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이후 미 경제에 가장 큰 영향

이 뉴스를 공유하기














‘경제의 마에스트로’ 앨런 그린스펀 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과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등 10명이 2000년 이후 미국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인물들로 선정됐다.
미 ABC 방송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21세기 미 경제 지형과 변화를 주도한 인물들로 그린스펀 전 의장과 실라 베어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회장 등 남성 9명과 여성 1명을 꼽았다. 외국인으로는 유일하게 미국의 최대 채권국인 중국 원자바오 총리가 이름을 올렸다.
가장 주목 받는 인물은 역시 그린스펀 전 의장이다.
퇴임 후에도 여전히 명성을 누리고 있는 그린스펀은 1987∼2006년 FRB 의장을 연임하면서 경제의 마에스트로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그의 재임 기간 중 미국은 가장 번영된 시기를 맞았다.
1990년대 인터넷 거품을 칭하는 ‘비이성적 과열’이라는 난해한 화두를 던져 이후 월스트리트는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를 해석하는데 온 힘을 기울였다.
1987년 8월 취임이후 곧바로 ‘블랙 프라이데이’라는 주식시장 폭락과 함께 미 경제가 큰 시련에 부닥쳤지만 이듬해 높은 성장률 복귀와 주식시장 강세를 이끌어내 명성을 얻었다.
그러나 오랜 동안의 저금리 정책으로 이번 금융위기를 불렀다는 비판도 동시에 받았다. 그는 결국 지난해 10월 의회청문회에서 “실수를 저질렀다”고 시인해야 했다.
그의 후임으로 취임 당시 별 주목을 받지 못했던 벤 버냉키 의장은 1930년 대 대공황 전문가답게 경제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금융위기 정점 당시 재무장관을 지낸 헨리 폴슨은 공화당 의원들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7000억달러 규모의 금융구제계획을 세워 베어스턴스를 JP모건에 매각하고, 정부 지원 모기지업체인 패니메이와 프레디맥의 채무를 국가가 보증했으며, AIG에 1800억달러를 지원하는 등 대형 금융사들이 위기에서 벗어나는데 큰 역할을 해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리먼브라더스에 대해서는 끝내 지원을 외면해 금융위기를 키웠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폴슨 재무장관 재임 당시 뉴욕연방은행 총재였던 티머시 가이트너 현 재무장관은 버냉키, 폴슨과 함께 적극적으로 금융위기에 대응해 위기 진화에 한몫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 뒤 재무장관으로 발탁됐다.
‘가치투자의 귀재’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은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지난해 9월 골드만삭스에 50억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혀 시장 분위기를 되돌린 인물이다.
베어스턴스와 메릴린치가 합병되고, 리먼브라더스가 파산하는 등 대형 금융사 3곳이 금융위기로 운명을 달리한 가운데 나온 그의 과감한 투자계획 발표는 시장 흐름을 바꿔 놓으며 올 주식시장 강세 발판을 마련했다.
이밖에 8000억달러에 육박하는 미국 채권을 보유한 국가인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가 외국인으로는 유일하게 10대 인물에 포함됐고, 행크 그린버그 AIG 전 회장, 실라 베어 FDIC 회장,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회장, 켄 루이스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 최고경영자(CEO)가 21세기 미 경제지형을 바꾼 인물에 포함됐다.









연말 미국경제 전망
뉴욕증시, 12월엔 산타가 올까?


뉴욕증시가 드디어 2009년의 마지막 달인 12월에 들어선다.
올해 12월에도 어김없이 ‘산타랠리’가 찾아올지 투자자들의 관심은 높다.
일단 증시 조정은 내년초 도래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보편적 예상이다. 대신 올 연말까지는 뉴욕증시가 뒷심을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증시가 ‘두바이 쇼크’ 등 숱한 악재들을 뚫고 넘어섬에 따라 역시 연말까지는 증시가 대세 상승세를 이룰 것이란 전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다만 뉴욕증시가 조정다운 조정을 겪지 않았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은 늘 맘속에 ‘조정’이란 짐을 갖고 있다는 점은 상승세를 제한할 만한 요인이다.
1일(현지시간) 무엇보다 구매관리자협회(ISM)의 11월 제조업지수가 발표된다. 미국 산업의 제조업 생산의 척도가 된다는 점에서 ISM제조업지수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경제전문가들은 11월 ISM제조업지수가 55.0을 기록, 전달 55.7에 비해 다소 악화됐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닐 소스 크레디트스위스퍼스트보스턴(CSFB) 이코노미스트 대표는 ISM제조업지수가 컨센서스인 55보다 높은 56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 은행들의 두바이 위험 노출은 매우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크레디트사이트에 따르면 미 은행들의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대출이 99억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럽은행들의 9분의 1밖에 되지 않는 수치다. 씨티그룹이 59억달러로 가장 많고, JP모간체이스가 25억달러다. 전액 손실 처리된다고 하더라도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이머징마켓 주식이 미국 주식에 비해 지나치게 비싸졌다며 이 같은 트렌드가 뉴욕증시에 나쁜 것이 아니라는 분석도 나왔다.
잭 애블린 해리스프라이빗뱅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이런 일들이 일어날때마다 이머징마켓의 실망감은 커진다”면서 “이는 뉴욕증시에 부정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과 같은 시점에서는 이머징마켓 투자를 줄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애블린은 “당분간 주식이 지속적으로 우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필 올란도 피더레이티드인베스터스 수석 투자전가는 “두바이 사태는 그냥 노이즈에 불과하다”면서 “두바이에 노출된 미 은행들은 100억달러도 채 못된다”면서 “결국 두바이에 따른 증시 하락은 좋은 매수 기회를 제공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올란도는 “S&P500지수가 향후 몇개월동안 1200선까지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금 시점에서는 증시에 완전히 투자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다만 두바이가 각국 경제 회복세가 더디다는 점을 한번 더 각인 시켜준 만큼 경제 회복을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밖에 이날 발표되는 경제지표는 10월 미결 주택매매(-0.5%), 11월 미 차량판매(연율 1050만대) 등이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