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데이 해피데이 ‘독립기념일’ 기념 특별 행사

이 뉴스를 공유하기









LA 한인타운 내 한국의류 판매 명소로 자리매김한‘에브리데이 해피데이(대표 연용기)’가 이달 4일 미국 독립기념일 휴일을 맞아 파격세일 행사를 마련했다.
한국 유명브랜드 고급 의류를 LA 코리아타운에서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에브리데이 해피데이’는 이번 행사를 통해 다양한 남성복과 여성복을 원가 이하에 판매하는 파격세일을 단행한다.





행사 기간은 1일(금요일)부터 4일(월요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LA한인타운 내 가장 넓은 매장에서 최상의 품질의 의류를 최저의 가격으로 제공해 놓치면 후회할 최고의 쇼핑찬스다.


LA 한인타운 8가와 놀만디 동서프라자 2층에 자리한 ‘에브리데이 해피데이’는 한인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고품질의 ‘made in korea’ 브랜드를 가장 저렴하게 만날 수 있는 한국의류 전문매장으로 자리매김 했다.
특히 ‘에브리데이 해피데이’는 한국의 유명의류 신상품을 80~90%까지 저렴하게 판매하는 파격 세일로 타운 내에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해 이젠 명실공이 LA한인타운 최고의 의류 판매점으로 우뚝 섰다.


원가이하 폭탄세일







‘에브리데이 해피데이’는 이달 4일 독립기념일을 맞아 ‘원가이하의 파격 세일’을 단행한다. 행사 기간은 7월 1일(금요일)부터 7월4일(월요일) 연휴 4일 동안 진행되며 남성복, 여성복 등 다양한 세일 품목들이 준비되어있다.
이 기간동안 남성복 코너에서는 100달러 상당의 최고급 파세코 양복을 단돈 49.99달러에 내 놓았고, 50달러 상당의 파세코 콤비는 단돈 9.99달러면 구입할 수 있다. 또 18.99달러의 신사 정장바지도 9.99달러에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다.
행사 기간에도 모든 사이즈가 구비되어 있으며 원가 이하로 제공되는 이번 남성복 행사는 행사기간동안 선착순 20분께(1인 1점) 제공한다.
연용기 대표는 “LA에서 이 정도의 고품질 제품을 이보다 더 싸게 만나보실 수는 없을 것이다”며 “더 많은 분들께 제공하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에브리데이 해피데이를 아껴주는 많은 단골 고객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 행사 기간 중 김창숙 부띠끄의 고급 여성복 전 품목을 50% 파격 세일한다. 김창숙 부띠끄 자켓을 단돈 10달러에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쇼핑 찬스를 마련했다.
원가 이하에 제공하는 행사라고 해서 물건에 문제가 있는 것은 결코 아니며, 현재 한국 백화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최고품질의 제품이며, 모든 사이즈를 제공한다.



파격가로 고객몰이


연 대표는 “물건 하나를 팔 때 마다 손해가 늘어난다. 하지만 한명의 손님에게 팔 때마다 두 명, 세 명의 고객을 불러들일 것이다. 그만큼 물건의 품질에 자신이 있다. ‘에브리데이 해피데이’의 옷들은 다른 홀세일 물건들과는 비교가 안 되는 최신 트렌드의 고품질이라는 것을 손님들도 보고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LA에도 한국 옷 세일 매장들이 있지만 ‘에브리데이 해피데이’가 단연 돋보이는 것은 품질이다. 한국 내 백화점, 할인 매장을 거치고 남은 물건이 아니라 한국 현지 매장에서 팔리고 있는 신상품이 동시에 이곳 LA 매장에서도 제공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입점한 한독패션 또한 최고급 신사복 브랜드로 동포사회에서도 널리 알려진 유명 브랜드다. 논노패션, 조르지아 페리, 김창숙 부띠끄, 파세코 등 10여개의 양질의 유명브랜드를 중간 도매상을 거치지 않고 바로 소비자에게 제공되기 때문에 노마진에 가까운 가격 또한 파격적이다.
제품에 대한 신뢰는 한번 매장을 찾았던 손님이 또 다른 손님들을 동반해 다시 매장으로 찾게 만드는 일등공신이다.
‘에브리데이 해피데이’는 논노패션, 한독패션, 조르지오 페리 골프웨어, 김창숙 부띠끄, 파세코 남성 정장, 런던브릿지 등 10여개의 고급 유명 브랜드를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캠프라인 등산화, 등산복 등 스포츠 웨어도 만나볼 수 있다.
다양한 상품으로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며 고객과의 약속을 소중히 생각하는 에브리데이 해피데이는 한달에 4회 새로운 상품이 입고되어 고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