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건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물러났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재외동포 지도자들과 학계 등에서 연임 반대 성명이 나왔던 재외동포재단 권영건 이사장(사진) 연임설이 강력하게 나돌았으나 지난 12일 결국 물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본보는 지난 호에서 서울 소식통을 인용해 연임이 확정됐다고 했으나 권 이사장은 임기 말인 8월 13일을 하루 앞둔 지난 12일 직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이임 인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영건 이사장은 연임하지 않은 채 물러나며, 후임자는 17일 현재 아직 선정되지 않았다는 것. 권이사장은 한때 연임설이 유력했다.

정부 인사고위 관계자도 권이사장의 연임이 확인됐다고 언론에 흘린 바 있다. 하지만 막판에 패가 바뀐 것은 해외에서의 반대로 인한 부담 때문인 것으로 알려 졌다.

지난번 권이사장의 연임설이 나돌면서 가장 먼저 반대의 기치를 올린 것은 미국의 한국계 원로 정치인인 김창준 전 연방하원의원(3선)과 미 오레건주의 임용근 전 상원의원(5선)이었다. 이 두 원로 정치인은 이명박 대통령 앞으로 메일과 우편을 보내 권영건 이사장의 연임 불가를 호소했다.

이어 미주한인회 총연합회(당시 회장 남문기)가 권 이사장의 연임 불가 결의를 채택했고, 재외 한인 학회(회장 임영상 외국어대교수)와 (사)동포포럼(이사장 이광규) 등 학계와 재미단체의 연임 반대 청와대 진정이 잇달았다.

재미사회과학자협회도 반대성명을 발표했으며, 임용근 의원은 2차 성명까지 내 정부가 권이사장의 연임을 강행할 경우 권이사장의 미국 입국 거부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LA의 J회장 등 이명박 대통령과 가까운 이들도 권이사장의 연임이 정부에 부담이 될 것이라면서 연임 재고를 청와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결과 권영건 이사장의 연임이 무산됐다는 관측이다.

새로 누가 재외동포재단 운영의 키를 잡을지는 아직 미지수. 40여년간 해외동포사업을 해온 양창영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사무총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고, 김재현 전 공주대 총장, 전 미주총연 회장을 지낸 김길남 단국대 초빙교수도 후보군에 올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교부 출신 인사로는 김경근 현 재외동포재단 기획이사가 다크호스로 알려지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