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병장수 체질건강법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오래 전부터 친분이 있는 분의 부인이 한의원에 찾아 오셨습니다. 예전에는 가끔 만나던 분이었는데 한동안 소식이 없다가 아주 오랜만에 만나게 된 것 입니다.
“어느 날 우연히 라디오에서 선생님의 인터뷰 방송을 듣게 되었는데 그 내용이 제게 해당 되는 것 같아 찾아 왔어요.”
라고 하였습니다.
부인께서 들은 라디오 방송 내용은 ‘비타민과 영양제 그리고 건강 보조식품 들의 부작용’이었습니다. 시중에는 각종 비타민을 비롯하여 건강에 이롭고 필요하다는 각종 영양제들이 많은데 아무리 좋은 영양제라도 체질에 맞지 않으면 오히려 건강을 해친다는 것이며 특히 비타민, 각종 미네랄, 영양제, 그리고 건강 보조식품 등을 무분별하게 많이 복용하는 사람들 중에는 건강에 문제가 없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니 본인이나 주위에 그런 것들을 많이 복용하고 있는 분이 계시면 유심히 살펴보란 내용이었습니다.
여러 가지 영양제를 무분별하게 복용하면 건강에 해롭다는 이유는 그 중에 본인의 체질에 맞는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을 텐데, 복용하는 것 중에 본인의 체질에 맞는 것은 불과 한두 가지, 많아야 세 가지이고 나머지는 대부분 자신의 체질에 맞지 않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본인 체질에 맞지 않는 영양제를 지나치게 복용하다 보면 건강을 해쳐 만성병이나 특히 원인 모를 병들을 앓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근래에는 비타민, 영양제, 건강식품 심지어는 민간요법의 부작용으로 필자에게 찾아오는 환자가 상당히 많아졌습니다. 그분들은 비타민을 포함한 모든 영양제, 건강보조식품, 천연 영양제 등을 복용하고 불편한 증상을 겪으면서도 건강을 위해 복용하는 것들 때문에 생긴 부작용이라고 생각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거듭 강조하자면 혹시 비타민, 영양제, 건강보조식품, 천연 영양제 등 여러 가지를 복용하는 분들 중에 만성피로가 있거나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 각종 질병, 원인 모르는 질병을 앓고 있거나, 혹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도 치료가 잘 되지 않는 사람들이 계시면 복용하는 것들을 한번 끊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그리고 천연생약 재료로 만든 건강식품이라 하더라도 복용하던 것들을 끊게 되면 불안감, 피로감, 불면증 등과 같은 일시적인 금단 현상이 올 수 있는데 이것을 잘 이겨 내야 합니다. 이는 마치 담배나 알코올, 마약과 같은 것들처럼 몸에 좋지 않은 것일지라도 지속적으로 섭취하던 것을 중단하면 오는 금단 현상과 같은 이치입니다.
위에 찾아오신 부인의 증상은 몸이 무겁고 만성피로와 소화불량, 가슴이 답답하고 두통과 어지러움 증이었습니다. 본인이 복용하는 비타민과 영양제들은 종합비타민, Vitamin E, Vitamin C, 칼슘, 글루코사민, 이름 모를 눈에 좋은 영양제, 그리고 Fish Oil을 복용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는 필자의 라디오 방송 내용을 듣고 나니 본인의 증상이 이러한 것들과 연관이 있는 것 같다고 하시면서 치료의 부탁과 본인에게 맞는 비타민과 영양제를 가려 달라고 하였습니다.
우선 부인의 체질을 감별해보니 수음체질(소음인) 이었습니다. 부인의 증상에 맞는 체질 침을 시술하고 나니 바로 머리가 가벼워지고 속도 편안해 졌다고 하였습니다. 소음인이 확실하여
“우선 아무에게도 맞지 않는 종합비타민과 소음인에게 해로운 Vitamin E, Fish Oil, 눈 영양제는 끊으시고 소음인에게는 Vitamin B가 필요하고 좋은 것이니까 Vitamin B 종류를 복용 하세요”
그렇게 구별해주고 다음날 다시 오시라고 하였습니다.
이튿날 다시 오신 부인께서는 모든 증상이 70% 정도 좋아졌다고 하시면서 실제 경험한 체질 치료에 대해 신기해하는 눈치였습니다. 두 번째 체질 침 치료를 하고 이틀 후에 다시 오시라고 하였습니다. 이틀 후에 다시 오신 부인께서는 문제의 증상들이 말끔히 없어졌다며 기뻐했습니다. 단 4일 만에 3회의 체질 침 치료와 체질에 맞지 않는 비타민, 영양제를 끊고 정상적으로 회복된 것입니다.


송 병 찬 8체질 한방병원
323-734-8000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