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중국 출장에 나선 북한관료들이 귀국선물용으로 중국산 남성 성기능 치료제를 주로 구입해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이런 중국산 약품은 외국 유명제약회사의 제품을 본뜬 짝퉁(위조품)이지만 적은 경비로 상사들에게 좋은 점수를 딸 수 있는 인기선물로 통하고 있다는 것이다.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Vigra)나 시알리스(Cialis)를 본떠 만든 중국산 위조품이 중국에 출장 온 북한 관료들의 인기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이다.
 북한 관료들의 출장이 잦은 중국 선양의 서탑가나 접경도시 단둥에는 서툰 한글로 “비아그라, 시알리스 있음”이라고 쓰인 종이를 유리문에 붙여놓은 상점들이 즐비하다.
 주로 중국의 성인용품 가게들에서 팔고 있는 짝퉁 비아그라와 시알리스는 알약의 생김새는 물론 영문으로 쓰여진 설명서와 바코드 상표가 부착된 포장용기에 이르기까지 육안으로는 진짜와 구분이 불가능하다.
 30알들이 짝퉁 비아그라나 시알리스 1병 값은 100위안 안팎으로 한국의 약국에서 팔리고 있는 정품의 30분의 1에 불과하다.
 중국 단둥의 성인용품 가게 주인 왕 모 씨는 “2년 전까지만 해도 주로 한국사람들이 사갔는데 작년부터는 조선(북한) 손님들이 많아져서 한국 고객들이 줄었어도 매출에는 큰 변동이 없다”고 설명했다.
 왕 씨는 또 “조선사람들은 보통 한 사람이 2~3병에서 많게는 5병을 사가는 경우도 있다”며 “처음에는 조선에서 다시 팔기 위한 것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간부들에게 선물하려고 사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중국 단둥의 조선족 대북 사업가 김 모 씨도 “조선에서 출장 나온 관료들의 부탁으로 짝퉁 비아그라나 시알리스 구입 심부름을 많이 한다”면서 “북한의 나이 지긋한 상사들에게 선물로 주면 아주 좋아한다는 말도 들었다”고 전했다.
 중국산 짝퉁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가 북한의 고위 간부들로부터 인기를 끌게 되자 북-중간을 오가는 보따리 상인들도 발 빠른 상술을 보이고 있다.
 청진에서 중국을 오가며 장사하는 보따리 상인 진 모 씨는 “한 알에 3위안인 비아그라를 북한 간부들에 판매를 하면 10위안 정도는 받을 수 있다”며 “우선 10병만 들여가서 판매해볼 예정 ” 이라고 말했다.
남성용 발기부전 치료제는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사람에게는 엄격하게 사용을 제한하고 있으며 남한에서는 정품이라 하더라도 의사의 처방전이 없으면 약국에서도 판매가 금지된 약품으로 북한에서는 아직 이 약의 부작용에 대한 홍보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최대 인터넷 회사인 구글 대표단이 이번 평양방문 때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탈북자들과 북한 인권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를 체제 선전에 이용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3박4일 일정으로 평양방문을 마친 구글 대표단은 지난10일 베이징 공항에서 “북한이 대미 대남 관계 개선에 강한 희망을 갖고 있다”고 밝히는 등 이번 방문결과를 설명했다.
특히 인터넷 불모지 국가로 알려진 북한에 “인터넷과 휴대전화 사용을 늘려달라고 강력히 촉구”하는 등 이번 구글 회사 대표단의 방문은 “매우 생산적이고 성공적이었다”고 밝혀 그 의미를 부각시켰다.
하지만, 탈북자들과 북한인권 전문가들은 이번 구글 대표단의 평양방문 과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북한당국이 오히려 이번 방문을 체제 선전에 이용할 수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우선 구글 방문단이 금수산 기념궁전을 방문했다는 북한의 보도와 관련해 탈북자들은 “당국이 이를 김부자 우상화에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미국 내 탈북자 단체인 ‘재미탈북민연대(NKUS)’ 조진혜 대표는 “북한 당국이 ‘세계적인 인터넷 기업 구글 회장이 우리나라에 와서 김일성 장군을 추모하고 갔다, 그만큼 수령님은 위대한 분이다”라고 선전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지난 2000년 10월 올브라이트 미국무장관이 평양에 가서 금수산 기념궁전을 참배했을 때도 북한은 ‘미국무장관이 수령님을 경모해 절을 하고 갔다’고 내부 선전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은 1년 매출액이 236억 달러(2009년) 이상으로 북한의 한해 예산과 맞먹는 매출을 올리고 있는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 회사에 주목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북한은 빌 리처드슨 전 주지사가 포함된 방북단을 ‘미국의 구글 대표단’으로 칭하는 등 구글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에릭 슈미트 회장 일행이 김일성종합대학과 인민대학습당 등에 도입된 인터넷 실태를 돌아보는 사진과 동영상을 자체 웹사이트에 소개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그레그 스칼라티우 사무총장은 이번 구글 대표단의 평양방문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밝히면서도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가 함께 돌아오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시했다.
스칼라티우 총장은 “만일 이번 구글 대표단의 평양방문에 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관여됐다면 배씨 석방에 어떤 결과가 달라졌겠지만, 이번 방문은 전적으로 개인적인 방문”이라고 평가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