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경희 후계설 대두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노동당 경공업부장이 3대 권력 세습을 위한 관리인으로 지명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58) 전 방위상은 지난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에 기고한 ‘대기 중인 김정일의 여동생’이라는 기고에서 “김정일이 김경희를 자신의 사후(死後) 3대 권력 세습을 위한 관리인(caretaker)으로 지명했을 것이란 믿음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그러나 김경희는 스스로 김정일의 후계자가 되려는 계획을 세울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경희는 김정일의 여동생이면서 북한 권력 서열 2위인 장성택의 부인으로, 지난 6월부터 김정일의 현지 시찰을 거의 빠짐없이 수행하고 있다. 김정일은 유일한 혈육인 김경희에 대해 노동당 중앙위원회에서 “김경희는 곧 나 자신이므로 김경희의 말은 곧 나의 말이요, 김경희의 지시는 곧 나의 지시”라고 말할 정도로 신뢰하고 있다고, 고이케 전 방위상은 전했다. 또 김정일의 셋째 아들 김정은은 아직 어리고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에 김정은이 후계자가 되든 김경희가 후계자가 되든 권력에 대한 통제력이 약해 김정일 사후의 북한 체제는 매우 불안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같은 주장은 김정일 위원장이 맡긴 `후계 관리인’ 신분에 만족하지 못하고 김경희 스스로 `후계자’ 자리를 노릴 수도 있다는 것인데, 김 위원장이 친동생인 김경희를 많이 신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는 하나 김경희의 `후계도전설’이 제기된 것은 처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 전문가들은 김경희의 후계 도전 가능성에 대해 대체로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조명철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은 “김일성 주석에서 김정일 위원장으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정립된 북한의 `후계자론’은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후계체제를 의미한다”면서 “김경희 부장은 김 위원장과 같은 세대이기 때문에 우선 이런 원칙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김경희의 성격과 경력도 북한의 차기 지도자 이미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국가안보전략연구소의 이기동 책임연구위원은 “만약 김경희가 정치적 세력을 구축하고 있다면 조카인 김정은을 밀어내고 후계자가 될 수도 있겠지만 지금으로서는 그런 일을 상상하기도 힘들다”면서 “더욱이 지도자의 `장군 이미지’를 중요시하는 북한의 사회적 정서를 감안할 때 여성이 최고지도자가 되기는 근본적으로 어려운 구조”라고 말했다.



조명철 소장도 “성격부터 김경희는 권력지향적이지 못해 자기 세력을 조직하고 관리하는 캐릭터와는 거리가 멀다”면서 “오히려 안락한 환경을 추구하려는 성격이 강한 편”이라고 지적했다.
게다가 북한의 김정은 후계구축 작업이 작년 초부터 상당한 강도로 추진돼 이미 되돌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도 유력하다.
이기동 책임연구위원은 “김정은 후계구도가 정착되기까지 김경희가 `과도기 관리자’ 역할을 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주민들에게 `후계자 김정은’을 각인시키기 위해 교양사업을 시작한 것이 오래 전인데 이제 와서 후계자를 바꾼다는 것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도쿄신문은 19일 북한 노동당의 당원대상 후계자 교육 자료를 인용, 북한이 “청년대장 김정은 대장동지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김정일 위원장) 동지와 경애하는 어머니의 혁명적 교양과 영향을 받아, 선군혁명 위업의 위대한 계승자로서 품격과 자질을 갖췄다”고 선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정은 후계구도가 뿌리를 내리는 과정에서 `후견인’ 역할을 맡을 남편 장성택(국방위 부위원장)과 조카(김정은) 사이의 `거중 조정자’로서는 누구보다 김경희가 적임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北당대표자회, 김정은 문제 정리 덜된 듯”

북한에서 44년만에 열리는 노동당 대표자회 참석을 위해 평양에 모였던 대표들 가운데 일부가 평양을 떠나고 있다는 신호가 포착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18일 밝혔다.
이 소식통은 `9월 상순’ 예정됐던 당대표자회가 연기된 것으로 전해진 것과 관련해 이같이 언급하고 추후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현재 상황에서는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노동당 당대표자회가 내달 10일 노동당 창건일을 전후로 열릴 것이라는 일부 관측에 대해서도 “현재까지는 추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당대표자회 연기 이유와 관련해 “후계자로 알려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삼남 김정은의 후계자 공식화 여부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후견인 인선 문제 등이 정리가 안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이 김정은으로의 권력 승계설을 부인했다’고 언급했다는 대목을 북한의 당대표자회 연기와 관련해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설 부인’은 당대표자회 연기와 함께 북한 내부에서 김정은으로의 후계자 공식화 등 김정은에 대한 정리가 덜 됐기 때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