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뉴스

이 뉴스를 공유하기


















 
LA한인사회와 가장 친근한 LA시의원 중의 한 사람인 톰 라본지 시의원(4지구, Tom LaBonge, City Councilman)의 공원 사랑이 한인들로부터 칭송을 받고 있다. LA시의원으로 공무로 바쁜  라본지 시의원이 주말에 그리피스 팍에서 공원 청소를 하는 모습이 한인 방송 카메라에 잡혔다.
지난 20일(토) 오후 KBC-TV방송의 최창준 대표는 주말 산행을 즐기 위해 그리피스 팍을 갔다가 우연히 청소를 하는 라본지 시의원을 보게 됐다. 라본지 시의원이 열심히 휴지와 나무가지 들을 치우는 모습을 본 최 대표는 기자정신을 발휘해 공원 아래 주차한 자신의 자동차 트렁크에서 TV카메라 장비를 꺼내 들고 다시 산등성이로 가서 라본지 시의원의 청소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마침 등산을 즐기고 내려오는 한인 동포 여성도 라본지 시의원과 만나 “전 보다도 공원이 한층 깨끗해져 공원에 자주 오고 싶다”고 말해 라본지 시의원 자신도 흐믓한 표정이었다.
이날 시의원의 청소 모습을 촬영한 최 KBC-TV 대표는 “주말인데도 자신의 관할 지구의 공원을 염려해 홀로 나와서 청소하는 시의원이야말로 자기의 지역을 아끼고 사랑하고 있다 하겠지요” 라면서 “시의원의 청소 모습에 정말로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작  라본지 시의원은 “나는 이 기회에 PAVA와 같은 많은 한인 자원봉사자들이 지난동안 공원 청소를 하여 오늘날 공원이 멋지게 변화한 것에 감사를 표하고 싶다”면서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우리의 도시를 한층 더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톰 라본지 시의원은 한인 커뮤니티 행사라면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열성을 보인다. 한인 커뮤니티 가 원하는 일이라면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으로도 정평이 나있다. 최근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 선 한미박물관(이사장 장재민) 건립에도 남다른 열성과 관심을 쏟고 있다.


 “세번째로 올림픽 유치하자”


라본지시의원은지난해 2012 런던올림픽이 막을 내리자 올림픽 유치에 나서겠다고 공식 선언 눈길을 모았다. 지난해 8월 라본지 시의원은 LA 시가 미래에 올림픽을 개최하는데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의 조례안 내용을 동료 시의원들에게 설명하며 LA에 시 사상 3번째 올림픽을 유치하자고 제의했다.
그는 정확한 유치 대상 연도는 밝히지 않았지만 2024년 혹은 LA에서 처음 올림픽이 열렸던 1932년으로부터 100년 뒤인 2032년이 유력한 해로 꼽히고 있다. 라본지 시의원은 “LA는 이상적인 날씨와 역사를 지닌 데다 런던 올림픽에서 LA 출신 선수들이 45개의 메달을 따낸 만큼 개최지로서 자격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라본지 시의원의 제의에 대해 남가주 올림픽위원회 배리 샌더스 위원장은 자신도 미래의 올림픽 LA 유치를 신청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지금까지 올림픽 3회 유치에 성공한 유일한 도시는 런던 뿐이다. LA는 1932년과 1984년에 각각 올림픽을 개최했다. LA시의회는 이미 2016년 하계 올림픽 유치전에 뛰어든 바 있다. 당시 미 올림픽위원회는 LA 대신 시카고를 낙점했지만 결국 개최의 영예는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시가 차지했다.
라본지 시의원은 지난 2010년 한인 2세 출신의 올림픽 다이빙영웅 새미 리(90) 박사를 기리는 `새미 리 광장’이 지정됐는데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시의원 중의 하나이다.
라본지 시의원은 지난 2011년 한국의 산악인 엄홍길씨가 휴먼재단의 지회 설립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을 때 직접 안내를 맡아 신연성 LA 총영사, 엄홍길 휴먼 재단 LA지회 회원들, 환경단체인 PAVA 회원 등을 데리고 그리피스 천문대 앞을 출발해 할리우드 트레일을 따라 하이킹하며 그리피스 파크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앞서LA시의회에서는 라본지 시의원의 제안으로 “엄홍길의 날”로 선포하고 기념행사도 가졌다. 당시 엄홍길씨는 윌셔 엠팍 아트센터에서 수 없이 죽음의 고비를 넘기며, 많은 동료들을 히말라야 빙설벽에서 잃은 고통의 날들을 상기시키고 히말라야 오지 어린이들을 위한 휴먼재단 설립취지를 설명하는 강연회를 열고, 16좌를 오르는 극적인 장면이 담긴 영상 기록도 공개 하여 동포들의 심금을 울렸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