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병장수 체질건강법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얼마 전 50대 중년 부인이 필자의 한의원을 찾아 왔습니다.
부인은 약 2주 전부터 두통이 심하고 아랫배가 아프며 대변이 잘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숨쉬기도 답답하고 예전보다 피로를 많이 느껴 밖에 다니기가 싫을 정도이며 등산을 좋아해서 자주 다녔는데 요즘엔 갑자기 발바닥까지 아파서 등산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치료를 위해 환자의 진맥을 보니 체질은 태음인(太陰人)이고 음허(陰虛)에 간(肝) 담(膽) 폐(肺) 심장(心臟) 위장(胃臟) 대장(大腸) 신장(腎臟)의 부조화였습니다.
우선 체질과 증상에 필요한 체질 침(體質 針)을 시술(施術)하였더니 부인은 머리가 많이 가벼워진 느낌이고 눈이 밝아졌다고 했습니다. 또 아랫배와 가슴이 시원해진 것 같다고 하였습니다.
과민성대장증후군(過敏性大腸症候群)의 증상을 보이는 부인에게 우선 태음인의 위장과 대장을 다스리는‘평위산’(平胃酸) 5일 분을 주면서 다음날 다시 오시라고 하였습니다. 이튿날 다시 온 부인은“어제는 아랫배가 많이 편했고 두통도 못 느꼈어요. 요즘엔 계속 배가 아파 잠을 잘 이루지를 못하였는데 어제는 잠을 좀 편하게 잤어요.”라고 하였습니다.
그 후로 부인은 5회의 침(針) 치료와‘평위산’10일분을 복용하고, 청폐사간탕(淸肺寫肝湯)을 환자에 맞게 가감(加減)한 한약 10일 분으로 치료를 마칠 수가 있었습니다. 치료를 하면서 문진을 통하여 부인의 질병을 갑자기 일으킨 원인을 찾았더니 문제는 약 1개월 전부터 먹기 시작한 집에서 만든 과일효소였습니다.
부인의 말을 들어 보니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각종 과일로 효소를 만들어 그것을 물과 희석하여 차(茶)로 마시기도 하며 그 과일효소를 각종 요리에 넣어 맛을 낸다고 하면서 아무튼 건강에 좋다고 매일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원인을 찾아 낸 필자는 부인에게 알아 듣도록 설명을 하고 과일효소 사용을 당장 중단하라고 했습니다.
요즘 건강에 좋다고 하며 과일효소라고 하여 집에서 100% 과일로 만들어 먹기도 하지만 다른 사람이 만든 것을 사서 먹기도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순수 과일로 만들어 건강에 이로울 것이라는 생각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체질별로 과일과의 관계를 알아보면 태음인들에게는 모든 과일이 해로운데 특히 많은 과일로 만든 과일효소는 위의 부인과 같은 태음인에게는 여러 방면으로 건강을 해치게 될 것이며, 소음인에게도 바나나, 딸기, 수박, 참외, 블루베리, 크렌베리, 복분자, 파인애플 등의 과일이 해로우며, 소양인에게는 사과, 오렌지, 레몬, 귤 등이 해로운 것인데 체질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과일효소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최근에 Homemade 과일효소 때문에 필자를 찾는 환자를 가끔 만나고 있습니다. 건강을 해치는 종류와 정도는 과일효소에 들어간 과일의 종류와 환자의 체질별로 다르게 나타나는데 두통, 복통, 가스, 배변이상, 소화불량, 위산역류, 기침, 호흡곤란, 근육통, 관절통증, 이명, 가려움, 만성피로… 등이었습니다.
가정에서 100% 과일로 만들어지는 과일효소가 건강을 해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을 하지 못하며 건강에 이상이 생겨도 과일효소가 문제를 일으킨 것이라고 생각을 하지 못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요리에 사용해서 맛을 내고 간편하게 차(茶)로 만들어 마실 수 있는 과일로 만드는 가정용 과일효소를 이왕이면 체질에 맞게 만들어 건강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혹시 과일효소를 요리에 사용하거나 즐겨 먹는 사람들 중에 건강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은 과일은 물론 과일효소의 사용을 중단해 보시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건강을 위해 가정에서 하는 많은 방법의 민간요법(民間療法)들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되는데 같은 민간요법이라도 사람에 따라 효과가 다른 것이 일반적입니다. 이것은 바로 사람의 체질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