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태평양은행…주총연기 “이전투구”

이 뉴스를 공유하기
















태평양은행(행장 조혜영)을 둘러싸고 이상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당초 오는 25일로 예정됐던 연례주주총회가 전격 미뤄지는 등 최근 단행한 차기 행장직 인선, 그리고 향후 이사직 선출을 놓고 ‘힘겨루기’ 갈등양상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분쟁 당사자는 기존 이사진 Vs 신규투자그룹, 그리고 조혜영 Vs 장정찬 등 양방향으로 크게 번지고 있는 상태다.

이미 지난달부터 태평양 측은 ‘행장인선위원회(위원장 로말선)’을 구성하고 차기 행장감 물색에 나서는 등 정상적 이임수순을 밟는 듯 했다.

그런데 지난 11일 기존 이사진이 주축이 된 긴급 이사회에서 돌연 장정찬 현 CEO의 업무를 잠정 정지시켰다.

또한 전격적으로 장 CEO를 이사직에서 해임하는 안건이 통과된 것이다.

또한 이날 태평양 이사회는 그간 신규 투자그룹의 거듭되는 ‘행장교체’ 요청에도 불구하고 조혜영 행장(President)을 CEO로 선임하는 안을 발빠르게 채택하는 등 사실상 차기행장 체제를 구축하는 초강수를 먼저 뽑아 들었다.

상황이 이렇듯 급박하게 돌변하자 지난 신규증자를 통해 약 1/3 이상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는 신규 투자그룹은 정기 주주총회의 연기를 유도(?)했다.

아울러 오는 10월 20일로 연기된 주총에서 기존 이사진과 프락시 (proxy : 주식위임장) 대결을 통해서라도 승부를 가리겠다는 입장이다.


박상균 기자<블로그 – www.youstarmedia.com>

















태평양은행의 창립멤버로 호흡을 맞춰온 조혜영-장정찬 전현직 행장. 이들 콤비가 기존 이사진과 신규 투자그룹간의 알력다툼 속에 알게 모르게 내분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됐다.

이번 태평양은행의 내분은 차기행장 선임을 놓고 기존 이사진과 신규 투자그룹의 의중이 엇갈리면서부터 시작됐다.

기존 이사진들은 조혜영 차기행장 체제가 감독국의 승인을 전제로 1년여 넘게 순항해온 만큼, 조 행장의 연착륙을 적극 돕고 나섰다. 반면 지난 신규증자를 통해 1/3에 가까운 지분확보에 성공한 신규 투자그룹은 태평양은행의 대대적 개혁을 위해서 ‘행장교체’라는 변신카드를 강렬히 원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1일 기존 이사진이 주축이 돼 열린 태평양은행 긴급 이사회를 통해 조혜영 차기행장 체제 구축과 함께, 장정찬 전 행장의 사실상 퇴출이 확정되자 상황은 돌변했다.


주총연기 ‘프락시 대결’ 예고


결국 이같은 돌발사태는 오는 25일로 예정된 연례 정기주주총회가 오는 10월 20일로 연기되는 등 자칫 양측간 프락시 대결까지 벌어질지 모를 초유의 사태를 예고하고 있다.

사실 태평양은행 측은 이미 지난해 9월 조혜영 행장을 차기 행장으로 선출한 바 있으나, 감독국으로부터 CEO 직책에 대해서 승인을 받지 못해 1년 조건부 CEO를 장정찬 전 행장이 맡아온 바 있다.

이를 놓고 금융권에서는 워낙 두사람이 호흡이 잘 맞기 때문에 무난한 조합으로 평가했으나, 이번 장정찬 전 행장의 불명예 퇴진이 가시화되며 ‘불협화음’이 흘러나오고 있다. 현재 한인 금융권에서는 속내로 묵혀왔던 ‘조혜영-장정찬 불화설’이 표면 위로 부각된것이 아니냐라는 관측이다.

이와 관련 금융권의 한 소식통은 “장정찬 행장이 일부 여성직원들과 몇몇 마찰을 빚어왔는데, 이 과정에서 중재에 나선 조혜영 행장과 오히려 사이가 벌어졌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결국 약점을 잡힌 장정찬 전 행장이 물러나는 모양새가 되자 세 결집을 통해 주총에서 프락시 대결을 준비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현재 장정찬 전 행장은 무엇보다 창립멤버로서 이사직에서까지 물러나게된 것에 대해 강한 불만을 품고, 친분이 돈독한 이사진 등 나름의 세력을 모아 주총 프락시 대결을 통해 이사직 재입성을 노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