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은행-우리금융 전략적 업무제휴 가동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미은행(행장 유재승)이 지난 6월 우리금융과의 주식양도계약을 파기하는 과정에서 체결했던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시행해 눈길을 끈다.

지난 7일 한미은행의 지주회사인 한미파이내셜 측은“우리금융의 자회사인 우리은행과 ▲VIP고객 우대 서비스 상호 제공 ▲업무관련 모범 사례에 관한 벤치마킹 자료 상호 교환 ▲직원 업무교육 관련 협조 등에서 교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은행 직원들이 한국 우리은행의 전문적 금융 트레이닝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되는 등 전문 프라이빗 뱅킹에 대한 벤치마킹을 많이 시사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이는 최근 경쟁사인 나라은행과 중앙은행의 합병이 임박함에 따라 미주 한인 고객들에게 보다 차별화된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경쟁력 제고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한미은행 유재승 행장은“현재 한미와 우리금융의 VIP 고객들에게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휴 프로그램들에 대해 합의한 상태로 그 첫 단추를 반드시 잘 꿰어나가 양 금융기관 모두에게 긍정적 시너지 효과를 가져다주는데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이어 유 행장은“오는 4분기부터 본격화될 양 금융기관의 전략적 제휴 프로그램은 양 금융기관의 파트너쉽을 알리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 향후 한미 측은 한국의 선진기법을 지닌 우리금융과의 제휴를 통한 변신작업에 큰 기대감을 걸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균 기자> 블로그 : www.youstarmedia.com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