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평양에서는 최근 당국에서 착용을 금지하고 있는 뺑때 바지(스키니 진)를 입은 여성들을 보안원들이 집중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하지만 단속에도 불구하고 뺑때 바지 차림의 여성들이 줄지 않고 있어 보안원들이 고심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남한과 중국 여성들 가운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속칭 뺑때 바지(스키니 진)가 북한의 여성 들속에서도 크게 유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뺑때 바지는 몸에 완전히 달라붙는 바지인 스키니 진의 북한식 표현으로 당국은 이 바지가 사회 주의 미풍양속을 해치는 자본주의 날라리 문화라고 규정하고 단속에 나섰다. 보안당국은 물론 규찰대까지 조직해 단속하고 있지만 단속효과가 별로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중국에 나온 평양의 한 주민은 이 같은 소식을 RFA방송에 전하면서 “보안원과 규찰대 요원들의 단속에도 불구하고 뺑때 바지 차림의 여성들의 수가 줄어들기는 고사하고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뺑때 바지를 입고 다니다 단속에 걸리면 소속 단위에 통보되어 비판대에 올라가 망신을 당하거나 심하면 단위 부업지에 보내져 며칠씩 노역을 해야 하지만 그래도 소용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평양 주민은 “뺑때 바지가 평양에 유행하기 시작한 것은 남조선의 ‘소녀시대’라는 가수 들이 뺑때 바지를 입고 춤추고 노래하는 장면이 평양 젊은이들에게 전해지면서부터”라고 설명 하고 “평양 장마당에 뺑때 바지를 파는 상인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성들이 갈색으로 머리를 염색하면 전에는 단속하더니 최근엔 아예 염색머리는 단속도 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머리카락이 목덜미 아래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는 단속하고 있어 당국의 단속 기준이 오락가락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여성들의 유행 따라 하기는 수도 평양에서 먼저 시작되며 시차를 두고 지방 대도시들에도 퍼져 나가고 있다. 북한 여성들에게 새로운 유행을 선보이는 것은 남한의 연예인들로 이들의 의상이나 머리 모양이 짧은 기간에 북한의 젊은이들에게 전파된다고 북한 주민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 이 모 씨는 “북한에서 남한의 최신유행을 따라 하는 계층은 간부층 자녀 들이나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계층의 여성들이 먼저 시작하기 마련”이라면서 “이런 계층들은 강력하게 단속하는 것도 여의치 않아 보안 당국에서도 여간 골치 아픈 게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인권단체들이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 촉구와 중국 내 탈북자 구출활동을 올해 중점 사업으로 계획하고 있다.
미국의 대북인권단체 연합체인 ‘북한자유연합’이 중국 내 탈북자들의 강제 북송을 막고 이들을 안전하게 구출하는 것을 2013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3일 밝혔다.
이 단체의 수잔 숄티 대표는 지난 1일 미국 하원에서  ‘2012 북한 어린이 복지법안(North Korean Child Welfare Act of 2012 H.R. 1464)’이 만장일치로 통과된 것을 대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숄티 대표는 “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된 것은 매우 중요한 사실을 시사한다”면서  “미국 정부가 ‘적극적(proactive)’으로 나서서 기아와 박해를 피해 탈출해 나온 북한 주민에 대해 염려하고 돌보겠다는 의지를 반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숄티 대표는 지금까지 미국 정부가 탈북자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그에 대처하는 ‘소극적 (reactive)’ 인 탈북자 보호 정책을 시행한 것에  비해 이번 법이 제정되면 미국이 앞장 서서 탈북 어린이들의 복지와 인권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숄티 대표는 중국 내 탈북자 구출활동은 물론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정책 중단을 촉구하는 다각도의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탈북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중국 정부의 비인도적인 탈북자 강제 북송 정책에 중국의 학생 등 의식있는 계층은 심한 반감을 갖고 있다면서 중국 내 탈북자 인권 개선을 위해 이들의 도움을 기대했다.

숄티 대표는 강제 북송된 탈북자가 실제로 겪은 고초를 중국어로 적어 이들 의식있는 중국인 들에게 배포하는 등 중국 정부의 비인도적인 탈북자 강제 북송 정책을 중국인에게 알리고 이들의 도움을 요청할 계획을 밝혔다.
숄티 대표는 북한에서 정권의 탄압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주민에 대한 박해 가 심해지면서, 북한 당국이 국경지대에서 탈북자 단속을 강화했다면서 중국 내 탈북자 보호에 주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2012 북한 어린이 복지법안’에 서명하면 중국 내 탈북자 보호 활동에 새로운 장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저희는 올해도 계속해서 중국 내 탈북자 보호에 많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면서  “미국 의회가 제3국 탈북 어린이 복지와 인권 촉진법을 통과시켜 중국 내 탈북자 보호 활동과 관련한 새 국면을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워싱턴 인근 탈북자를 중심으로 한 대북인권단체 ‘재미탈북민연대’의 조진혜 대표도 RFA방송에 북한 주민 특히 중국 내 탈북자에게 자유를 찾아주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고 지난달 31일 전했다. 또한 미국 국립민주주의기금(NED)의 칼 거쉬먼(Carl Gershman) 회장도 최근 열린 북한인권 행사 에서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고려할 때 미국은 중국과 북한의 인권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