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닷컴 특약]”불경기 무색, 주식 무조건 오른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경제 전망에 관계없이 주식이 오를 수밖에 없다면 주식투자에 문외한인 사람들은 억울하지 않을 수 없다.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헤지펀드 메니저 데이빗 테퍼 (David Tepper)는 경제전문 채널 CNBC Squawk Box 프로그램에 출연, 자신만의 주식강세이론을 피력했다.

테퍼는 “미국 경기가 회복기에 접어들었다면 기업들의 영업실적이 상승할 것이기 때문에 주식이 오르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 될 것”이라며 “반대로 경제가 회복하지 못하고 더블딥 불경기에 빠진다고 하더라도 주식이 강세를 보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연방준비은행이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양적통화완화정책(Quantitative Easing 또는 QE-연방준비은행이 시중에서 거래되는 연방채권, 부동산담보채권, 회사채등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경제시스템에 돈을 풀어 넣어 주는 정책)을 펼치면서 주식과 채권시장을 돈으로 받쳐줄 것이기 때문”이라고 근거를 제시했다.

<경제닷컴 www.GyungJe.com 제공>


데이빗 테퍼의 출연분은 지난 9월 24일 화요일, 증시가 개장하기 전인 이른 아침에 방영됐다. 방송 다섯 시간 후엔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FOMC의 금리정책 발표가 예정돼 있었다. 이날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200포인트에 가까운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아팔루사 자산운용사 (Appaloosa Management)의 창립자이자 대표인 데이빗 테퍼(53)는 펀드가 창립되었던 1993년부터 지금까지 연평균 28%의 수익률을 창출해냈며 올해 7개월 동안 41.6%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대형 헤지펀드 가운데 가장 뛰어난 성과를 이룩한 인물 중 한 사람이다.

지난 한 해 동안 그의 펀드는 70억 달러를 벌어들였고 개인적으로는 투자 수익으로만 40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이는 작년 Bank of America를 비롯한 대형 은행주들의 주가가 5달러 밑으로 떨어지는 폭락을 틈타 은행주들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는 배포 있는 전략이 이루어 낸 성과였다.

테퍼는 2003년 개인재산 5500만 달러를 카네기 멜런 비지니스 스쿨에 기부하고 대학은 그 대가로 상과대학의 이름을 데이빗 테퍼 비지니스 스쿨로 개명하기도 했다.

















테퍼의 강세 이론이 설득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경기가 좋지 않아도 증시는 상승한다는 그의 주장이 실제로 맞아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 금요일 노동통계국에서 발표한 9월 불완전 고용 실업률(U-6)이 17.1%로 8월의 16.7% 에 비해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고 갤럽에서 집계한 9월 불완전 고용율 역시 18.8%로 8월의 18.6%에 비해 증가세를 보였다.

은행들이 차압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연약해져 있는 주택시세 속에서 몰기지 금리는 4%에 가까운 수준으로 떨어졌는데도 주택시장은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연말대목에 대한 기대로 들떠 있어야할 소비자들의 신념지수는 최악의 수준인 48.5로 떨어져 있다.

반면에 주식시장은 사정이 다르다.

경제뉴스가 나쁘게 나오면 나올수록 주식시장은 더욱 올라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계속되어 왔다. 실제로 지난 9월 한 달 동안 S&P 500지수는 8.8%가 상승했고 강세의 모멘텀은 10월 초반까지도 연결되고 있다.

테퍼는 자신을 무리보다 앞서가는 동물로 비유하고 대체로 무리보다 앞서가는 동물은 푸르른 잔디를 차지하거나 다른 짐승에게 잡아먹히게 된다고 역설했다. 과연 주식에 베팅하고 있는 그의 판단이 남보다 먼저 푸른 잔디에 당도하게 해 줄 것인지 아니면 잡아먹히게 하고 말 것인지는 11월 중간선거가 끝나면서 표면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테퍼의 자신감에 동요되지 말고 저조한 실물경제와 금값의 상승을 감안하여 전반적으로 방어적 자세를 유지하는 쪽이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전략가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비관론자들의 가장 큰 우려는 FRB (연방준비위원회)가 두 번째로 실시하게 될 QE2의 성공여부가 불확실하다는 점이다.

2008년 12월 16일 QE1이 발표되던 날, 주식은 하루만에 5%가 폭등했고 그 다음 3주 동안 2%가 추가로 상승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주식시장은 또 다시 약세로 돌아섰고 불과 3개월만인 2009년 3월9일까지 25%가 넘게 폭락한 바 있다.

현재 금리는 이미 제로 퍼센트에 도달했고 오바마 정부의 경기부양정책은 2010년 상반기에 그 실효의 한계에 부딪친 상태다. FRB의 QE1은 사적투자와 고용증가를 이끌어 내는데 실패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루비니, 스티글릿츠, 로젠버그, 엘-에리안과 같은 경제계 거목들은 향후 전개될 QE2의 효율성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 경제닷컴 주최 투자경제 세미나 ###






미주 한인사회 최고의 투자경제 정보 사이트 경제닷컴(GyungJe.com)이 주관하는 투자경제 세미나가 오는 21일(목) 오후 6시 30분 임마뉴엘 교회(3300 Wilshire Blvd. LA) 내에 위치한 평화의 교회에서 개최된다.

토마스 박 경제닷컴 대표가 강사로 초대된 이번 세미나에서는 억만장자 펀드매니저들이 내다본 미국의 경제실태를 들여다보고 부동산, 주식, 채권, 에너지자원, 귀금속, 달러의 미래를 전망한다.
이어 차세대 대형 투자 사이클이 어디에서 비롯될 것인지를 점치는 등 현재와 미래 경제에 대한 8가지 실질적인 주제들을 다루게 된다.

입장료는 사전 예약할 경우 20달러, 당일 등록은 25달러이며 세미나의 수익금은 대부분 비영리 단체에 기부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213) 703-7662번 혹은 www.GyungJe.com (경제닷컴)에서 할 수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