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교회 담임목사, 논문 표절로 박사학위 취득 의혹

이 뉴스를 공유하기



















남가주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하다가 한국 서초동 ‘사랑의 교회’ 담임 목사로 적을 옮긴  오정현 목사가 미국의 유명한 목사 마이클 위킨스 교수의 “주를 따르면” 논문을 도둑질한 것이 드러나 사랑의 교회당회가 대책위를 만들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 불거진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오목사는 10일 열린 교회 주일 예배에서 미리 준비해 온 편지를 읽으며 “제 불찰로 교회에 뜻하지 않은 누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사안의 진위와 상관없이 제 일로 교회 성도와 한국 교회에 심려를 끼쳐 참으로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입에 침도 바르지 않은 해명에 대해 많은 성도들은 염치가 없는 논문표절 목사라고 비난을 하고 있다.

표절 논란에 휩싸인 논문에 대해서는 “남가주 사랑의교회 제자훈련 목회적 경험으로 바탕으로 작성한 것”이라며 “참고 문헌을 인용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일어난 문제라고 해명했다.
이 모든 일에 대해 당회가 대책위를 구성해 진지하게 논의할 예정”이라며 “당회를 신뢰해주고 하나님의 뜻대로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오 목사는 1998년 남아프리카공화국 포체프스트룸대(현 노스웨스트대)에서 ‘신약성경에 비춰 본 제자 훈련 설교’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러나 작년 초 이 논문의 대필 의혹이 제기돼 교회 당회가 조사위원회(위원장 권영준 경희대 교수)를 꾸려 사실 확인에 나섰다.
조사위는 같은 해 7월 대필 증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으나 뒤이어 이번에는 미국 바이올라대 마이클 윌킨스 교수의 저서 ‘주를 따르며(원제 Following the master)’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조사위원장 권영준 교수는 최근 당회원에게 배포한 보고서를 통해 오 목사의 논문 수십 쪽에서 ‘주를 따르며’를 비롯한 외국 신학자의 저서 4종을 표절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는 윌킨스 교수가 “오 목사를 전혀 알지 못하며 자신의 저서를 인용하거나 표절해도 좋다는 허락을 해 준 적이 없다”고 답한 내용 등도 담겼다.

교회는 3일 당회에서 3시간 넘게 논쟁을 벌여 표결을 통해 조사위 활동이 작년 7월 종료된 것으로 보고 이 보고서를 공식 보고서로 인정하지 않기로 정했다.
다만 논란이 불거진 만큼 13일 당회에서 논문 표절 의혹 전반을 조사할 별도 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오 목사도 거취를 포함한 모든 사안을 당회에 일임했다.
오 목사가 이사로 있는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성명을 내고 “정관에 따라 오 목사의 이사직 처리를 이사회와 총회를 통해 공명정대하게 밟겠다”고 전했다.
한편, 사랑의 교회는 한국 개신교계 큰 어른으로 꼽히는 고(故) 옥한흠 목사가 설립했으며 2003년 말부터 오 목사가 담임해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