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스타 비 ‘주식먹튀 논란의 진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월드스타 비(본명 정지훈)의 주가조작 의혹, 이른바 먹튀 논란이 국내외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2007년 코스닥 사 세이텍을 사실상 인수하며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주식의 미래를 제시했던 가수 비.

그가 최근 보유주식 전량을 매각한 채 해외에서 두문불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의 주식매각 소식이 증권시장의 악재로 전해지며, 제이튠 엔터테인먼트 주가가 곤두박질치고 있다는 데에 있다.

이를 놓고 그를 믿고 투자한 많은 소액 개미 투자자들은 이른바 ‘엔터테인먼트 주식의 대표허상’으로 꼽으며 비난의 목소리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수개월째 해외 로케촬영 중인 그에 대해 ‘병역기피 의혹’까지 제기하고 나선 상태다.

과연 이러한 ‘월드스타의 월드먹튀’, 그 논란의 진실은 무엇일까.

코스닥 사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종목코드 : 035900)의 공시내용을 토대로 그 뒷이야기를 역추적해 봤다.


박상균 기자<블로그 : http://cool711005.blog.me>

월드스타 비, 본명 정지훈이 최대주주로 있던 제이튠 엔터테인먼트의 주식을 최근 전량 매각했다.

지난 5월 12일 최대주주 정지훈은 보유주식 90만주를 425원에 장외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 주식은 불과 일주일 만에 250원까지 40% 이상 폭락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실상은 90만주가 아닌 비의 보유주식 ‘4,407,230주(90만주+350만 7,230주)’에 대해 전량 매각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것.

당초 공시에는 90만주를 매각했다고 기재했으나, 두 달이 꼭 지난 7월 12일 기재정정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 변경’ 사실을 알리는 과정에서는 비의 지분은 1주도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 지난 7월 12일자 기재정정을 통한 ‘최대주주 변경’ 공시를 보면, 가수 비(본명 정지훈)의 전량
주식매각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2010 Sundayjournalusa

상황이 이렇게 되자 그를 믿고 이 회사 주식에 투자한 소액 주주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그도 그럴 것이 과거 월드스타 비의 우회상장 참여소식 당시의 이 회사 주가가 최고 5,340원(감자,액면분할 포함)였던 것을 감안하면 20분의 1 수준으로 동강이 나버렸기 때문이다.

한편 많은 소액 투자자들은 “비 영입소식이 아니었다면 자본잠식에 감자까지 이뤄진 빈털터리(?) 주식 세이텍(제이튠 엔터테인먼트)에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뒤늦게 하소연하고 있는 상태다.

사업가 ‘비’에 대한 분노


여기서 보다 이해를 돕기 위해 잠시 과거로 뒤돌아 가보자. 지난 2007년 월드스타 비는 주위의 예상을 깨고 돌연 자신을 키운 스승 박진영 사단 JYP와의 재계약을 뒤로 한 채 결별을 선언하게 된다.

물론 박진영-비 두 스승과 제자는 “많은 걸 함께 공유했으나 이제는 배우고 가르치는 단계를 떠나 서로 독립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결국 현 시점에서 뒤돌아보면, 가수 비는 핸드폰 부품회사이자 코스닥 등록회사인 세이텍을 통해 자신의 회사를 우회상장 하는 ‘사업가로의 변신’을 꾀했다고 보면 된다.

이는 다름 아닌 지난 2007년 10월 2일 비(정지훈)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약 35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세이텍사의 지분 11.55%를 취득하면서 최대주주에 오르게 되는 것. 이후 세이텍 회사의 사명을 제이튠 엔터테인먼트 사로 개명하고 본격적 엔터테인먼트 사업에 뛰어들었다.

또한 그는 이후 수 차례 장내 매수를 통해 약 15억원의 주식을 추가 매입하는 등 표면적으로 봤을 때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물론 비의 입장에서는 약 50억원(평균 체결가 800원대)에 매입했던 총 주식을 25억여원(평균 체결가 400원대)에 매각했으니 자신도 상당한 손해를 봤다고 주장할 수 있다.

하지만 비의 경우 이 회사로부터 전속계약금 150억 원을 이미 받았고, 이 또한 내년으로 계약만료를 앞두고 있어 이번 주식 전량매각이 큰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더군다나 사실상의 관계사로 볼 수밖에 없는 측근 명의회사 제이튠 캠프의 수상쩍은 행보도 구설수다.

현재 비를 포함해 그가 양성하고 있는 그룹 엠블랙의 매니지먼트 사인 제이튠 캠프는 이곳 라스베가스에서의 비 공연 등에 대한 수주계약을 도맡는 등 양사간 밀접한 상호거래가 이뤄지고 있어 “제이튠 엔터테인먼트 사를 빈 껍데기로 만들고, 제이튠 캠프로 갈아타려는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을 사고 있는 것이다.

한편 제이튠 캠프 사는 이곳 남가주 웨스트코비나에 위치한 중국계 J 엔터테인먼트 그룹과 활발한 공연사업 공조를 펼치고 있는 상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