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한인체육회 권욱종 16대 회장 취임식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권욱종 16대 회장.


재미한인체육회(전 재미대한체육회)는 오는 19일(토) 코리아타운 내 옥스퍼드 팔레스호텔(Oxford Palace Hotel)에서 재미한인체육회창립 40주년을 기념하면서 제16대 권욱종 회장취임식과 임시 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재미대한체육회전직회장들과 각 지역의 체육회임원진들은 물론, LA시관계자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미주에서 한인체육활동 40주년을 기념하고, 지난 3월10일 회장에 선출된 권욱종 제16대 회장이 취임한다.

특히 권 신임회장은 “본국과의 단체의 법적근거가 미약하여 미국에서의 체육활동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는데 많은 제약이 있었다.”면서 “저는 새롭게 체육회를 미국의 법에 따라 비영리기관으로 등록하고 법인화를 통해 체육활동을 더욱 탄력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권 회장은 “전미주한인체육대회를 문화축제로 확대하여 더욱 많은 체육인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지역동포사회의 볼거리를 확대하며, 본국 지방자치제와의 교류도 활성화해 나가겠다.”면서 “앞으로 대한체육회와의 재 인준을 위해 대한체육회 등 주무부처와도 긴밀하게 노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취임식에 앞서 임시총회에서는 2012년 7월 런던올림픽대회 대한민국선수단 후원 및 응원문제, 2013년 전미주체전 등 당면한 중요과제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권욱종 신임 제16대 회장은 샌프란시스코 체육회회장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후원이사로 활동 중이다. 또한 권욱종 회장은 정통 태권도 공인 7단(현재국기원 8단 신청중)으로 세계태권도무도연합회(WTMAC-국기원과 MOU체결) 사무총장이며 캘리포니아태권도연합회와 북가주태권도연합회의 감사위원장이다.
그는 2012년 3월 10일 LA에서 실시된 재미한인체육회제 16대 회장에 선출됐다.
권 신임회장은 초등학교 5학년인 1968년에 조기유학으로 도미하였으며, UC Berkeley 대학교와 University of Maryland를 졸업하였고, 현재 태권도장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수산무역업과 레스토랑 등 비즈니스 활동에도 열성적이다. 그리고 미주한국학교협의회 후원이사장으로 커뮤니티교육봉사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대한민국 우리것보존범민족진흥협회 LA지회장도 맡고 있다.
권 신임회장은 교육봉사에 탁월한 지도력을 보여 NAKS로 부터 2회의 공로상을 수상했으며, 2012년에는 충북 진천군으로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발레오시와의 자매결연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공로장을 수여했다. 2011년에는 ‘우리것 보존협회’로부터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을 수여했다. 그리고 나라사랑어머니북가주지회로 부터 감사장을 받았고, 미주체전에 북가주체육선수단장으로 참가해 준우승의 실적을 올려 모범상을 수여했다.













“건전한 체육단체로 거듭 태어 나겠다”













<재미한인체육회는 금번 권욱종 회장의 취임식을 계기로 진정한 스포츠맨십의 구현으로 ‘재미대한체육회’의 역사를 계승하며 그 전통과 위상을 부활시켜 하나로 나아가기 위해 ‘재미한인체육회’라는 명칭으로 활동하게 되었다고 취지문을 밝혔다. >


미주에서 한인체육인들의 대표성을 지닌 체육회의 역사는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원래 재미대한체육회는 본국의 대한체육회 정관 제9장(지부) 제 52조와 해외지부규정에 근거하여 ‘재미국대한체육회’(재미대한체육회)라는 명칭으로 1972년 7월 4일(미국 독립절)에 본부승인으로 창립된 재미동포사회의 대표성을 지닌 단체였습니다.

특히 1981년 7월11일에는 LA에서 최초로 전미주한인동포체육대회(미주체전)가 역사적으로 개최되어 명실공히 미주사회를 하나로 단합시키는 원동력을 창출하는 역사를 출범시켰으며, 매 2년마다 각 도시에서 대회를 개최해 나갔습니다. 그리고 본국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에도 “하나의 재미한인사회”라는 기치를 들고 참가해 모국과의 결속에 크게 기여해 왔습니다.

이 같은 재미체육회는 최근 들어 모국의 대한체육회로부터 내부분쟁과 관련해 수차에 걸쳐 “재미동포체육인들의 화합을 통한 모범적인 단체로 거듭나기를 지속적으로 요청”(2011년 7월 14일자공문) 받는 등 재미체육회의전통과 위상에 크나 큰 손상을 받아왔습니다.

특히 재미대한체육회는 장귀영 회장 당시에 대한체육회로부터 불신을 당하면서 급기야는 지난 3월 9일자로 재미체육회가 대한체육회의 재외한인체육단체의 인정을 취소당하면서 미주지역 40년 역사에서 대표성마저 상실당하는 수모를 당했습니다. 이같은 수모는 미주한인체육인은 물론 동포사회의 위상에도 크게 손상당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의 역사에서 스포츠정신을 지켜가는 체육회가 분쟁으로 동포사회로부터 불신을 받고 있음은 매우 수치스러운 일입니다.

금번 권욱종 신임회장의 취임식을 계기로 하나의 체육회로 단합하는 기회를 모색하고, 중단없는 체육활동을 펼쳐나가려고 합니다. 특히 각 경기단체 및 지역체육회의 발전과 지원을 도모해 나갈 것입니다. 특히 오는 7월이면 런던올림픽대회가 개최됩니다. 이 대회에 참가하는 대한민국선수들에게 미주한인동포들의 정성과 후원을 보내는 사업에도 앞장설 것입니다. 또한 모국과의 유대관계에서 대한체육회와의 대화를 증진시키고, 각계의 성원으로 새로운 협력의 시대를 열어 가는데 지도력을 발휘해 나갈 것입니다.

또한 미 주류사회 각종 스포츠단체와의 유대관계도 적극 도모해 나갈 것입니다. 특히 한인청소년들의 미 주류사회 진출에 적극지원하고 우수한 선수를 배양하는데 적극 투자를 실시하는데 노력할 것입니다.
이에 재미한인체육회는 역사가 요구하는 시대에서 부과된 책임과 사명을 다하고자 합니다. 동포사회체육계를 포함해 각계의 지도와 편달을 바라마지않습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