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병장수 체질건강법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요즘 들어 많은 사람들로부터 “어떻게 하면 본인의 체질을 정확히 알 수 있냐?”는 질문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감별하는 사람마다 자신의 체질을 다르게 이야기 하는데 도대체 왜 그런 것이며 어떻게 하면 정확한 체질을 알 수 있냐?”고들 많이 합니다.
체질감별의 정확성은 중요하지만 아직까지는 정확한 체질감별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전문가인 필자도 간혹 2~3회의 실수를 거쳐 정확한 체질을 찾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그래서 체질감별에 대한 설명을 가끔 드리는데 다시 한 번 더 체질감별에 대해 설명해 보겠습니다.
체질 감별에는 네 가지의 중요한 지표가 있습니다. 첫째는 전체적인 외모(형상) 입니다. 둘째는 성격(기질)입니다. 그리고 셋째는 생리적인 것이고 넷째는 병리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어느 한 가지도 본인과 쉽게 부합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체질 감별에 어려움이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중에 체질 서적이나 체질에 관한 글을 읽으시고 ‘나는 ○○인 같기도 하고 △△인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고 생각하신 분들이 대다수일 것입니다. 또는 A한의원에서는 태음인, B한의원에서는 소양인, C한의원에서는 소음인 등의 제각기 다른 체질로 감별을 받아 보신 분도 계실 것입니다. 이러한 문제들은 사람의 성격 한 두 가지 혹은 외모의 특징 한 두 가지를 가지고 체질감별을 하기 때문인데 성격과 외모의 기준치도 각자의 객관성이 부족하여 체질감별을 하는데 상당히 무리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본인의 성격이 급한 편인데 자신의 생각으로는 급하지 않다고 생각을 할 수가 있으며 외모 또한 자신의 생각과 체질의 기준치가 다를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시중에 있는 체질서적이나 체질에 관한 글들이 대부분 사람의 성격이나 외형을 가지고 체질별로 분류하여 설명을 한 체질 책들이 대부분입니다. 이유는 이해하기가 쉽고 흥미가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사실 사람의 생긴 모양과 성격만으로 체질을 감별한다는 것은 한계가 있고 무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나는 성격이 급하기 때문에 소양인이고 당신은 말이 없어 태음인이다.” 라던가 “너는 말라서 소음인, 나는 뚱뚱해서 태음인” 같은 말들을 하며 그것이 마치 체질 감별에 척도인 것으로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것은 크게 잘못된 생각이며 오히려 정확한 체질감별에 혼동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후천적으로 성격이나 행동에 많은 변화가 있을 수 있으므로 사람의 성격, 행동 한 두 가지로 체질을 판단하는 것은 더욱 그릇된 판단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성격과 외모를 체질과 연관을 짓는 것은 재미로 해보는 정도이어야 합니다. 현재까지는 8체질의학의 창시자이신 권 도원 선생님께서 창안하신 8체질 맥진 법으로 체질을 판별해야 하는 것이 가장 정확한 방법입니다.
그릇된 체질 감별로 섭생을 하면 무병장수하는 것이 아니라 자칫 잘못하면 오히려 각종 질병으로 고생을 할 수 있으며 혹은 만성병으로 힘들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정확한 체질감별을 위해서는 감별된 체질이 맞는 체질인지 틀린 체질인지 확인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것은 체질 침 혹은 체질 한약의 효과로 체질감별 혹은 감별된 체질의 확인이 가능하며 질병이 없고 건강한 사람도 체질 침과 체질 한약의 효과로 체질감별이 가능합니다.
감별된 체질에 적합한 체질 침을 시술 했다든가 혹은 체질 한약, 체질에 맞는 비타민, 또는 체질에 맞는 음식 같은 것을 복용하고 먹었을 때 효과가 있고 건강이 좋아져야 감별된 체질이 맞는 것입니다. 만약에 반대로 부작용이 생긴다면 감별된 체질이 틀린 것입니다.
수년 전부터 한국에서는 체질을 정확하고 빠르게 감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전문인들이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여 연구하고 있습니다.
필자가 기대하고 있는 정확한 체질감별방법은 유전자를 이용한 체질감별 방법인데 피 한 두 방울로 정확한 혈액형을 알 수 있듯이 만약 100% 정확한 체질 감별을 할 수 있게 된다면 노벨의학상은 물론이고 체질의학은 의학계의 가장 중심이 되는 의학이 될 것이며 다른 분야에도 꼭 필요한 학문으로 전 인류에 널리 사용될 것임을 필자는 확신합니다.


송 병 찬 8체질 한방병원
323-734-8000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