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포럼

이 뉴스를 공유하기









“대통령의 형님”으로 여당 실세인 이상득 국회의원 행차에 500여명의 한미인사들이 몰려들었다. 4일 USC 캠퍼스 타운 앤 가운 홀(Town and Gown Hall)에서 개최된 제21회 극동포럼에 이상득 의원의 등장으로 코리아타운에서도 많은 한인들이 참석했다.

애초 이날 밤 이상득 의원의 초청 포럼이 자칫 정치적 행사로 비추어질가 주제 발표도 환경-에너지를 표방한 ‘자원외교와 녹색성장’으로 했으나, 정작 이상득 의원의 이날 30분간 주제발표는 기독교 간증인지, MB외교의 홍보인지 또는 자원외교의 중요성인지 분간하기가 힘들었다.

이날 오후 7시에 시작된 포럼에서 이 의원은 연단에 나서 “기독교 장로의 입장으로 이야기 하겠다”고 서두를 뗀 후 한국전쟁 중 미군이 한국에 귀중한 공헌을 한 것 중에 미군 크리스천들의 공헌이라면서 이들 때문에 많은 교회가 신자들이 증가되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오늘날 한국의 발전의 원동력이 기독교인들의 힘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한국에 1200만명의 기독교인이 있다면서 기독교만이 우리를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한미관계에 대해 그는 2002년 미순-효순 사건에 반미시위에 맥아더 동상 철거 시위 이어서 성조기도 불태우는 사태에 미국민들은 한국에 대해 “배은망덕”이라고 했는데, 다행히 이명박 정부 출범으로 다시 한미관계가 강화되면서 전시작전권도 2015년으로 연기되었고, 최근 ‘천안함 사태’로 한미동맹관계가 더 할 수없이 강화됐다고 밝혔다.

에너지 자원 외교에 대해 그는 한국의 장래는 수출력에 달려 있다면서 한국은 자원빈국이기에 자원외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지난해부터 국내정치에서 손을 떼고 7회 정도 신생 자원국들을 방문해왔다고 했다. 자신은 에너지 전문가는 아니지만 국익을 위해서 정부에서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가고 있다는데 그 중 남미 자원외교에 힘썼다고 했다.

한국에서 남미를 가려면 비행기를 3번이나 갈아타야 하는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최근 5개월 동안 전 세계 리튬 매장량의 50%를 보유하고 있는 볼리비아를 3번이나 방문하는 등의 노력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한국의 미래는 어느 때보다 밝다고 강조했다. 한 예로 그는 전 세계 미국 등을 포함해 6개 나라만 원전 설계 기술을 갖고 있는데 한국이 그 중 하나라며 30년 전 미국으로부터 하청을 받던 한국이 이제는 자체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였는데 지난해에는 UAE에서 400억달러 규모의 원전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자랑했다.

이 의원의 주제발표가 끝나자, 사회를 맡은 제임스 방 변호사는 “주제에 연관된 질문 2개만 받겠다”고 하는 바람에 일부 좌석에서는 “이것이 포럼 맞아?”라는 소리도 들렸다. 이번 극동포럼은 최초로 미주 지역에서 개최되는 LA극동포럼이란 명칭으로 개최됐는데 포럼을 주관한 제임스 방 변호사가 이날 포럼 운영을 어설프게 진행하는 바람에 급기야 극동방송의 이사장인 김장환 목사가 연단에 나가 “여러 가지로 불편을 들여 죄송하다”면서 “오늘 모든 불평은 방 변호사에게 하지 마시고 서울에서 온 우리들에게 해주기를 부탁한다”는 양해를 구하는 발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날 행사의 총집행자격인 방 변호사는 이 같은 대형 행사의 진행 경험이 미비해 참석자들을 여러모로 불편케 했다. 포럼 진행도 주제발표와 식사시간을 적절히 고려하지 않은 미숙함을 노출시켰으며, 리셉션 데스크에서 예약 리스트에 대해 제대로 안내를 해주지 않아 참석자들이 길게 줄을 서야만 했다. 또 좌석 예약도 제대로 준비하자 않아 좌석을 찾는 참석자들이 혼란을 겪었다. 특히 항공여비를 자비로 부담해 한국에서 직접 이날 포럼에 참석한 20여명의 인사들에게도 불편을 주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이상득 의원은 김재수 총영사와 포럼 준비위원장 격인 제임스 방 변호사와 함께 행사장인 타운 엔 가든 홀에 도착해 미리 온 참석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다. 이 자리에는 눈도장을 찍겠다며 이 의원 주변을 맴도는 사람도 많았다.

행사장 내 주빈 테이블에 이 의원 부부가 자리를 하자 같은 테이블에 손태수 라디오코리아 회장과 조재길 세리토스 시장이 자리를 잡아 참석자들의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참석한 강석희 어바인 시장은 주빈 테이블에 앉지 못했다. 남문기 미주총연 회장은 이날 극동방송의 김장환 목사와 한 테이블에 동석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새 LA한인회의 박요한 회장이 참석했으나, 평소 이상득 의원과 “특별한 사이”라고 주장해 온 스칼렛 엄 LA한인회장은 참석치 않았다. 하지만 스칼렛 엄 부부는 주위 친지들에게 이날 자신들이 타운 내 호돌이 식당에서 이 의원과 “라면 파티”로 담소했다고 밝혀 이 의원과의 친분을 과시했다고 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