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특종]에리카 김 베버리힐스 저택 경매위기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에리카 김 씨가 지난 2002년 9월 350만 달러 전액 현찰을 주고 매입했던 베버리힐스 저택.

ⓒ2011 Sundayjournalusa

BBK 의혹의 당사자 김경준 전 옵셔널벤쳐스(후신 옵셔널캐피탈) 대표의 누나인 에리카 김 씨.

지난 2002년 9월 350만 달러 전액 현찰을 주고 매입했던 베버리힐스 저택(924 N Beverly Dr.)이 차압위기에 몰려 경매에 부쳐진 일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는 한마디로 요약해 에리카 김 씨가 지난해 11월부터 부채상환 능력을 잃고 집 페이먼트를 6개월 이상 하지 못했고, 이에 따라 차압(Foreclosure) 위기에 몰려 신탁채권자인 이스트웨스트 뱅크 측에 의해 지난 7월 경매물로 등재됐던 것이다.

하지만 현재 확인된 등기부등본을 보면 아직까지는 이 저택의 소유주는 에리카 김 씨다.

그러나 잘 알려진대로 연방법원에서 복잡하게 얽히고 설켜 진행 중인 수건의 재산몰수소송 결과에 따라 이변이 없는 한 에리카 김 씨의 저택은 처분과 함께 채권자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빚청산이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이 저택의 채권 순위를 놓고 연방법원에 계류 중인 재산몰수소송(CV-3866) 과정에서 주요 채권자인 옵셔널캐피탈 측이 1순위인 융자기관 이스트웨스트 뱅크 측에게 권리가 없다고 주장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박상균 기자<블로그 – www.youstarmedia.com>

에리카 김 씨(한국명 김미혜)는 지난 4월 29일 챕터 7 파산보호신청(5월 기각) 관련서류를 통해 자신의 재정상태를 공개했듯이 베버리힐스 저택을 포함 약 460만 달러의 자산을 가진 반면, 부채는 옵셔널캐피탈 배상패소로 인한 배상금(3,500만 달러) 포함 무려 3,900만 달러에 이르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에리카 김 씨로서는 챕터 7 파산보호신청을 통해 이른바 빚청산(?) 잔치를 시도할 법도 했으며, 자연스레 재정난에 부딪혀 주요 재산목록인 베버리힐스 저택을 과감히 포기하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보여진다.

물론 아쉽겠지만 이 저택은 인터넷 부동산 전문사이트 질로우닷컴 기준 500만 달러 이상을 호가하고 있는 상태다.

아무튼 이미 전문에 언급한대로 에리카 김 씨 저택의 등기부등본 히스토리를 입수해 살펴본 결과 지난 7월 7일 오전 11시 놀워크에 위치한 ‘부동산 경매소(12720 Norwalk Blvd.)’에서 차압매물로 등재됐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서류를 보면 대개 3개월 이상 페이먼트 연체가 됐을 경우 적용되는 ‘NOD(Notice of Default)’ 조치가 지난 2월 22일 부로 취해졌다는 사실을 봤을 때, 에리카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이미 부채상환 능력을 잃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어 ‘NOD’ 조치를 받고도 추가로 3개월 이상 집 페이먼트를 물지 않아 ‘NOT(Notice of Trustee’s Sale)’가 6월 10일 자로 접수되는 등 결국 최종 신탁채권자인 이스트웨스트뱅크 측이 경매를 시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4만 달러 재산세 완납의 비밀



















▲ 에리카 김 씨의 베버리힐스 저택(924 N Beverly Dr.)이
지난 7월 경매에 부쳐진 가운데, 지난해 11월 납부된 약 24
만 달러에 달하는 재산세 완납이유가 밝혀졌다.


ⓒ2011 Sundayjournalusa


하지만 한가지 의문인 것은 에리카 김 씨가 지난해 11월 24일 자로 2007년부터 체납했던 이 저택의 재산세(연체료 포함) 약 24만 달러를 완납했다는 점이다.

집 페이먼트를 납부할 수 없는 심각한 재정위기 속에서 어떻게 거액의 재산세를 납부할 수 있었느냐라는 것은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다.

이와 관련 남가주한인부동산협회 크리스 엄 전 회장은 “보통의 경우 5년 이상 재산세를 납부하지 않았을 경우 카운티가 주택의 처분권을 가져갈 수 있다”며 “이럴 경우 1순위 채권자인 융자기관 측이 미리 손을 써 재산세를 대납하는 경우도 있다”고 귀띔했다.

따라서 에리카 김 씨의 차압위기에 이은 경매처분 과정 또한 융자기관 측이 지난해 11월 재산세를 대납하는 등 LA카운티로 처분권이 넘어가는 것을 막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서 부연설명을 덧붙이면 에리카 김 씨는 지난 2002년 9월 350만 달러에 저택을 현찰매입한 뒤 3개월 지난 시점에 110만 달러의 30년 모기지 융자를 발생시킨 적이 있다.

그런데 현재는 전 융자기관인 ‘UCB 은행(UNITED COMMERCIAL BANK)’으로부터 대출권리를 건네받은 이스트웨스트 뱅크가 신탁채권자로 ‘110만 달러+24만 달러(체납세금 대납)+알파’의 금액을 회수하는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이는 지난 7월 이스트웨스트 뱅크 측이 진행했던 이 저택의 최소 경매가격이 147만 2,646달러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어느정도 수긍이 가는 대목이다.

한편 이같은 에리카 김 씨의 베버리힐스 저택 경매 움직임에 대해 주요 채권자 가운데 하나인 옵셔널캐피탈 측이 크게 반발하고 나서 주목을 끈다.

보통 부동산 차압 경매가 이뤄질 경우 채권 1순위는 1차 모기지 융자기관이 갖게 된다. 따라서 에리카 김 씨의 베버리힐스 저택이 경매로 매각될 경우 ‘이스트웨스트 뱅크(EAST WEST BANK)’가 최우선권을 지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옵셔널캐피탈 측은 연방법원 측에 1차 모기지 융자기관의 우선권이 없음을 여러가지 사유로 지적하고 나서는 등 법정 공방전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에리카 김 씨 베버리힐스 저택 ‘차압위기’
“지난해 11월부터 왜 심경변화 일으켰나?”













▲ 본지가 입수한 에리카 김 씨의 베버리힐스 저택 등기부등본 히스토리를 보면, 상세한 차압
과정과 경매일정이 진행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2011 Sundayjournalusa


에리카 김 씨의 베버리힐스 저택이 차압위기에 몰려 경매에 부쳐졌던 사실이 최초로 확인된 가운데 국내외적으로 큰 반향이 예상되고 있다.

최근 확인된 이 부동산의 등기부등본 히스토리에 따르면 “지난 7월 7일 자로 에리카 김 씨 소유 베버리힐스 저택(924 N Beverly Dr.)이 경매에 부쳐졌다”는 사실이 충격으로 전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월 경매에서는 마땅한 매입자가 나타나지 않았거나, 저택의 신탁관리자로 등재된 ‘이스트웨스트 뱅크’ 측이 경매에 참여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와 관련 남가주한인부동산협회 크리스 엄 전 회장은 “이 저택의 기록을 봤을 때 올해 2월 22일부로 ‘NOD(Notice of Default)’에 들어갔다는 것은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이상 연체했기 때문이다”며 “이후 추가로 3개월 이상 집 페이먼트를 내지 않자 ‘NOT(Notice of Trustee’s Sale)’가 접수됐고, 7월 7일 자로 경매에 부쳐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결국 에리카 김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베버리힐스 저택포기를 준비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으로 항간에 제기된 ‘에리카 김 기획입국-사전밀약설’과 무관치 않은 행보라 눈길을 끈다.

이는 일각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주)다스와 김경준 씨 가족간의 140억원 이면합의’는 김경준 씨의 누나인 에리카 김 씨의 작품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대목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결국 에리카 김 씨가 ‘의문의 한국행’을 단행하면서 일찌감치 챕터 7 파산보호신청까지 염두에 둔 치밀한 계산이 섰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특히 이같은 차압위기에 몰린 에리카 김 씨의 미묘한 상황과 경매과정 또한 현재 연방법원에 계류 중인 ‘옵셔널캐피탈 Vs 김경준 씨 가족’ 등의 재산몰수소송과 무관치 않은 방향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을 끈다.

다소 거슬러 올라가 에리카 김 씨의 베버리힐스 저택 매입과정을 살펴보면, 김 씨는 지난 2002년 9월 25일 베버리힐스 저택을 350만 달러 전액 현찰을 주고 매입하는 엄청난 재력을 과시했었다.

하지만 무슨 연유에서인지 현찰매입 약 3달여 뒤인 2002년 12월 31일 부로 ‘UCB 은행(UNITED COMMERCIAL BANK)’으로부터 110만 달러(30년 모기지 : 이자율 5.5%)를 대출받는 기이한(?) 매매패턴을 선보였다. 사실 처음부터 1차 모기지를 통해 융자받을 수 있었던 상황였음에도 전액 현찰로 매입했다가 대출을 받은 경위를 감안해보면 당시 급전이 필요했던 것으로 해석될 뿐이다.

이어 에리카 김 씨는 뒤이어 2004년 6월 14일에는 베버리힐스 저택을 담보로 같은 은행에서 20만 달러 크레딧라인(Revolving)을 발생시켰다. 한가지 주목을 끄는 것은 동생 김경준 씨가 체포된지 한달이 지난 시점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세간에 알려진 바로는 동생 김경준 씨가 FBI에 체포되기 전에 이미 미국 정부가 두남매의 저택을 압류했던 것으로 전해졌었는데, 이같은 대출이 발생했었다는 점은 의문으로 남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