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 최고비밀 다룬 <통곡의 미루나무>

이 뉴스를 공유하기
















 



소설가 안의정이 쓴 소설 <통곡의 미루나무>가 출간됐다. 박정희 대통령의 가슴과 머리에 총을 쏘고 “우리의 죽음은 정의”라고 외치면서 사형장의 이슬처럼 사라져간 스토리를 담았다. <통곡의 미루나무>는 박정희 대통령을 향해 총(銃)을 쏴야만했던 6인의 대한민국 중앙정보부 요원 이야기로 단 한 방울의 눈물도 흘리지 않은 채 당당하게 죽어간 6인의 의인들의 이야기이다.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대통령을 향해 총(銃)을 쏴야만했던 6인의 대한민국 중앙정보부 요원의 이야기를 담은 소설 <통곡의 미루나무>가 세상에 나왔다. 전두환 신군부는 박정희 대통령을 살해한 김재규 중앙정보부장과 그 요원들을 광주 민주항쟁 와중에 사형시켰다.


당시 중앙정보부의 김재규 부장은 “대통령을 사살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그리고 본인이 직접, 자신의 권총으로 박정희 대통령의 가슴을 향해 발사했다. 그리고 중앙정보부 요원들은 그와 더불어 독재의 아성이었던 대통령을 한 순간에 거세했다. 사형 직전 김재규 부장은 1980년 5월 23일 “국민 여러분, 저는 민주회복의 기틀을 마련하고 먼저 갑니다. 저는 이 땅에서 사형선고를 받았지만 이제 하늘로부터 참된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자유민주주의를 만끽 하십시오”라고 말했다.



통곡의 미루나무란?



서대문형무소 사형장은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독립은 원하던 우리 선조들 가운데 끝까지 회유되지 않았던 분들이 사형됐던 장소이다. 무려 400여명이나 사형됐다고 한다. 그 사형장 앞에는 미루나무 두 그루가 자라고 있다. 사람들은 그 나무를 가리켜 “통곡의 미루나무”라고 명명했다.


총으로 박정희를 쏘고, 확인 사살까지 했던 김재규는 자신의 목숨을 바치고 “유신의 심장을 쐈다”는 명언을 남겼다. 김재규도 그곳 사형장에서 사형 됐다. 지금도 이 사형장 앞에는 ‘통곡의 미루나무’가 서 있고, 추모하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작가 안의정은 “그 나무들이 가볍게 몸을 흔들었다. 그 움직임이 내 심장에 전해져왔다. ‘사형수들은 죽기 전에 나를 붙들고 울지요. 하지만 울지 않았던 사형수들은 나중에 그 가족들이 찾아와 나를 붙들고 울더군요.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박정희 대통령의 심장에 총을 쏜 김재규 중앙정보부장과 요원 등 6인은 단 한 방울의 눈물도 흘리지 않은 채 당당하게 죽어갔지요. 그 모습에 사형장에 와 있던 모든 사람들이 울었답니다. 나도 울었지요…가슴이 찢어지도록…”라고 후기에 적었다.


그런 작가 곁에 독한 최루탄 속에서 눈물을 흘렸던 대한민국의 한 젊은이가 사형장 내부를 들여다보며, 흐느끼고 있었다고 기술하고 있다.



정치적으로 예민한 시기에 나온 소설?



이 소설은 정치적으로 예민한 시기에 나온 소설이 결코 아니다. 이 소설은 한 끈질긴 재미교포에 의해 완성될 수 있었다. 그는 박선호의 감방 안에 들어가는 운명에 처했다고 한다. 감방 안은 성경책으로 도배되어 있었다고 한다. 그 안에서 박선호 정신에 빙의됐다고 한다.


박선호 중정 의전과장은 삶의 끝까지 박정희를 쏜 김재규를 옹호했다. 결코 목숨을 구걸하지 않았다. “우리의 죽음이 정의”라면서,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6인의 동지들과 더불어, 함께 사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던 인물이다.


재미교포인 안의정은 그 후 박선호의 정신을 이 세상에 알리고자 자료를 모으기 시작했고, 20여년의 세월이 흘렸다. 작가는 이런 내용을 소설에 담았다.


 



 



재평가되고 있는 김재규



소설가 안의정은 이 소설의 후기에서 김재규의 재평가를 지적하고 있다.


그는 “김재규와 그의 부하들이 떠난 지 어언 30여년, 우리는 그 당시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자유스런 환경에서 살고 있다. 이렇게 되기까지에는 많은 민주인사들의 희생이 있었다. 나는 ‘김재규와 그 부하들의 희생이 아니었더라면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민주주의는 찾아오지 않았거나 아니면 더 늦게 찾아오지 않았을까?’라는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고 쓰면서 “그래서 나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 당신들을 재평가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입니다”라고.


이어 “김재규는 사형 당하고 이틀 후 장례를 치렀지만, 그의 부하들은 사형 당한 바로 그날에 군부에 의해 사방에 흩어져 강제로 매장되었다. 비석도 없이 버려지다시피, 숨어 있는 듯 잠들어있다. 김재규와 그 부하들의 무덤이 그들의 바람대로 한 자리에 조성되어질 수 있다면 더 이상의 보람은 없을 것“이라고 후기에서 기술했다. 이의 완결은 산자의 몫이다.


한 정치인은 감방 안에서 사형수였던 중정 의전과장 박선호를 만나게 됐다. 그는 그와 악수하면서 “역사를 바꾼 손 한번 잡아 봅시다”라고 말했다. 박선호는 양심수였다. 의인이었다. 그들이 쏜 총성은 확실하게 역사를 바꾸었다. 박정희 독재 18년 6개월이 종언을 고했기 때문이다.



 


작가 안의정


국민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하고 미국 뉴욕대학에서 조직 행위론을 공부했다. 뉴욕한국일보에서 기자생활을 했다. 지은 책으로는 <아우야, 세상엔 바보란 없단다> <비전 리더십> <두바이:창조와 비전의 리더십> 등 20여권이 있다. 옮긴 책으로는 <음식혁명> <생각이 직관에 묻는다> 등 60여권이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