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의 난동에 미주동포도 충격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에서 통합진보당의 유례없는 선거부정과 공권력을 무시해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는데 이곳 동포사회에서도 본보를 통해‘막가파식’의 난동이 알려지자 이를 질타하는 전화와 글이 본보에 많이 전해지고 있다.-편집자 주>


오렌지카운티에 거주한다는 김성식씨는  “그들은 진보라는 이름을 더럽히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에 살면서 애국가도 안 부르는 정당을 한국정부가 방관한다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구나 이들은  대한민국 국기에 경례도 하지 않고,애국선열에 대한 묵념도 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우리 해외동포들은 충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대학생인 제임스 강씨도 “국가를 부정하는 정당이나 당원들은 국법이 정하는 것에 따라 엄단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종북친북을 척결하라고 국민들이 압도적으로 지지해 주었는데 이를 무시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그를 직무유기로 고발할 필요가 있다”고 소리를 높혔다.

LA 코리아타운에 거주한다는 로니 임씨는 “종북친북으로 뭉쳐진 진보당은 한마디로 간첩조직 이나 다름이 없다”면서 “도대체 한국정부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수령독재를 신봉하는 주사파 반체제 분자들을 색출해 엄벌에 처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엄단할 것”


현재 통합진보당 부정경선 수사에 본격 착수한 검찰 고위관계자는 22일 “부정경선의 실체가 뿌리를 드러













▲ 검찰이 21일 압수수색을 하려하자 진보당원들이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있다.


낼 때까지, 끝까지 수사하겠다”고 했다. 검찰은 진보당 스스로 “심장”이라고 말하는 당원 명부를 손에 쥐었다.
검찰은 2년 전인 2010년 민노당 불법당비 수사때 민노당이 서버 관리 업체인 스마일서브도 모르게 이 명부가 담긴 하드디스크를 사실상 ‘훔쳐갔다’고 말하고 있다. 검찰은 당원 명부와 선거인 명부를 대조해보면 부정 경선의 핵심 가운데 하나인 유령 당원 문제 규명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당원 명부 등 검찰이 21일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는 진보당의 전신인 민노당 시절부터 당 운영과 인사, 자금 집행 내역 등을 보여주는 것들이다. 검찰이 사상 처음으로 제도권 정당의 내부 사정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진보당의 경우엔 다른 정당들과 또 다른 측면이 있다. 그간 진보당을 쥐고 흔들어온 종북세력의 움직임과 불법적으로 당비를 내온 공무원•교사 등의 명단도 사실상 검찰의 손에 들어 갔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21일 압수수색 과정에서 경찰차를 때려 부수고, 정당한 법집행을 폭력으로 방해한 진보 당원들은 끝까지 색출해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혁 대검 공안부장(검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진보당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특권의식을 버리라”고 말했다.
검찰은 진보당이 온라인 투표관리업체인 엑스인터넷에서 하드디스크 4개를 빼돌린 것에 대해서도 “증거인멸 책임자를 철저히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경선부정에 금품이 오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훑어보겠다는 입장이다.


유령당원도 나올듯


이번 압수수색으로 진보당이 걱정하는 또 다른 부분은 법적 또는 도의적으로 당원이라는 점이 밝혀져선 안 될 사람들이 드러나는 것이다. 대표적 사례가 공무원이다. 진보당 진성당원 7만5000여명 중 상당수는 전국공무원노조 소속 공무원이거나 전교조 소속 교사들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법적으로 정당에 가입할 수 없는 신분이다. 야권 관계자는 “당원 중엔 현역 군인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또한 유령당원’의 정체가 드러날지도 관심사다. 진보당 주변에서는 “구당권파가 명의만 빌려 당원에 가입시킨 후 당비를 대납하면서 당내 선거가 닥치면 대리투표를 하는 이른바 ‘유령당원’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했다. 유시민 전 공동대표는 유령당원 의혹을 제기하며 “당원명부를 보자”고 구당권파 측에 요구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

부모들의 대리투표가 의심되는 ‘어린이 당원’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최근 창원시당에서는 5살짜리 민노당 당원 사례가 확인된 바 있다. 검찰 조사로 당비 대납 당원이나 유령당원의 규모가 구체적으로 드러날 경우 4•11 총선 비례대표 후보 경선을 비롯해 각종 선거 부정이 확인될 수 있다.
검찰이 압수한 서버에는 당원명부와 함께 당비 납부기록도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보당의 당비 수입 규모를 파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진보당은 최근 4년간 해마다 77억~79억원 안팎의 당비를 거뒀다고 중앙선관위에 신고했는데, 서버 분석 결과 이보다 많은 당비를 거둔 것으로 드러날 경우 비는 돈의 행방이 문제될 수도 있다.

신당권파 측은 경기동부 등 구당권파가 당원명부를 독점한 이유 중 하나가 당비 규모 등 돈의 흐름과도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진보당 관계자는 “당원명부 서버는 당의 조직과 자금 흐름을 모두 알 수 있는 판도라의 상자”라고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