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향군인회2012년 총회 회장선거 논란

이 뉴스를 공유하기






2012년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미서부지회(회장 김혜성, 이하재향군인회‘)회장 선거 논란이 올해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새 회장 선출을 위한 2012년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손민수)의 공고문이 17일자 일간 신문에 공고되자 향군사회는 어이없다는 표정이다.


17일 선거공고를 보면 입후보 마감일이 오는 22(일요일)로 정해져 서류작성을 후 등록까지 하는 데 주어진 시간이 불과 5일 뿐이다. 여기에 21(), 22()은 공문서를 발급 받을 수 없는 주말이다. 실제 준비 기간은 3일 남짓이다. 12가지나 되는 구비서류를 준비해 준비해 등록하는 데에 물리적으로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공고를 낸 것은 현 김혜성 회장이 3선 연임을 위해 또다시 의도적으로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후보등록을 사전에 막음으로써 피치못한 특수한 사유를 인위적으로 만들어 3선을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2009년 총회에 이어 또다시 선거 논란에 휩싸인 재향군인회 2012년 총회 사태를 취재했다. <편집자주>



















 ▲ 김혜성 회장

17일자 일간지에 선관위가 공고한 구비서류는 (1)입후보등록신청서 2 (2)신원신고등록확인서 2(회비수납 필증) (3) 이력서 2 (4)건강진단서 2(1개월 이내 발행) (5)거주확인서 2(시민권자 공증, 영주권자는 공관확인서) (6)병적증명서 2(병무청발행) (7)서약서 2 (8)칼라 사진(3×4) 2 (9)공약사항 2 (10)신원조회 회보서 (11)임원기록부 (12)선거기탁금 $5,000(Money Order or Cashier’s Check) 등이다. 해외지역 향군 단체장을 선출하는데 이처럼 12가지나 되는 많은 서류가 필요한 지도 의문이다.



선관위 측은 이 모두가 정관과 선거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사실 이같은 구비서류나 규정에 대해서는 약 1개월 정도의 충분한 시간을 주는 것이 정상이고, 실제로 공식 등록 공고는 3일이나 5일의 접수기간을 주는 것이 정관 정신을 지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전 구비서류 준비기간을 주지않고 기습적으로 신문 공고를 통해 5일만에 구비서류를 갖추라고 하는 것은 후보등록을 사실상 불가능하게 만들려는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 예를 들면 병적증명서는 한국 병무청에서 발급하게 된다. 이번 재향군인회 선거에 등록 서류를 보면 3일 동안 준비하기에는 불가능한 항목이 많다. 등록서류 중에는 서울 병무청 발행의 병적증명서 2통을 준비해야 한다.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이 본국 병무청을 상대로 자신의 병적서류를 3일 만에 발급받는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실제로 후보가 되려는 사람이 신문 공고를 보고 자신의 병적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 한국에 친척이나 친지를 찾는 것도 그다지 쉬운 일이 아니다.



후보자가 병적증명서를 발급받으러 한국에 나갈 수는 없는 처지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리인이나 위임자를 선정하여 동회를 경유하여 병무청으로부터 병적확인서를 발급받는데만 아무리 빨리 서둘러도 하루 정도는 소요된다. 만약 이 수속과정에 기록사항에 문제가 될 경우는 2~3일이 더 소요될 수도 있다.


3년마다 정기총회를 갖는 재향군인회는 이번 공고가 김혜성회장이 3선회장을 바라보며 공고한 것이라는게 LA향군사회의 여론이다.



LA
한인사회에서는 오래전부터 김혜성 회장이 3선을 위해 여러가지 꼼수를 부려왔다는 구설수가  나왔다. 본부 정관에는 3선이 금지되어 있다. 그러나 지회 회장은 특별한 경우에 한하여 3선이 가능하다고 되어있다.


특수한 사유는 예를 들어, ‘6.25 참전비를 건립하는 사업이 장기화 되었을 때2, 3의 회장 후보자가 전혀 나서지 않았을 경우‘, ‘현지 공관장이나 사회 단체들의 연대로 추천이 있을 경우등이다. 말하자면 피치 못할 사정으로 2선을 하고 있는 회장이 부득이 3선을 해야 할 상황이 전개됐을 경우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 박세환 본부회장 

3선을 위한 꼼수


 


그러나 많은 향군 관계자들은 김혜성 회장이 이같은 사유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단지 김 회장이 그런 사유를 인위적으로 만들려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처럼 김 회장이 무리수를 두면서 3선을 하도록 방치하는 것은 본부의 박세환 회장이 연임을 하는 것과도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박세환 회장이 연임을 하기위해 표를 모으고 있는데 해외 지회장들의 표가 필요해 논란이 되고 있는 지회장들의 문제에 대해 묵인을 하고 있다는 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부지회 재향군인회 회장 선거는 일단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면 1차로 서부지회 선관위에서 후보 적격자를 심사한 후 해당자들을 한국의 재향군인회 본부로 보내게 된다. 본부에서는 후보심사 위원회를 열어 LA에서 보내온 후보자들을 심사해 최종 후보자로 승인해 서부지회로 통보하게 된다.



서부지회는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2 6일 총회에서 정관에 따른 선거권자(대의원)들이 투표를 하여 회장을 선출하고, 당선자가 최종적으로 본부의 승인을 받게되면 정식으로 회장에 취임하게 된다.


향군 사회는 선거관리위원회의짜고 치는 고스톱이 도를 넘어섰다고 성토했다. 많은 회원들은 선거관리위원회의 명단을 보면 사회에서 덕망이 있는 인사들인 것 같은데, 이런식이면 안된다. 이러니 교민사회 발전이 안 되고 분열만 생긴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3
년전, 현재의 김혜성 회장이 연임을 하던 당시 2009년 정기총회도 공고문이 말썽을 일으켜 한국 재향 군인회 본부로부터 시정 조치를 받아 총회가 일시 무기 연기되는 불상사가 발생했었다. 당시 김혜성 회장이 구성한 선관위(위원장 원태어)는 재향군인회는 서울본부와 해외지회 모두 본부가 승인한 규정에 따라 활동하게 되어 있다고 밝혔다. 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규정도 구체적으로 명확히 규정 되어 있었다.


그럼에도 김혜성 회장은 이런 규정들을 무시하고 당시 12 30일자 중앙일보에 버젓이 ‘2009년도 정기총회 및 지회장 입후보 공고를 게재했다가 망신을 당했다. 당시 김 회장의 선거공고가 처음 게재되자 일부 향군 관계자가 서울 본부에 시정조치를 건의 했으며, 서울 본부 측은 즉각적으로 김혜성 회장에게 시정명령을 내렸다.  



서울 본부로부터 시정 명령을 받은 김혜성 회장은 그 당시 2009 13일자 중앙일보에정정 공고라는 제목으로 “2008 12 30일자 중앙일보에 공고된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미서부지회 2009년도 총회 및 입후보 공고사항 중 본회에서 일자 변경을 요청한바 있어 재공고 시까지 연기하니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2009 1 2일 재향군인회 미서부지회 선거관리위원장 원태어, 회장 김혜성이라고 정정공고를 게재했다. 한마디로 향군의 위상이나 권위가 땅에 떨어진 수치스런 작태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