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배근 씨 개인전, “내달 코리안 복지센터서”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에서 40년 넘게 활동해 온 산부인과 의사생활을 접고 은퇴해 미국으로 건너온 김배근(미국명 앤드류 김 / 71)씨.

그가 지난 2년 동안 오렌지카운티 부에나팍 코리안 복지센터에서 그림을 배우면서 완성한 작품 20여 점을 전시하는 첫 개인전을 마련해 눈길을 끈다.

산부인과 의사로서 새 생명의 탄생과 죽음, 질병의 고통치료를 통해 회복과 기쁨을 체험해 온 김씨는 그림을 배우면서 마음의 평화로움과 즐거움을 찾고 있다. 이번 개인전 작품들은 직접 여행하면서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바탕으로 그린 풍경화들로 인근 플러튼 공원에서 나이아가라 폭포에 이르기까지 웅장하고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진솔하게 담고 있다.

김씨는 “여행을 하면서 카메라 속에 담긴 자연의 솔직한 모습에서 고향의 향수와 편안함을 느끼고 있다”며 “그림들 속에서 흘러나오는 정겨운 새 소리, 바람소리, 물소리 등을 느끼면서 편안한 쉼터를 찾았다”고 전했다.

‘네이처(자연)’라는 주제로 열리는 김씨의 개인전은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간 ‘코리안 복지센터(7212 Orangethorpe Ave. #8 Buena Park)’에서 개최되며, 오프닝 리셉션은 11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열린다.


문의 : (310) 953-1014, (714) 449-1125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