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비서실장 내정자 허태열 논문 도적질 들통

이 뉴스를 공유하기


















허태열(사진)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가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표절보다 더한 남의논문 복사수준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쏟아지고 그것도 남의 논문을 그대로 도둑질하여 복사를 했다는 주장이 따르고 있다. 사실이 그렇다면 박근혜 청와대 비서실장은 남의 논문을 베낀 도둑박사나 다름없다.

허 내정자는 1999년에 쓴 박사학위 논문은 이종수 연세대 교수의 학술지 논문 절반가량을 그대로 베낀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으며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 논란이 새롭게 도마 위로 떠오른 것이다. 박근혜 당선자는 앞서 미국 외교지에 남의 머리를 빌려 자신의 대북관계 입장을 밝혔다. 영문 문맥과 내용이 기본수준에 미달되어 남의 머리를 빌려 지팡이 짚고 다니는 할머니라는 비아냥거림을 들었었다.

통상 논문 서두에 나오는 이론적 배경이 일부 겹치는 경우는 간혹 있지만 허 내정자 논문처럼 연구방법론과 결론까지 특정 논문과 정확히 일치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었다.
허 내정자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전문가들은 “해도 너무했다. 이런 표절은 평생 처음 봤다”며 당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허 내정자는 이 교수가 개발한 이론 모형을 적용해 이 교수와 똑같은 연구 결과를 도출하며 논문의 시사점과 한계까지 그대로 옮겨 적거나 표현만 살짝 바꾸는 방법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문도둑이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일각에선 허 내정자가 건국대 행정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밟은 1995~1999년에 충북도지사와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을 재임한는 동안 논문을 쓰기에 촉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판단, 대학원생을 시켜 논문을 대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 허 내정자는 19일 “김대중 정부 때였는데 쉬는 김에 박사학위나 받아주자고 한 것이다.
내가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사람도 아니고 시간이 부족해서 실수했다”며 “부산과 서울을 오가는 상황에서 대학 측이 논문 제출을 독촉해 미숙하게 제출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원저자인 이종수 교수를 만나 자문을 받았다”며 “원저자가 알고 있어 표절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각주를 달지 않은 것은 내가 잘못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는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명백히 다른 학자의 아이디어를 훔친 것”이라며 “일반 대학원생이라면 학위 취소 사유가 되고 논문 지도에 관여했던 교수도 전부 징계를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