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2009년 초 비리 사건 재판을 받으면서 “강성대국은 허황된 꿈”이라고 비판했던 40대 여성 시장관리소장이 지난해 말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가 24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함경북도 청진의 소식통은 “지난 2009년 초 북한을 떠들썩하게 했던 비리 사건으로 3년간 도 보안국에 수감됐던 청진시 수남 구역 시장관리소장이 최근 처형됐다”면서 “그는 철퇴(쇠몽둥이)를 맞아 비참하게 죽었지만 ‘강성대국’을 놓고 벌어진 도박에서 김정일을 완패시킨 승자”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인민무력부 중대 정치지도원(중위)을 역임했던 40대 여성 제대군관 A씨는 2005년부터 청진시 수남 구역 시장관리소장을 지내면서 시장 상인로부터 장세를 받아 챙기는 수법으로 4년 간 4백만 달러를 챙기며 호화생활을 누렸다.
A씨는 당 간부들을 매수해 수년간 적발되지 않았지만 이 사건이 김정일에게 직접 보고되면서 최고검찰소 특수팀이 꾸려져 덜미를 잡혔다.
그의 사건이 유명해진 것은 2009년 초에 시작된 중앙 수사기관 예심과정에서 “강성대국 건설은 허황한 꿈이다. 만약 2012년까지 강성대국을 건설한다면 내 손바닥에 장을 지지라”고 발언이 알려지면서부터라고 데일리NK는 전했다.
대형 비리에 ‘반체제 언행’으로 곧바로 처형이 예상됐지만 이 같은 보고를 받은 김정일이 “강성대국 건설을 자기 눈으로 똑똑히 보도록 해주라”고 지시해 3년간 형 집행이 연기됐다고 한다.
주민들은 “먼저 김정일은 급사해 (A씨와의) 게임에서 탈락했기 때문에 졌다”며 “지금은 ‘강성대국’이란 말조차 사라졌기 때문에 관리소장의 말이 맞았다”고 비아냥거린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김정은 체제 들어 북한이 노동당을 우선시하면서 지도적 역할을 강화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 과거 무소불위를 자랑하던 북한군의 기강이 무너지고 있다RFA방송이 보도했다..
북한 소식통은 “최전방을 지키는 1군단과 5군단 예하 병사들과 지방 군부대 병사들이 병영을 이탈해 주민들의 짐을 약탈하는 행위가 빈번하게 발생해 북한 당국도 골머리를 앓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동향파악에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 전 강원도 고성군에서 군사복무를 하다가 영양실조로 귀가한 한 군인으로부터 “전연부대 군인들이 통강냉이와 염장무로 먹고 살아 영양실조 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8군단(평안북도)과 3군단(평안남도), 6군단과 9군단 등 지방 부대 병사들 가운데는 아직도 겨울옷을 공급 받지 못해 여름옷으로 지내는 병사들도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북한 지도부는 지난해 초 인민군대에 집중됐던 수산기지와 금광, 광산 등을 떼어내 민생경제 분야로 이전하는 과정에 군 장성들과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최근 연락이 닿은 황해북도 지방 주민들도 지난해 황해도에서 아사자가 대량 발생하자, 북한 당국이 올해에는 농민들에게 먼저 식량을 분배해주어 4군단 지역 부대들의 군량미 조달도 원만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한바 있다.
김정은은 집권 이후 주민들의 재산을 빼앗는 군대에게 엄중 경고를 내리고, 군관들에게 주민재산 을 약탈하지 않겠다는 서약서까지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날로 악화되는 후방물자 공급 때문에 군인들은 추운 겨울 생존을 위해 탈영하고, 민가에 뛰어들고 있다고 북한 내부 주민들은 전하고 있다.














북한에서 청춘을 상징하는 유행어로 ‘이 끓는 청춘’이라는 말이 전국으로 돌고 있다는 소식이다. ‘피 끓는 청춘’이라는 문구를 살짝 바꾼 것인데 주민들 속에서 ‘기막힌 표현’이라는 호응이 뒤따르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북한의 노래나 시에는 ‘피 끓는 청춘’이란 표현이 자주 등장한다. 노동당이 청년들을 추동하는 표현으로 군인들이나 건설자들, 젊은이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문구이다.
그런데 이러한 “피 끓는 청춘”이라는 문구가 요즘은 “‘이 끓는 청춘”이라는 말로 바뀌어 노동당을 조롱하는 표현으로 등장하고 있는데 주민들 속에서 “정말 기막히고 신통한 표현”이라는 찬사와 동조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소식통은 “‘피 끓는 청춘’이라는 말이 ‘이 끓는 청춘’으로 왜곡돼 유행으로 번지고 있다”며 “듣는 사람들마다 ‘누가 그렇게 기막힌 표현을 찾아냈느냐’며 감탄하는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젊은이들은 불구자(장애인)로 태어나지 않은 이상 누구나 군대나 돌격대에 가야 한다”며 “남자들의 경우는 군대를 제대한 후 3년 정도의 돌격대 생활까지 마쳐야 집단생활에서 해방 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젊은이들은 남녀 구분 없이 누구나 다 집단생활을 해야 하고, 이러한 집단생활 속에는 늘 이가 끓기 마련이라며 때문에 “청춘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연상되는 것이 ‘이’로 하여 겪는 고통”이라고 말했다.
또 문화위생 시설이 변변치 못하다나니 집단생활과정에서 목욕이나 빨래를 자주 할 수 없다며 특히 겨울철에는 추위를 견디기 위해 밤에도 두터운 동복이나 내의를 입은 채 잠자리에 들기 때문에 이가 더 끓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양강도의 소식통은 “‘이 끓는 청춘’이라는 말은 지난해 말, 세포등판개관 건설장에서부터 유행되기 시작했다”며 “세포등판 건설에는 협동농장에서 일하던 젊은이들과 제대군인들이 동원됐는데 그중 절반 이상이 여성들”이라고 얘기했다.
또 “동원된 건설자들은 모두 판자로 지은 병실(막사)에서 생활 한다”며 “먹는 것도 변변치 못한데다 추위로 하여 그 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생활환경이 오죽했으면 ‘이 끓는 청춘’이라는 말이 나왔겠느냐”며 “‘이 끓는 청춘’이라는 말은 과거와 현재의 노동당 시대 젊은이들이 겪는 고통을 가장 함축적으로 표현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