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친선’사칭 사기행각 4탄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미친선’과 주한미군사령부의 후광을 등에 업고 거액의 사기행각을 벌여온 김윤필 한미친선 좋은친구협회(이하 한미친선협회) 이사장이 검찰에 의해 출국이 금지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서울의 한 소식통은 검찰 측이 김윤필씨가 LA에서의 행사 참석을 계기로 도피할 우려가 있어 출국금지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했다.



김 씨는 애초 15일  LA를 방문해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19일 개최되는 주한미군미국부모 초청 만찬회 행사에 참석할 계획이었다. 김 씨는 지난번 7월 LA방문시 ‘주한미군용사 미국부모한국 초청’ 행사와 관련해 9월 19일 타운 내 옥스포드 팔레스 호텔에서 미주지역 한인단체와 공동주최로 일부 한인단체, 업소들의 후원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미국부모들 초청 만찬회를 계획했었다.
이미 만찬행사의 초청장은 발송 되었으나  대부분 인사들은 본보 보도로 김씨가  ‘한미친선’을 기화로 거액의 사기행각을 인지하고 대부분 참석을 기피하고 있다. 초청장을 받았던 인사들 중에는 본보에 전화로 “이같은 사기행각  주동자들이 벌이는 놀음에 동포사회의 들러리가 웬말이냐”면서  “당장 모든 행사를 취소시켜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 행사의 공동주최를 맡았던 한인단체장도 지난 주 본보와의 전화에서 ‘애초 취지가 좋아서 공동주최를 하기로 했지만 한미친선협회 이사장이 불미스러운 사건의 관련됐다는 소식에 행사 공동주최를 취소했다’고 말했다. 총영사관측도 행사 초청을 받았으나 모든 것을 유보시켰다.
그리고 이 행사에 한인단체의 초청을 받았던 LA시장과 머빈 다이멀리 의원 측도 한국과 미국내에서 ‘한미친선협회’에 문제가 있다는 보도에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섰으며, 어떤 경로로 누가 시장을 초청했는지 배경도 내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김 씨는 이곳 행사 주관자들에게 이번 행사 후원자들에게 증정할  LA시장과 다이멀리 의원의 감사장까지 부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에 고발된 김 씨는 주위와 LA지역 동조자들에게 ‘자신은 사정이 있어 LA행사에 참석하지 못하지만 대신 이 모 이사가 참석할 것’이라면서 LA 옥스포드 호텔 행사가 개최되어야 한다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 이사는 김 씨의 측근으로 이번 행사에 김 씨를 대행하여 자신들의 목적을 채우려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오는 19일 옥스포드 호텔 초청 만찬회 장소 예약은 아주관광(대표 박평식)측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관광은 이번 행사에서 주한미군용사미국부모들의 한국방문 여행 일정을 사기혐의로 고발당한 김 씨와 계약했다. 박평식 아주관광 대표는 이 행사를 맡기 위해 한미친선협회 이사장인 김 씨에게 로비를 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지난 7월 김씨가 LA방문 당시 모종의 거래를 아주측과 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이 행사 여행일정을 따내기 위해 애초 좋은관광이 나섰다가 밀려나고, 이후 삼호관광과 아주관광이 경쟁을 벌였으나, 김 씨가 아주관광으로 결정했다. 김 씨는 아주관광으로 결정한 내막에 대해 이 행사에 10만 달러를 지원한 삼성측의 임원과 아주관광 서울지사장이 서로 친척간이라는 관계가 중요했다고 전했었다.
김 씨는 지난 번 LA에 와서 미군용사미국부모초청행사를 매년 개최할 예정이며 적어도 향후 3년간 500명의 미국부모들을 한국에 초청한다고 하여 여행사들이 적극적으로 달려들도록 했다. 본보 서울특파원이 취재한 바에 따르면 주한미군사령부측은 ‘올해 처음 실시하는 행사’로만 인지할 뿐 ‘장기계획은 사실무근’이라는 것이다.



이번 김씨의 ‘한미친선’과 ‘주한미군사령관’과의 친분을 빙자해 일으킨 거액사기사건에 대해 주한미군사령부측도 난감한 입장에 빠졌다. 더군다나 김씨가  완공단계에 들어간 평택미군기지 와도 관련, 자신이 미군사령부로부터 ‘기지개발사업단장’으로 허가받았다고 칭하면서, 사령관의 의레적인 감사편지와 법무관실의 ‘미군부모초청행사승인서’를 마치 기지개발사업승인서처럼 위장해 사기행각을 벌였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하고 있다.
주한미8군사령부 법무관실의 서류는 한미친선협회가 제의한 주한미군용사미국부모 한국초청 행사를 미군 조례에 의거 승인한다는 내용이며, 평택미군기지개발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서류였다. 특히 이 법무관실의 서류는 ‘공적 사항에만 사용’이라는 단서가 불어있어, 이 서류를 타인에게 보여주거나, 제공할 경우에는 사전에 법무관실의 담당 법무관의 허가를 받도록 규정한 것이다.
그리고 주한미군사령관의 의례적인 감사서신을 행사 후원금을 모금하는데 사용한다는 것도 일반적으로 금지되는 사항이다. 그러나 김씨는 사기행각에서 자신과 미군사령관 및 고위 군관계 장성들과의 기념촬영 사진들을 과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는 사기행각에서 직접 자신이 금품을 받지 않고 협회 이사이며, 내연의 처로 알려진 허 모씨의 계좌를 이용할 것을 지시해 모든 사기행각이 철저하게 사전 계획된 것임을 보여주고 있다.
현재 본보는 주한미군사령부, 법무관실, 한미연합사 등의 공식입장 성명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또 다른 소식통은 김 씨가 그동안 사기처서 모은 돈을 LA 모 한인은행에 예치하려는 기미도 엿보였다면서 이런 사실도 검찰에 통보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검찰의 한 소식통은 ‘김 씨가 지난번에도 모종의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나 기각된 적이 있다’면서 ‘이번에는 검찰이 과거의 김 씨 행적까지 재조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