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기미 보이지 않는 라스베가스 ‘울상’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도박산업의 중심지인 네바다주 라스베가스가 사상 최악의 경제난을 겪고 있다.

이는 라스베가스가 처음 사막에 자리 잡은 1940년대 이후 최악의 사태로 기록될 정도다.

다른 주에서는 경기회복의 조짐이 서서히 보이고 있는 반면 라스베가스의 추락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승윤 인턴기자>


뉴욕타임즈(NYT)에 따르면 네바다주의 실업률은 현재 14.4%로 미국 내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라스베가스는 이보다도 더 높은 14.7%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설상가상으로 네바다주는 주택 압류 실적에서 44개월 연속으로 전국 1위에 오르는 불명예스런 타이틀을 거머쥐기도 했다.

최근 라스베가스 내 호텔과 카지노 등은 약 400명의 직원을 감원하고 리노베이션 등을 위해 일부 문을 닫는 등 긴급 조치를 잇달아 취하고 있다. 네바다 라스베이거스 대학 게임연구소의 데이비드 슈워츠 소장은 “도박으로부터 오는 수입이 벌써 3년째 줄어들고 있다”며 “9.11 테러 이후에도 2년 동안 침체기가 있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경기침체에 따른 네바다 주민들의 소비심리가 많이 줄어든 것 역시 라스베가스 경제가 도박과 같이 한번 소비심리가 위축되면 좀처럼 되살아나지 않는 산업에 중점을 둔 탓으로 풀이된다. 역사적으로 봐도 미국인들은 경기침체가 오면 관광과 도박 등 소비성 지출을 가장 먼저 줄여왔다는 사실이 이를 반증한다.

또 막강한 자본력을 가진 베이비붐 세대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노후대책 문제와 점점 하락하는 주택시세 때문에 이른바 ‘큰손’들이 예전처럼 도박장에 마음 놓고 앉지 못하게 된 상황도 라스베가스 경기회복의 큰 걸림돌로 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실제로 라스베가스에 관광차 방문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늘어난 반면 도박을 즐기는 인파는 크게 줄어들었다. 더불어 라스베가스 고정수입을 이끌었던 네바다 주민들의 카지노 행렬도 높은 실업률 때문에 줄어든 상태여서 단기간 내 빠른 경기회복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관광객 급증에도 울었다

네바다주와 라스베가스의 총체적인 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호텔 숙박비 역시 급락했다. 아이러니하게도 현재 90% 이상의 방에 손님들이 들어찬 이유는 텅텅 비어가는 방을 채우기 위해 업주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숙박비를 대폭 낮춘 덕분이다.

JP모건 라스베가스 숙박비 조사에 따르면 호텔들은 적게는 20%에서 많게는 40% 이상 숙박비 할인을 감행하고 있다. 벨라지오, 베네시안, 팔라조와 같은 톱클래스 호텔들도 하루 120~150달러 정도의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묵을 수 있다.

이 같은 호텔의 방침은 줄어드는 관광객들의 환심을 사기위한 비상대책이다. 사상최대의 경제난을 겪고 있는 라스베가스에 도박수익은 둘째 치고 숙박료라도 벌어들이기 위한 노력이라는 얘기다.

라스베가스의 경기가 빠른시일 내에 회복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경제구조가 바뀌어 지난 80년대와 달리 관광산업만 살아나면 경기도 덩달아 살아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라스베가스는 물론 네바다 전체의 구체적인 변화 노력과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절실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오는 11월 실시되는 중간 선거를 통해 새롭게 상원의원과 하원의원은 물론 주지사도 대폭 물갈이가 되는 만큼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라스베가스 관할의 쉘리 버클리(Shelley Berkley) 하원의원을 제외하곤 네바다주민들은 전통적으로 공화당 지지 세력이 강했다. 이들이 팀워크를 통해 사상 최악의 총체적 경제난을 어떤 제정과 예산의 변화로 돌파구를 찾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미국에서 가장 화려한 도박의 도시 라스베가스가 70년 도시역사상 최악의 경제난을 극복하고 예전의 화려함을 되찾기를 기대해본다.























살인광선’에 라스베가스 투숙객 피해

라스베가스 비다라 호텔에서 선탠을 하던 투숙객이 살인광선으로 머리카락이 타는 피해를 입었다.

관광전문잡지인 더 라스베가스 리뷰저널에 따르면 해당 호텔에 남향으로 향해있는 건물들이 일정기간 햇볕을 반사하면 머리카락은 물론 플라스틱까지 녹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일리노이주 변호사 빌 핀타스는 이 호텔의 수영장에서 강한 햇볕을 느꼈으며 이것을 살인광선이라고 칭했다고 잡지는 전했다.

핀타스는 “머리에서 갑자기 타는 냄새가 나서 낌새가 이상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내 머리가 햇볕에 타고 있었다. 미친 사람처럼 수영장물에 뛰어 들어가 화상은 면할 수 있었다”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호텔 건물설계업체 관련자는 이 같은 피해가 되풀이 되는 것을 대비해 호텔완공 전 건물 유리벽에 차광필름을 붙였다고 밝혔다.

알렌 펠트만 MGM 리조트 대변인은 “여기는 여름에 가장 빨리 뜨겁고 더워지는 곳이다. 점차 누그러져야할 날씨지만 올해 라스베가스 날씨는 사상 최고온도를 기록하는 등 여느 여름보다 더 뜨겁다”고 말했다.

한편 호텔직원들은 사고가 발생한 지역을 위험지대로 표기하고 투숙객들을 이동시키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이후 민원은 없었으며 오히려 살인광선을 보고 싶어 몰려드는 관광객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펠트만 대변인은 전망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