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냉키 “美경제, 역풍 경계해야”

이 뉴스를 공유하기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미국 경제가 스스로 지속할 수 있는 회복궤도에 들어섰다고 선언하기에는 너무 이르다면서 미국 경제가 만만찮은 역풍에 맞닥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버냉키 의장은 7일 워싱턴 이코노믹 클럽에서 행한 연설에서 경기회복세가 스스로 지속해 나갈 것으로 확신하기까지는 아직 가야할 길이 남아 있다면서 섣부른 낙관론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회복이 적어도 내년까지는 계속될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으나 취약한 고용시장과 위축된 소비심리, 여전히 경색돼 있는 신용사정 등을 비롯해 만만찮은 역풍에 직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회복의 가장 큰 걸림돌로 간주되는 실업사태에 관해 버냉키 의장은 “경제성장이 지속되면서 실업률도 하락해야 하지만 실업률이 떨어지는 속도는 기대했던 것보다는 훨씬 느릴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빗 김 객원기자>


지난 달 연준이 제시한 경기전망에서 현재 10.0%를 나타내고 있는 실업률이 내년에는 9.3∼9.7%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으며 고용시장이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5∼6년이 걸릴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인플레이션 문제에 관해 버냉키 의장은 연준이 시중에 상당한 유동성을 공급한 상태지만 현단계에서 인플레이션을 크게 걱정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버냉키 의장의 이러한 내용의 연설은 이달 15∼16일 개최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계속 제로(0)수준으로 유지하면서 경기부양적인 통화정책을 고수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연설후 참석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버냉키 의장은 연준이 2008년초부터 지금까지 금융안정과 경기부양을 위해 시중에 공급한 자금을 상당한 이자와 함께 원금을 모두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버냉키 의장은 재무부가 관장한 부실자산구제프로그램(TARP)에 따라 투입된 금융구제 자금의 경우 상당한 손실이 예상되지만 “연준이 투입한 자금은 납세자들에게 상당한 수입을 안겨주면서 모두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연준은 2008년초 대차대조표상에 총자산이 9천억달러 남짓이었으나 현재는 2조2천억달러로 급증한 상태인데, 이는 연준이 국채 또는 모기지채권 등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최근 2년 사이 1조3천억달러의 자금을 금융기관에 공급했음을 뜻한다.
버냉키 의장은 그러나 보험회사 AIG에 투입된 총 900억달러의 연준 자금이 전액 회수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으며 AIG 지원을 통해 초래된 일부 손실을 다른 부분의 수익을 통해 만회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버냉키 발언에 증시 오르락 내리락


7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는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이사회 의장의 연설을 놓고 금리 인상 우려와 안도가 교차하면서 주가가 등락을 거듭하는 혼조세를 보였다.
상업용 부동산으로 인한 은행들의 손실 확대 우려와 유가 하락으로 금융.에너지주가 하락하면서 주가 상승의 발목을 잡았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21포인트(0.01%) 오른 10,390.11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73포인트(0.25%) 하락한 1,103.25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종합지수도 2,189.61로 4.74포인트(0.22%) 내렸다.
주가는 실업률 하락으로 연준의 금리 인상 시기가 앞당겨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약세를 보이다 벤 버냉키 의장의 연설 이후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장 막판 다시 혼조세로 밀려나는 등 등락을 거듭했다.
그의 연설 내용이 전해지자 금리 인상 우려로 위축됐던 투자심리가 호전되면서 한때 주가가 상승세로 돌아서기도 했지만, 시간이 가면서 인플레와 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 대신 이번엔 버냉키 의장이 지적한 경제의 ‘역풍’에 대한 우려가 제기돼 주가가 다시 하락했다.
뉴욕소재 부동산리서치업체인 리얼에스테이트 이코노메트릭스는 지난 3.4분기 쇼핑몰, 호텔, 아파트 등 상업용 부동산의 연체율은 3.4%로 16년래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2년 내에 5.3%로 치솟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로 인해 웰스파고와 JP모건체이스가 1% 이상 하락하는 등 금융주들이 대부분 약세를 보였다. 유가가 하락하면서 엑슨모빌 등 에너지 관련주들도 하락세였다.






오바마 “금융구제 비용, 예상보다 훨씬 작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금융위기 타개를 위해 마련된 7천억달러 규모의 부실자산구제프로그램(TRAR) 자금을 집행한 결과 예상했던 것보다 비용이 2천억달러 절감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남는 자금을 재정적자 감축과 고용확충에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7일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워싱턴을 방문중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와 회담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면서 “금융구제 작업의 비용이 그렇게 싼 것은 아니었지만 예상했던 것보다는 훨씬 작았다”면서 남는 자금을 선택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놓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는 공화당 진영에서 재정적자 감축을 최우선시해야 한다는 주장을 의식한 듯 “일부 자금은 재정적자를 줄이는데 충당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애초 TARP의 목적에 부합하는 접근법을 찾는 것이 중요한 만큼 이를테면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확대와 고용확충을 지원하는 것도 적절한 방법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8일 경제관련 연설을 통해 TARP 자금 가운데 남은 돈의 사용처에 관해 좀 더 구체적으로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최근 TARP 자금을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지원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TARP 자금을 집권 여당의 정치.경제적 어젠다에 사용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