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주검찰 미주총연 불법선거 혐의자 소환령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제24대 미주총연 부정선거 파문이 수사당국의 소환으
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좌측이 유진철, 우측이 김재권.

ⓒ2011 Sundayjournalusa

‘미주한인회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제24대 회장선거에서 논란이 된 우편법 위반과 뇌물수수 등으로 미주총연 소속 전현직 임원들과 선거관리위원, 그리고 지역 한인회장들이 줄줄이 수사당국에 소환될 것으로 알려져 큰 파장이 일고 있다.

2일 미주총연의 복수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5월 28일 시카고에서 실시된 제24대 미주총연 회장 선거에서 나타난 불법적인 우편투표와 후보자의 뇌물수수 등이 연방 수사당국과 주정부 검찰의 수사 대상이 돼 왔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현재 연방검찰과 조지아주 검찰의 공조수사 요청을 받은 캘리포니아 주검찰을 포함해 일부 주정부 검찰들이 관할지역에 거주하는 불법선거 혐의자들을 가려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미 일부 연루자들은 연방검찰과 주정부 검찰 양측으로부터 수사 대상에 오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간 미주총연의 제24대 회장선거 운동과 투개표 과정에서 일부 선관위 관계자들과 투표에 참여한 몇몇 전현직 지역 한인회장들이 대리투표, 투표지 조작우송 등에 가담하면서 통신비밀을 보장하는 연방 우편 시스템을 교란 또는 파괴한 혐의를 받아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방 우정성 특별수사반은 민원고발 형식으로 접수된 내용을 토대로 역추적 과정을 펼쳐 불법성을 탐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조지아 주검찰은 지난 5.28 미주총연 선거에서 당선된 김재권 후보가 유진철 후보에게 15만 달러의 수표를 제공한 행위를 ‘불법 뇌물수수’ 혐의로 판단하고 이미 세간에 공개된 수표와 녹취록 등을 근거로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 진 기자>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