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잇달은 신무기 개발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이 심각한 경제난에도 지속적으로 화력을 증강하고 있다.
17일 정보당국과 국방부 등에 따르면 북한은 1990년대 초반까지 주력 전차였던 ‘천마호’를 대체하기 위한 신형 전차 개발에 착수, 2000년 초반 ‘폭풍호'(M-2000) 개발에 성공했다.
북한은 지난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한 기갑부대를 시찰한 기록영화를 지난 3월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영하면서 신형 폭풍호 전차의 기동 장면을 공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미사일을 제외한 신형 장비 공개를 꺼려왔다는 점에서 이번 폭풍호 전차 공개는 대외적인 ‘위력 과시’ 등의 의도를 내포한 것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한국지사 = 박희민 기자>



폭풍호 전차는 외형적으로 중국의 82형 전차와 비슷하나 포탑과 현수장치 모양으로 미뤄 옛 소련의 T-62 전차를 개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1990년대 노동당 군수공업부 소속의 제2경제위원회와 제2국방과학원은 자체 개발해 평양 일대에 집중적으로 배치한 천마호 전차를 교체하기 위한 목적으로 신형 전차를 개발했다. 생산과 조립은 ‘류경수 전차공장’에서 이뤄졌지만 다른 군수공장에서도 부품을 제작하고 조립에 참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국 각지에 분산된 군수공장에서 조달한 부품은 함경남도 신흥에 있는 전차공장에서 조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부품은 중국과 러시아, 동유럽 등에서 조달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북한이 이 전차를 몇 대 생산했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극심한 경제난 때문에 이미 배치된 1천400여대의 천마호 전차를 대체할 만큼 생산하지 못했을 것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폭풍호의 주포는 115㎜ 또는 125㎜ 활강포로 추정된다. 강선포에 비해 사거리가 긴 활강포는 고폭탄(HE), 고폭발 파편탄(HE-FRAG), 대전차 고폭탄, 날개분리 안정탄 등을 발사할 수 있다. 주포 위에는 레이저 거리측정기가 달려 있다.
포탑 상부에 옛 소련제 14.5㎜ KPV 대공포를 수동으로 설치토록한 것은 한.미의 공격용 헬기에 대응하려는 목적으로 관측되고 있다. 적외선 탐조등과 기상관측 센서도 포탑에 장착됐다.
외부에 드러난 이들 장비로 미뤄 폭풍호는 현대식 컴퓨터 사격통제시스템을 구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국방과학기술정보’는 폭풍호가 북한 노동당 산하 제2경제위원회와 제2국방과학원이 1990년대 들어 개발한 것으로, 류경수 전차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실전 배치된 수량은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북한 최정예 전차부대인 ‘류경수 105탱크사단’에만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무인항공기도 개발

이와 함께 북한은 무인항공기(UAV)를 개발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원에 배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일 서해 NLL을 향해 117발의 해안포를 사격한 뒤에 이 무인기를 띄워 정찰한 것은 해안포 부대의 사격통제시스템을 확인하고 우리 군의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의도에 따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무인기를 러시아제의 ‘DR-3 REYS’로 분석하고 있으나 군당국은 무인정찰기 또는 무인 기만기인지 정확히 확인되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다.
북한이 1990년대 말께 군사협정을 맺고 있는 중동의 한 국가로부터 연구용으로 도입한 ‘DR-3 REYS’는 길이 7.3m, 폭 3m로 공기 흡입식 제트엔진을 장착하고 있으며 5~50m의 저고도 고속비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알려진 3남 김정은의 배지와 초상화가 지난 4월 말께 제작됐다고 대북 단파라디오 ‘열린북한방송’이 16일 전했다.
이 방송은 북한 고위급 소식통의 말을 인용, “북한 만수대창작사 1호 창작실은 지난 4월 말 상부의 지시에 따라 김정은 초상휘장(배지)과 초상화를 제작했다”면서 “김정은의 초상휘장이 존재한다는 것을 복수의 사람들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만수대창작사는 북한의 최고 창작 단체로 작가, 종업원 등 구성원이 3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특히 ‘과거 김 위원장의 초상휘장이 김일성 주석의 사망 이후 배포됐다’는 점을 들어 김정은의 초상휘장 제작이 김 위원장의 사망을 대비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놨다.
그는 “1980년대 초반 김 위원장이 후계자로 공식화되자마자 김 위원장의 초상화는 널리 사용됐지만, 김 위원장의 배지 착용이 공식 허용된 때는 김일성 주석이 사망한 1994년 이후”라면서 “김정은의 초상휘장이 제작됐다는 것은 김 위원장의 사망을 대비한 것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일부 김정은 측 인사들에 의해 초상휘장이 만들어졌을 가능성을 일축한 뒤, “김정은 초상휘장의 경우 빠르면 이번(9월 초) 당대표자회 때 일부 고위 간부들에게 선물로 나눠줄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일성대학교 교수를 지낸 조명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은 “설사 북한이 김정은 배지를 제작해놨다 해도 언제부터 사용할 지는 알 수 없다”면서 “하지만 초상화는 보통 집안과 건물 안에 걸기 때문에 내달 당대표자회를 계기로 각 가정과 공공기관에 배포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