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0만달러어치 북(北) 무기는 어디로…

이 뉴스를 공유하기









12일 태국에 억류된 Il(일류신)-76 화물기에서 나온 북한 무기들의 가격이 1800만달러(약 210억원)인 것으로 추산됐다.
태국 경찰청의 수피산 팍시나리낫(Paksinaruenart) 조사국장은 15일 “북한 무기들은 가격으로 환산하면 1800만 달러어치이며, 아직 한번도 사용하지 않은 무기들”이라고 밝혔다고, 관영 TNA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북한 무기들은 로켓 발사기, 이동식 지대공 미사일과 그 부품, 유탄발사기(RPG), 폭약, 탄약 등”이라고 말했다. 팍시나리낫 국장은 이번 북한무기 조사를 총괄하는 인물이다.
태국 정부는 전문가 100여명을 투입, 이번 주말까지 Il-76기에 적재됐던 북한 무기 박스 145개를 개봉하고 정확한 무기종류와 목적지를 확인키로 했다. 현재 무기 박스들은 방콕 북쪽 230㎞의 나혼 사완의 공군기지에 보관돼 있다. 태국 법원은 화물기 승무원 5명의 변호인이 전날 제출한 보석(保釋)신청을 15일 기각했다.
한편 방콕포스트는 15일 “평양에서 5명의 유럽인이 불법 무기를 Il-76기에 적재할 때부터 미국이 위성으로 감시해 북한 무기를 압류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태국 당국의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Il-76기를 통한 북한 무기 거래에 국제 무기 밀거래상들이 연루된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 AP통신은 이 화물기가 과거 러시아·우크라이나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넘나들며 무기거래를 해 ‘죽음의 상인’으로 불리는 러시아 무기거래상 빅토르 부트(Bout) 소유 3개 기업에 등록했었다고 보도했다. 무기거래 전용(專用)으로 줄곧 쓰여왔다는 얘기다. 또 스웨덴의 안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의 휴 그리피스(Griffith) 박사는 “이 Il-76 화물기는 아프리카의 무기시장을 주름잡는 세르비아의 무기거래상 토미슬라프 담냐노비치(Damnjanovic)와 연계된 기업에 등록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풀리지 않은 의문들이 너무 많다. 우선 북한 무기의 최종 목적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무장반군(叛軍)들이 주로 활동하는 수단 등 아프리카 지역이라는 분석이 많다. 영국 군사전문지 ‘제인스(Jane’s) 인텔리전스 위클리’의 크리스찬 르미에르(LeMiere) 편집인은 “Il-76는 비행경로 등으로 미뤄 수단을 향했을 가능성이 있고, 북한 무기가 수단에 내려지면 차드와 등지를 거쳐 소말리아 무장단체에 전달될 수 있다”고 15일 AP에 말했다. 스웨덴의 안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의 시몬 베이지먼(Wezeman) 박사도 “이동식 지대공 미사일과 유탄발사기(RPG) 등 Il-76기에 실린 북한 무기는 전투기·탱크 등 정규군 장비를 겨냥해 주로 아프리카 반군이 사용하는 화기(火器)라는 점에서, 아프리카 무장단체로 흘러들어 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하지만 파니탄 와타나야곤(Watanayagon) 태국 정부 부대변인은 15일 “이 화물기가 스리랑카 수도인 콜롬보로 향하고 있었지만, 중동 등 다른 지역이 최종 목적지였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방콕포스트에 말했다. 태국 현지 언론에선 아프리카와 스리랑카 외에도 파키스탄, 시리아, 이란, 미얀마 등이 거론된다.
Il-76기가 태국에 기착한 이유도 불분명하다. Il-76기는 40t의 화물을 싣고 항공유를 가득 채운 상황에서 재급유 없이 3650~5000㎞ 비행이 가능하다. 평양에서 콜롬보까지는 약 6000km. 승무원들 주장대로 재급유와 바퀴 점검차 기착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항공기 기착시 사전 통보가 국제관례인데,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점은 이해되지 않는 대목이다.
또한 미국의 일부 무기 전문가들이 Il-76기에 적재된 화물 박스의 사진을 보고 탑재 가능성을 짚는 K100 공대공(空對空) 미사일도 탑재 여부는 의문이다. 러시아 제작사 이름을 따 ‘노바토르(Novator) K100’으로 불리는 이 미사일은 러시아와 인도에서만 생산한다. 수호이(Su) 전투기에 탑재해 미국과 이스라엘의 조기경보기를 파괴하는 미사일이지만, 북한의 보유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8∼10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대북제재 해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는 북한이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 직후 항공기를 이용한 무기수출을 시도하다 태국 당국에 의해 적발된 사건과 맞물려 주목된다.
한 외교소식통은 “북한측이 보즈워스 대표와 면담하는 과정에서 여러가지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으며 그 과정에서 대북제재 해제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미국은 기존 입장의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는 북.미간 대화가 시작되면 제재가 해제되는 과거의 패턴에서 탈피해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는 ‘투 트랙’ 전략을 고수하고 있는데다 제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이행되는 사안이라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정부의 핵심소식통은 “북한과 미국이 서로의 전반적인 입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제재해제 요구가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며 “그러나 서로의 기본적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진전이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태국의 북한제 무기 압류사건을 거론하며 “북한의 이중적 태도를 잘 보여주는 사건으로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북한이 국제 의무사항을 준수하지 않는 상태에서 제재 해제는 불가하다는게 미국 행정부의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보즈워스 대표는 이번 방북기간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을 비롯한 북한 당국자들에게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실무 당정회의에서 “보즈워스 대표와 북한간에 구체적인 협의는 없었으나 보즈워스 대표가 북한의 우라늄 농축 관련 발표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미국이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북한 당국자들과의 면담에서 공식 전달함에 따라 향후 북핵 협상과정에서 이 문제가 현안으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 9월4일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우라늄 농축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결속단계에 들어섰다”고 발표한 바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