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한인의류협회…재정비리·독선적 운영 의혹

이 뉴스를 공유하기
















▲ 한인의류협회 케니 박  회장

한인의류협회(회장 케니 박/사진)가 오는 5일로 예정된 차기회장 선출을 앞두고 그 동안 일부 회원들로부터 회장단이 협회를 독선적으로 운영해 왔으며, 계파 중심의 이사 선출 문제와 재정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회장 선출을 둘러싸고 내홍에 휩싸이는 등 크게 흔들리고 있다.

그 내분의 골자는 차기회장 선거를 앞두고 전 현직 임원간의 힘겨루기가 거세지는 가운데, 감정의 골이 깊어진 양측의 다툼이 외부에까지 여과 없이 노출되고 있는 것.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2010년도 케니 박 현 회장이 연임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이사진들이 강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류협회의 현 주소를 보자면 회장을 포함해 전체 이사진의 수는 13명. 얼마 남지 않은 회장선거를 앞두고 양측이 ‘6 대 6(회장 제외)’ 균형을 맞추며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랜 전통의 한인의류협회가 이처럼 흔들리고 있는 진짜 내막은 무엇인지 선데이저널 취재팀이 추적해봤다.


<특별취재팀>


250여 회원사가 가입돼 있는 한인의류협회(회장 케니 박)가 최근 전 현직 회장단들에 대한 재정 비리 의혹과 협회 이사선임과 관련 회장 계열의 이사들을 임의로 선출하는 등의 문제가 불거져 나오면서 이사진들이 양분화되는 등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

현직 케니 박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회원들은 박 회장이 재임하는 1년 동안 협회를 독선적으로 운영해 왔으며 특히 재정 지출과 관련 협회의 공금을 정상적인 지출이나 결의 없이 임의적으로 지출했다는 의혹과 함께 이와 관련한 내부감사 결과도 감추는 등 협회 운영을 사유화시키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사들조차 양분되어 있는 상황이라 다음달로 예정된 차기 회장 선거가 제대로 치러질지 의문이다.

케니 박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이사들과 회원들은 지난 20년 동안 적게는 협회비를 납부한 회원들을 회장단이 전횡을 저질러 모든 것을 망쳐놓았다고 비난하고, 회장 선거 전에 의혹으로 점철된 재정문제를 밝힐 것을 주장하고 있어 오는 5일 치러질 차기 한인의류협회 회장선거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이다.


차기회장 선거 난항


특히 오는 5일로 예정돼 있는 차기회장 선출을 앞두고 13명 이사진들이 반반씩 나뉘어 차기 주도권을 놓고 힘 싸움이 한창 벌어지고 있다.

현재 한인의류협회의 미래는 케니 박 회장의 연임이냐, 아니면 신규회장 선출이냐를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는 상태라 어느 쪽으로 무게 추가 기울어지느냐에 따라 큰 변화가 예상된다.

현 케니 박 회장의 연임은 감사인 케빈 박 이사 등이 주축이 된 그룹이 강력히 지지하고 있고, 반대파의 경우 크리스토퍼 김 이사장을 추대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스티브 리 이사 등 6명이 의기투합해 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올해 초 신임회장단 출범만 하더라도 ‘강한 의류협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사상 최악의 불경기를 이겨내자는 자바시장 상인들의 결속이 돋보였던 것도 사실이다.

또한 17년 넘게 장기 근속해 온 H 전 사무국장도 전격 교체되었으며, 전임 회장단들에 대한 협회 공금사용과 관련 그 동안 비리 의혹이 제기되어 이번에 그 동안 곪았던 문제들이 수면 위로 부상될 것으로 보여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지난 8월 단행한 한인의류협회 사무국 이전을 놓고도
양측 이사진의 공방전이 첨예하게 벌어지고 있다.

또한 지난 8월에는 1992년부터 한자리를 고수해 온 한인의류협회 사무국을 LA FACE 마트로 이전하는 등 변화의 새 바람을 꾀했다.

하지만 이러한 신임회장의 협회운영을 놓고 오히려 구설수 대상에 오르며 역풍이 거세게 불어 닥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새로운 사무국장을 영입하는 과정에서 고액연봉 책정 등이 큰 의혹을 사고 있으며, 사무국 이전 또한 불필요한 경비지출이 과도하게 이뤄졌다는 주장이 뒤따르고 있다.

반대파의 한 이사는 “새 사무국을 정비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사무집기를 사치스럽게 매입했다”며 “더욱 중요한 것은 회원사들의 협회비로 걷어들인 공금을 이사회의 결의도 없고 한마디 상의도 없이 독단적으로 예산을 집행했다는 데에 있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반대파의 한 이사는 “케니 박 회장의 독선과 전횡에 협회 회원사들이 우롱당하고 있는 상태다”라며 “많게는 20년, 적게는 수년 동안 꼬박꼬박 협회비를 낸 회원사들을 기만하는 행위다”라고 전했다.

독선과 교만이 가득한 협회 운영


문제가 되고 있는 쟁점은 사무국장의 급여가 세금공제 없이 현금으로 월 5,000 달러의 거액이 지불되었으며, 현금 지급으로 비영리단체인 협회가 노동법을 위반하고 있으며 개인적인 일로 3주 동안 한국으로 방문하면서 협회비를 사용했다는 의혹이다.

이는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협회비를 성실하게 납부한 회원사들을 우롱한 현 회장의 재출마 반대와 함께 의혹을 철저하게 밝힐 것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의류협회에서 단체명의로 정치인들에게 후원을 하지 않고 있음에도 상당액수가 정치인 후원금 명목으로 사용되었는데 결국 박 회장이 협회비를 가지고 개인명의로 정치 후원금을 주었고, 심지어는 사소한 주차비까지도 협회비로 지불하는 등 협회를 지나치게 독선적으로 운영해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박 회장이 회장에 취임한 후 지금까지 협회비를 내지 않고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회원명부를 제작하면서 친분이 있는 사람을 고용 8,000달러를 협회비로 지출한 사실이 드러나 회원들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다.

그 동안 회장의 전횡과 독선적인 운영에 침묵을 지켜왔던 이사들이나 회원들은 이번 기회에 몇 개의 회원사가 회비를 내고 있으며 협회 내부에서 공공연하게 소문으로 나돌던 스캔들과 재정비리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