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감시 카메라 업계 보스톤 테러사건 이후 호황 이유는?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감시 카메라 사업은 이미 큰 비즈니스다. 보스톤 마라톤 폭발 사건 이후 감시 카메라 사업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스턴 폭발 사건의 용의자를 밝히는데 수사기관이 감시 카메라로 용의자들의 신분을 확인한 이후 의회 의원들과 감시 카메라 사용 지지자들은 감시 카메라를 전국에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를 높히고 있다.
피터 킹(공화, 뉴욕) 하원의원은 “감시 카메라 설치를 증가해 우리가 테러분자들보다 앞서 있어야 한다”고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장했다.
하원 국토안보 및 정보위원회 소속인 킹 의원은 또한 이슬람 미국인들에 대한 감시를 증가시킬 것도 요구했다. 그는 “감시 카메라는 수사에 훌륭한 도구이며 우리를 끊임없이 살해하려는 테러분자들보다 우리가 앞서 있도록 해준다”고 말했다. 이토록 보스턴 테러사건 이후 감시카메라의 기능으로 인한 효과는 상당하다. 감시카메라 시장의 상황을 분석 취재해 보았다.  
김 현(취재부기자)

뉴욕의 법 집행 관리들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 래이 켈리 뉴욕시 경찰커미셔너는 맨해튼 지역에 감시 카메라의 설치 증가를 원하고 있다. 이 지역은 전국에서 가장 감시 카메라가 잘 된 곳 중의 하나다.
감시 카메라 설치를 증가시키자는 논거는 간단하다. 보스턴 사건과 같은 끔찍한 일은 우리가 이런 일에 취약하다는 점이고 이 같은 사건을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공공장소에 24 시간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는 것이다. 폭탄 파편으로 부상당한 사람들을 보면 사생활에 대한 우려는 비현실적인 것으로 보인다.
아무리 많은 카메라도 위험을 완전히 제거할 수는 없다. 감시 카메라를 몇 개나 설치해야 적절한가? 1만 대를 설치하면 5천 대보다 2배가 더 안전한가? 가능하면 위험을 제로에 가깝도록 하는 게 목표라면 비용은 거의 무한대로 들 수도 있다.
미국이 이런 딜레마에 처음 접하는 것은 아니다. 911 테러 이후 안보에 관한 우려로 대규모 안보 기구들이 탄생했다. 911 테러 이후 국토안보에 관한 연방 지출은 7천9백억 달러를 초과했다. 이는 부실자산구제프로그램(TARP)과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뉴딜정책 예산보다 큰 것이다.



지방 정부들 감시 카메라 예산 비공개


미국이 국내 감시용 카메라로 얼마를 지출했는지는 확실치 않다. 지방정부들은 카메라 설치비용을 밝히기를 꺼려하고 있다. 국토안보부는 자금지원을 받은 시정부들이 연방정부 자금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항목별로 요구하지 않기 때문이다.
연방정부의 투자는 감시 카메라업계의 성장에 일조를 하고 있다. 2011년 발행된 자료에 따르면 감시 카메라 시장은 2008년 115억 달러에서 2015년 375억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시는 맨해튼에 4천대 이상의 카메라를 설치했다. 공용 카메라와 사설 카메라를 연결한 시카고시는 설치된 카메라가 1만 대 정도다. 그러나 국제적으로 비교할 때 미국은 아직도 부족한 편이다. 영국 런던의 감시 카메라는 약 50만 대다.
최근 연방정부는 주 및 지방정부들에 대한 안보 자금 지원을 줄였다. 국토안보부는 2003년 20억 달러이던 지원금을 지난해에는 2억94만 달러로 감액했다. 또 연장정부 지출 감소에 따른 시퀘스터가 효력을 발생, 이 자금 지원은 더 축소될 수도 있다.
킹 하원의원은 “테러와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며 “국토안보부의 재정 지원 축소는 무모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비평가들은 조그만 주에 너무 많은 자금이 지원됐으며 이 지원금에 대한 감독이 충분치 못했으며 많은 돈이 낭비됐다고 지적한다.
인디애나 카운티는 전자 긴급 메시지판에만 30만 달러를 사용했다. 이는 단순히 주민들에게 긴급 상황을 알리기 위한 것이다.


보스턴 테러사건, 감시 카메라 효과 인정


문제는 ‘감시 카메라가 실제로 미국인들을 보다 안전하게 만들고 있는가’하는 것이다. 보스턴 폭발 사건의 용의자들이 CCTV의 화면에 나타났을 때 일부 평론가들은 감시 카메라의 가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뉴욕이나 시카고에 비해 보스턴의 감시 카메라는 적은 편이다.
 보스턴 미시민자유연맹이 밝힌 2011년 보고서에 따르면 보스턴에는 55개의 법집행기관 카메라와 보스턴 주위 도시들에는 92개의 카메라 그리고 메트로 시스템에는 6백개의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매사츄세츠주는 지난해 국토안보부의 지원금으로 4백만 달러를 받았다. 보스턴 마라톤 폭발 사건 후 주민들과 법집행기관들은 용감하게 대처했다.
공공이나 사설 카메라, 셀폰, 목격자 등 일련의 감시 체계를 활용했다. 용의자들의 신원은 재빨리 확인됐고 사살되거나 체포됐다. 만일 보스턴시에 감시 카메라가 2배 또는 10배가 많았다면 용의자들의 신원이 보다 빨리 밝혀졌을까? 더 넓은 지역에 중앙 집중적인 감시 시스템이 테러분자들의 테러를 막을 수 있었을까? 법집행기관들이 우선 폭탄의 폭발은 막을 수 있었을까?


미국인들 감시 카메라 사용에 관대


감시 카메라 비평가들에 따르면 카메라의 도움을 받는 수사나 체포는 테러행위의 방지가 아니라는 것이다. 벤 위즈너 미 시민자유연맹의 사생활 담당국장은 “우리가 보스턴 사건에서 본 것은 대부분이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며 “카메라는 심각한 범죄를 예방하거나 막는데 효과적이지 못하며 범죄 해결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비디오 카메라의 리더인 록히드 마틴과 노스럽 그러먼같은 기업들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스마트 카메라의 공상과학소설 영역으로 전환하고 있는 중이다.
감시 카메라의 미래는 컴퓨터가 화면 속의 사람의 수, 온도의 변화, 수상한 행동자의 신원 파악 등을 하는  ‘비디오 분석’이다. 기술자도 필요 없다. 현재 감시카메라는 실시간에 유용하다. 누군가가 감시 카메라를 지켜보고 있어야 한다.
감시 카메라에 대한 수요는 많아지고 있다. 스마트 감시 카메라와 비디오 분석에 관한 세계 시장 규모는 2012년 135억 달러에서 2020년에는 39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민들의 반대가 많을 것으로 예상할 필요는 없다. 미국인들이 무인항공기의 사용에 혐오감이 국내에서 감시용 무인항공기의 사용하자는 노력을 좌절시켰지만 미국인들은 안보용 감시 카메라에는 관대하다.
감시용 카메라는 세계 다른 지역의 외국인을 살해하는데 사용된 적도 없다. 국내용 무인항공기는 정부가 국민에게 무기를 겨누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는다. 카메라는 흔한 것이기 때문에 허용되는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