엄습했다. 무엇보다 어의들은 이같은 제왕들이  피로감 에서 빨리 회복되고, 정력을 오래동안 유지하는데 효험이 있는 보약을 찾고자 했다.
그리고 이런 환약들이 한번 효능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장기간 체내에서 강건한 체력을 유지하는 약이어야 했다. 역대 왕조가 변천하면서도 이런 환약을 구하는데 어의들이나 한방을 다루는 사람들이 약재를 구하곤 했다.
물론 다양한 약재를 사용해 각각 다른 효험을 찾는데도 노력했다.
귀족들이나 일반 사회에서는 간혹 노인층이 젊은 여인과 정사 중 복상사하는 경우가 나타나지만 역대 황실에서 제왕이 복상사를 했다는 예는 거의 전해지지 않고 있다.
제왕들을 위한 보약으로 알려진 ‘공진단’ (拱辰丹)은 그래서 세상에 알려졌다. 고대 황실에서부터 역사로지내 오면서 그 시대에 어의들이나 화타들은 그 시대의 최고의 명약 ‘공진단’을 제조하는데 온 심혈을 기울렸다.
‘공진단’은 그래서 황실에 바쳐졌던 처방으로 그 이후로도 많은 의가들에게 그 약효를 계속 인정받아왔던 명약이 되었다. 동의보감에서도 과로로 인한 간손상이 있을 때 많은 보약이 있지만 효과를 보기 어려우니 ‘공진단’을 사용하라고 기록되어 있을 정도로 그 효과가 매우 뛰어난 보약이다.
원래의 ‘공진단’은 원대(元代)의 위역림(危亦林)이 쓴 세의득효방(世醫得效方)에 기술된 처방이다. 공진단(拱辰丹)의 공(拱)은 껴안다. 두손을 맞잡다는 뜻이며, 진(辰)은 십이지(十二支)중의 하나로 양지(陽支)이고 토(土)에 속하고 태양(太陽)한수(寒水)에 속한다. 따라서 선천적인 원기를 도와서 보해주는 약이다.
동의보감에는 ‘공진단’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남자가 장년이 되어 진기(眞氣)가 겁(약할怯) 한  증세는 품부(稟賦)가 원래 약하기 때문이다. 허(虛)해서 그런것이 아니다.
그러나 조(燥)하고 삽(澁)한 약은 쓰지 말아야 하고, 자익(滋益)하는 방문(方文)도 품명(品名)이 번(많을번繁)다(多) 하고 약의 힘이 세미(細微)하여 공효(功效)를 보기 어려우니 다만 천원(天元)의 일기(一氣)를 굳세게 하여 수승(水昇),화강(火降)이 잘되도록 하여 주면 오장이 스스로 화하고 백병이 나지 않으며 이런 경우에 방문(方文)이 주치한다. 무엇보다 간을 위한 보약으로 설명하고 있다.




국내 공진단 사향적어


‘공진단’은 각종 성인병, 정력증강, 새로운 기 보강 등으로 중,장년 이후 노년까지 성생활을 풍부하게 즐길 수 있는 체력과 정력을 지탱해준다. 특히 10년전의 정력과 체력으로 되돌릴 정도의 기를 보강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무엇보다도 중,장년,노년들이 장기복용할 경우 체내에 기 파워를 저장시키게 된다. 
체력 및 정신력 소모가 심한 CEO, 직장인들이 과다한 업무와 스트레스, 음주과다로 간 기능이 약해져 만성피로에 시달릴 때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보약이다. 수험생에게도 도움을 준다.
일반적으로 만성피로, 무력감, 과로, 면역기능저하, 성기능저하, 정력허약, 과도한 스트레스, 노화방지, 피부보강, 수험생, 허리보강, 만성감기, 만성피로증후군, 만성폐,기관지질환,제반 만성질환에 크게 도움을 준다.
최근 “최고의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은 한국에서 한제에 400만원(약 4,000 달러)을 홋가한다고 한다. 그 이유는 고가약재인 사향을 썼다는데 있다. 사향은 사향노루의 배꼽 밑에 붙어있는 향주머니에서 채취한다. 현재 사향노루는 한국에서는 거의 멸종한 상태다. 따라서 국내에서 쓰이는 사향은 100% 수입된다.
최근 조사에서 다른 약재나 꿀을 많이 넣어 사향의 양을 줄이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게다가 사향이 아예 들어있지 않은 공진단도 많았다고 한다. 사향의 진위판별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최혁제 한방예제계장은 합성사향이 검출되는 비율이 전체 사향의 10%정도이며, 국내 시중 유통 사향의 2/3가 위품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현실에서 현정일 한의원은 미국에서 러시아와 특별 계약으로 귀한 사향을 수입계약하는데 성공해 ‘공진단’의 제조를 계속할 수 있게됐다. 한국과는 다르게 환약으로 특수 제조한다. 현 의원은 “국내 공진단의 문제점 때문에 앞으로 미국에서 제조되는 ‘공진단’이 국내가격보다 싼 가격으로 수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미국을 여행하는 한인들이 효도용, 선물용으로도 주문 구입해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