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소식

이 뉴스를 공유하기














라크라센타 뉴홉 아카데미 소속의 UN Global Debates Project 디베이트팀이 지난 5일과 6일 글렌데일 소재 아메리카나 몰에서 환경보존과 재활용의 생활화를 홍보하기 위한 환경 보호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그렌데일 시장도 참여, 격려를 보내 의미가 컸다.
이날 학생들은 쇼핑객들에게 환경보호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했다. 매년 크리스마스 선물 포장지, 리본, 쇼핑백으로 일주일에 100만 톤 이상의 쓰레기가 쌓이고, 매년 5000만 그루의 크리스마스트리가 팔린 뒤 이 중 절반이 넘는 3000만 그루가 쓰레기 신세가 된다는 내용이었다. 또 추수감사절과 연말 사이에 쓰레기가 25%나 늘어난다며 시즌 쇼핑이 결코 환경보호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역설했다.
학생들은 또 미국에서 매년 2억6500만 개의 크리스마스카드가 팔리는데 만약 한 사람이 한 개의 카드를 덜 보내면 50만 세제곱 야드 규모의 종이를 아낄 수 있고, 모든 가정이 연말 시즌에 리본을 재사용하면 3만8000마일 길이의 리본을 아낄 수 있다고도 홍보했다.
학생들은 본인들이 직접 발로 뛰어 조사한 내용을 비디오와 안내지를 제작해 배포했으며 달력 종이, 포장용지 등을 재활용 만든 전통 복주머니, 캔디 꽃, 추리용 장식을 무료로 나눠주며 재활용의 중요성을 몸소 실천해 보였다.
한편 이날 행사장을 방문한 프랭크 글렌데일 시장은 “학생들의 전시방법이 너무 신선했고, 특히 재활용해 만든 멋진 생활 용품들을 무료로 나누어 준 자체가 너무나 좋은 아이디어였다”고 극찬했다.
그는 또 “아직 어린 학생들이 뜻 깊은 일에 앞장서는 것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앞으로의 행사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엔 글로벌 디베이트 소속 학생들은 앞으로도 이러한 환경 보존 프로젝트를 글랜데일뿐 아니라 LA와 La Crescenta, La Canada 등 여러 지역으로 확산하기 위해 각 시청을 방문하고 시의원들과 미팅을 계획하고 있다.
문의: (213) 494-2901








광우병 왜곡 보도로 논란을 일으킨 MBC PD수첩에 대해 미주에서도 피해자 모임이 결성됐다. ‘PD수첩 피해자범국민연대 미주위원회’(이하 미엠피연·위원장 사이먼 임) 임원들이 지난 4일 오전 본지를 방문해 LA동포들의 참여를 요청하고 나섰다.
이날 사이먼 임 미주위원장은 “미주한인들도 PD수첩의 왜곡방송에 대해 입장을 밝힐 때가 왔다”면서 “미주한인들의 적극적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6일 MBC PD수첩 피해자범국민연대(위원장 공동균)가 기자회견을 갖고 PD수첩 폐지를 강력히 요구했다.
엠피연은 기자회견에서 PD수첩 프로그램 폐지 요구에 그치지 않고 피해 보상과 관련 PD의 해고를 촉구하는 등 적극적인 공세를 취하겠다고 선언했다. 엠피연은 그동안 PD수첩의 의도적인 왜곡보도로 피해를 입은 이들이 결성한 모임이다.
고동균 엠피연 한국 조직위원장은 “의도적 기획 왜곡 보도를 일삼고 국가와 국민을 기망 하고도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는 MBC PD수첩을 강력히 규탄하며, PD수첩 폐지를 위해 연대 투쟁할 것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장에는 MBC PD수첩 왜곡 보도 피해 동영상 상영 및 피해자 증언을 통해 구체적인 증거가 제시됐다. MBC PD수첩 피해자 대표이자, 최근 PD수첩 방송과 관련해 정정·반론보도 조정안이 확정된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은 “국민들 앞에 한마디 하고 싶어 이 자리에 섰다”면서 “신천지예수교회가 MBC에게 입은 피해는 MBC 회사 전체 규모보다 몇배나 더 크다”고 역설했다.
촛불집회 최고 피해자 중 한명인 육류 수입업체 ‘에이미트’ 박창규 회장은 “업계의 25%가 경영난에 몰려 업주가 자살하고 가정이 파탄에 처하는 등 그 피해가 4000억 이상에 달한다”고 증언했다.
기자회견에는 황우석 연구지원 국민운동본부 박희섭 사무총장과 엠피연 이재복 사무총장,  강제개종피해자연대 김대형 대표 등이 연이어 PD수첩 규탄발언 연사로 나섰다.
엠피연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MBC PD수첩 광우병 보도가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으로 3조70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혔다’면서 ‘엄청난 국가적 손실을 입히고도 해당 프로그램이 그대로 방영되고 있다는 것은 MBC가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는 증거이자, 아무런 반성조차 않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PD수첩을 맹비난했다.
엠피연은 “왜곡 보도를 믿고 온 국민이 불안에 떨고 국정과 생업이 마비됐으며, 특정 피해자들은 생명의 위협까지 받았음을 생각할 때 지금은 그 어느 때 보다, 국민이 하나 되어 왜곡 보도를 일삼고도 뻔뻔하기 그지없는 PD 수첩과 MBC를 심판하기 위해 나설 때”라고 호소했다
엠피연은 PD수첩 폐지와 국가와 해당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와 함께 정신적 물질적 피해액 보상, 왜곡 보도를 자행한 해당 PD를 즉시 해고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엠피연은 온·오프라인에서 PD수첩 폐지 촉구운동을 전개하고 피해자 사례와 왜곡 보도한 외국 방송사의 사례를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범국민 손해배상 청구운동 전개와 함께 국민권익위원회 및 방송통신위원회에 PD수첩 폐지 촉구서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주 엠피연 문의전화 (714) 925-8207>


영주권 취득 후 단기간 내 기금혜택
한인 의료정책에 중대 성과


합법적 이민자들이 영주권을 받고 5년 이상 기다리지 않아도 메디케이드와 같은 연방 기금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주 차원에서 이를 결정하는 수정안이 발의될 전망이다.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이하 미교협)는 “메넨데즈 상원의원이 수정안을 상정시키지는 않았지만 이 조항이 의회 조정위원회에서 통과되고 최종 의료 개혁 법안에 포함돼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달될 수 있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국계 미국인 가운데서도 연장자, 청년, 학부모, 이민자의 권익옹호 그룹, 의료 권익옹호 그룹, 아시아 태평양계 아메리칸 그룹들은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펠로시 하원의장 사무실과 캘리포니아 상원의원들을 만나 관련 이슈가 추진력을 얻어 진행되도록 노력해 왔다.
미교협이 참여하고 있는 연합체인 Coalition for Immigrant Equity in Healthcare에 따르면 수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수정안은 올해 2월에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했던 어린이 건강보험 프로그램 재승인 법안(CHIPRA)을 모델로 실행될 것이다. CHIPRA에 따르면, 각 주는 합법적으로 미국에 거주하는 (1) 어린이와 (2) 임산부들에게 건강 보험 혜택을 제공할 지 여부에 관한 결정권을 부여받는다.
이 수정안은 추가로 (3) 임산부가 아닌 성인들을 혜택 대상에 포함할 것이다. 각 주는 위에 언급한 세 가지 혜택 대상에게 선택적으로 혜택을 제공할 수 있고, 다른 대상보다 우선적으로 어린이들에게 혜택을 제공해야 할 의무는 없다.
<문의: 홍정연 (323-937-3703 :한국어 / 김혜미 (202-339-9318 :영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