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Vs우리금융 “한미은행 쟁탈전”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계 자본의 미주 상륙을 알리는 신호탄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고 있다.

이는 초대형 한국계 은행들이 앞다퉈 미주지역 진출을 가시화하려는 시나리오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움직임이 각종 레이다망에 포착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한국계 은행들의 미주진출 청사진은 성큼 다가온 포스트 한미 FTA 시대를 맞아 200만명 이상으로 추산되는 미주 한인들의 경제력을 감안한 당연한 수순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미 우리금융(회장 이팔성)을 비롯해 하나금융(회장 김승유) 등은 수년여 넘게 미주지역 한인은행 흡수를 통한 단계적 미주 진출 시나리오를 지속적으로 노크한 바 있어 이같은 미주진출 노력은 더 이상 생소한 풍경이 아니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 우리금융 측은 호시탐탐 인수합병(M&A) 대상으로 노려왔던 한미은행의 신규증자 과정에 참여(자회사 우리투자증권 지분투자)하는 등 포문을 열어놓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한국발 뉴스를 통해 하나금융의 미주진출 임박설이 흘러나오며, 미주 한인 은행가에 또다시 인수합병(M&A) 빅뱅 대리전이 예고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소문의 골자는 외환은행 인수전을 끝마친 하나금융이 미주지역 은행 인수를 통해 진출 시나리오를 이미 끝마쳐 놓았다는 내용으로 요약된다.

이와 관련 로컬 금융계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하나금융 김승유 회장이 측근인사인 윤용로 외환은행장 내정자를 메신저로 삼아 로컬 한인 금융권과 잦은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안다”며 “이는 외환은행 인수를 끝마치자마자 하나(HANA) 브랜드가 아닌 외환은행의 미주 재상륙을 추진하는 노림수로 보여진다”는 전망을 전했다.

현재 하나금융 측이 관심을 두고 있는 매물로는 한미은행, 윌셔은행, 그밖에도 대다수 중소형 한인 커뮤니티 은행들이 모두 거론되고 있어 이래저래 로컬 한인 금융권의 최대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박상균 기자> 블로그 : www.youstarmedia.com

하나금융지주사(회장 김승유)의 미국내 은행 인수說이 지난주부터 로컬 한인은행가를 크게 강타하고 있다. 단연 관심사는 하나금융의 미주진출 시금석이 될 인수합병 피인수 대상매물은 어느 은행일까에 쏠렸다.

한국의 주요 경제지들은 일제히 하나금융 측이 한미은행(행장 유재승) 인수전에 무게를 싣고 있는 쪽으로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그간 한미은행 인수전에 적잖이 공을 들여왔던 우리금융(회장 이팔성)의 행보와도 겹치는 부분이라 향후 로컬 한인 금융계 판도에 대변혁을 일으킬 수 있는 일대사건이기 때문이다.

잘 알려진대로 한미은행 측은 극구 부인하는 모양새지만, 우리금융의 한미은행 인수 의지는 여전히 강력한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금융 이팔성 회장은 잊을만하면 공식석상에서 내년 상반기 중으로 손자뻘 회사인 우리아메리카은행의 경영실적이 개선되는 대로 한미 인수전을 다시 가동할 방침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오죽했으면 그 편애(?)를 여실히 드러내 “반드시 한미은행을 인수할 것이다”고 언급했으며, 강한 의지의 표현일까. 우리금융 측은 자회사 우리투자증권을 투입해 최근에 실시된 한미은행 신규증자에 참여하는 등 4%의 지분을 확보해두는 선점효과를 노렸다는 점은 좌시할 부분이 아니다.


한미(HAFC) 놓고 2파전(?)

















 
▲ 지난 9일(한국시간) 상장사인 하나금융 측은 “미국내 은행인수 검토”에 대한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에 대해 즉각적 답변 공시를 내놓았다. 이날 하나금융 측은 “당사는 글로벌 네
트워크 강화를 위해 미국소재 은행의 인수 추진을 검토 중이나, 현재 확정된 바 없다”는 내용과 함
께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에 재공시 예정이다”며 여운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2011 Sundayjournalusa


그런데 최근 한국 증권가에는 “하나금융이 미국내 한인은행을 인수할 것이다”는 소문과 함께 그 1순위 후보로 한미은행을 손꼽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9일자로 요구된 풍문 및 보도에 대한 공시요구에 대해 하나금융 측은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미국 내 은행의 인수 추진을 검토 중이나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는 표현과 함께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에 재공시 예정이다”고 에둘러 수습했다.

액면 그대로 놓고 보면, 미국내 은행인수가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조만간 계약체결이 임박했다는 표현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따라서 이러한 하나금융 측의 자진공시로 인해 한국의 경제지들은 하나같이 우리금융과 하나금융 간의 한미은행 인수전 대격돌을 예견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로컬의 한 원로 금융인은 “현재로서 한국계 은행들이 가장 매력을 느낄만한 매물이 당연히 한미은행이 아니겠느냐”며 “구 PUB 은행 흡수 등을 통해 가장 입지적 요건이 좋은 지점망을 갖고 있는 로컬은행이 한미은행이다”고 진단했다.

특히 그간 묘하게 진행돼 왔던 하나금융의 행보와도 무관치 않은 대목이 노출되고 있어 주목을 끈다.

사실상 최대 숙원사업였던 외환은행(KEB) 인수를 성사시킨 하나금융지주사. 물론 자회사 편입을 완료하기까지는 다소의 시간이 소요된다. 하지만 1개 지주사 밑에 2개 은행(하나은행-외환은행)을 두는 청사진을 천명한 것이 큰 주목거리로 미주 진출과정에서도 주요 키포인트다.

이미 하나금융의 절대 권력자인 김승유 회장은 측근 윤용로 하나금융 글로벌전략담당 부회장을 외환은행장으로 내정해 놓은 상태로 그간 윤 행장 내정자가 틈틈이 미국을 방문한 출장과정에서 주요 인수대상 후보군을 사전물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인 금융권의 한 고위인사는 “윤용로 부회장이 한인 커뮤니티 은행의 다수 채널과 접촉한 것으로 안다”며 “미주 진출을 강하게 원해왔던 김승유 회장의 메신저 역할을 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해석했다.

앞서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4일 론스타와의 주식매매 재계약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외환은행이 론스타에 인수된 이후 무너진 미국내 영업조직의 부활을 예고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미국내 영업조직은 당연히 되살리려고 한다”며 “미국에 교민이 200만 명인데 그 시장을 그대로 놔둘 수는 없다”고 밝혔던 것이다.

이는 적잖이 외환은행의 과거 영업조직망였던 구 PUB를 겨냥한 정치성 발언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사실 구 PUB은행은 한미은행에 흡수됨으로써 역사의 뒤안길로 이미 사라진 바 있다. 하지만 그 지점망의 대다수는 간판을 바꿔단 채 한인타운 요충지를 점하고 있으며, 많은 구 PUB 출신 직원들이 한미은행에 남아있는 상태다.

따라서 김승유 회장의 뜻(?)깊은 발언을 놓고 사실상 한미은행 인수전에 뛰어들겠다는 것으로 해석됐고, 이에 따라 우리금융과의 미주지역 인수합병(M&A) 빅뱅을 예견하는 언론들의 관측성 기사들이 터져나온 것이다.
 
외환은행 브랜드의 재상륙

















현재로서는 하나금융 측이 과거 구 아이비은행과 커먼웰스은행 인수전의 실패를 거울삼아 하나(HANA) 브랜드로 진출하는 것을 포기하고 새 전략으로 맞설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미 외환은행의 미주 영업지점망 역할을 했던 구 PUB의 전례도 있기 때문에 미국 금융감독기관이 외환은행 브랜드(KEB)에 대한 승인 가능성을 높힐 것으로 기대되는 까닭이다.

한편 하나금융 측은 우선적으로 한인 커뮤니티 로컬은행을 인수대상으로 삼고 있는 가운데, 한미은행 뿐 아니라 윌셔은행, 그리고 인수 막판까지 성사될 뻔한 커먼웰스은행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후문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