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모스크 발언’ 파장 계속..정치 쟁점화

이 뉴스를 공유하기









9.11 테러가 일어난 뉴욕의 옛 세계무역센터 자리에 들어선 ‘그라운드 제로’ 인근에 이슬람사원 건립 논란이 정치적, 종교적, 이데올로기적 논란으로 번지는 가운데 버락 오마바 미국 대통령의 엇갈린 발언이 사태를 확산시키고 있다.
미국의 15일 주요 방송의 일요 시사 프로그램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입장과 모스크 건립 문제는 단연 핫 이슈로 떠올랐다. 여론 조사 결과 다수가 이슬람 사원 건립에 반대하는 정서가 강하다는 것을 포착한 공화당은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을 올 11월 중간선거 이슈로 끌고 갈 태세여서 이번 사안은 정치적 쟁점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뉴욕 이슬람사원 건립 논란에 침묵을 지키던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3일 이슬람권의 라마단을 축하하는 만찬에서 “무슬림들이 이 나라의 다른 누구와 마찬가지로 종교를 믿을 권리를 갖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이슬람 사원 건립을 찬성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즉각 보수층이 반발하고 나서자 오바마는 한발짝 물러섰다. 14일 휴가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람들의 권리를 얘기했던 것이지, 그라운드 제로 인근에 모스크를 건립하는 것과 관련된 결정에 대해 얘기한 것이 아니며, 그러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종교적 자유에 대한 일반적 입장을 나타낸 것이지, 그라운드 제로 인근의 모스크 건립에 대한 구체적 찬.반 입장을 표명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빌 버튼 백악관 부대변인 역시“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행한 발언에는 정치적 요인이 없다”고 밝혔다. 버튼 부대변인은 “발언은 정치에 대한 것이 아니다”며 “그러나 대통령으로서 미국 헌법 하에서 모든 사람은 동등해야 한다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한 의무감에서 비롯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공화당 피커 킹(뉴욕) 하원의원은 15일 CNN의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에 출연, 오바마 대통령의 입장을 “양다리 걸치기”라고 비판했다. 모스크 건립 프로젝트에 대한 찬·반 여부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킹 의원은 그라운드 제로 인근 모스크 건립은 “뉴욕 테러 희생자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오바마 대통령은 여기에 대한 찬.반 입장 표명을 보다 분명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그라운드 제로’를 지역구에 두고 있는 민주당의 제럴드 내들러 하원의원은 “정부가 모스크 건립을 막을 권리가 없다”고 강조하며 다수 여론의 모스크 건립 반대 흐름에 대해 “권리장전(the Bill of Rights)이나 종교적 자유에 대해 찬반을 물으면 달라질 것”이라고 거듭해서 종교적 자유라는 관점에서 문제에 접근했다.
이렇게 논쟁이 계속되는 와중에 공화당 상원 선거위원회 의장인 존 코닌(텍사스) 의원은 폭스 뉴스 채널에 출연해 “이것은 종교의 자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대통령의 발언은 국민들의 생각과 동떨어진 것으로 이번 선거가 그 발언을 심판할 것”이라며 모스크 문제를 선거 쟁점으로 부각시킬 것임을 분명히 했다.
공화당 지도부도 앞으로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물고 늘어질 양상이며 민주당 지도부는 일단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며 전략을 가다듬을 태세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뉴욕의 모스크 건립 자체를 폐기하기보다 여론을 감안해 건립 장소를 그라운드 제로와 가깝지 않은 곳으로 이전하는 대안이 모색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고, 구체적인 물밑 움직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가 하는 짓은 히틀러 같다.”





세계 최대의 사모펀드 블랙스톤의 설립자가 백악관을 향해 독설을 퍼부었다고 뉴스위크가 15일 보도했다. 거대화된 금융산업이 경제 위기를 불러온 주범이라고 믿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월스트리트와 사이가 좋지 않았지만, 최근 몇 달간 양측의 대립이 격화되면서 감정적으로 치닫고 있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블랙스톤의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스티브 슈워즈먼은 지난달 시민단체 이사회 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바마 정부가 사모펀드에 부과되는 세금을 늘린 것에 대해 “마치 1939년 히틀러가 폴란드를 침공한 것과 같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오바마와 월스트리의 관계에 대해 “전쟁 상태”라는 표현도 했다. 이같은 사실은 당시 회의에 참석한 이들이 뉴스위크에 익명으로 털어놓으면서 알려졌다.
슈바르츠먼과 백악관의 사이는 2008년 대선 당시부터 좋지 않았다. 슈워즈먼은 비록 오바마 후보에게 더 많은 후원금을 내긴 했지만, 공개적으로 존 매케인 공화당 후보를 강력하게 지지했다. 당시 오바마 후보는 사모펀드 매니저들의 소득에 세율이 15%에 불과한 자본소득세가 부과되는 것에 반대해 세율 35%의 일반소득세를 부과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오바마와 많은 동료 공화당 의원들은 1년에 80억 달러를 버는 슈워즈먼이 그의 비서나 운전기사보다 더 적은 비율의 세금을 내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주장했었다. 사모펀드 매니저들은 펀드 운용 수익의 20%를 수익으로 받는데, 엄밀히 말해 이는 사모펀드 투자자들의 수익이지 펀드매니저들은 단 한 주의 주식도 소유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본소득이라고 볼 수 없다는 논리였다.
이같은 논란은 올해 미 의회에서 조세전문변호사들의 탈세를 막기 위해 일반소득세 적용을 확대하면서 더 커졌다. 법 조항 개정으로 불이익을 받게 될 부동산 투자자들과 다른 사업가들까지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슈워즈먼은 또 오바마가 월스트리트의 금융가들을 향해 “살찐 고양이”라고 독설을 내뱉은 것을 비난하고, 그의 측근이나 내각에 최고경영자 출신이 없다는 점에도 분노를 표출했다. 슈워즈먼을 아는 월스트리트의 한 경영자는 뉴스위크에 “스티브는 대통령이 자본시장의 역할에 대한 직관적인 감각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바마는 화성에서, 스티브는 금성에서 온 사람 같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