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연방교통안전위, 음주운전 알콜농도 0.05로 내린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가 혈중 알콜 농도 0.05 이상을 음주운전의 기준으로 채택하도록 각 주정부에 권고함에 따라 요식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현재 미국의 50개 주는 음주운전 기준을 혈중 알콜 농도 0.08로 정해놓고 있다. 혈중 알콜 농도 0.08 이하가 될 경우 와인 한 잔만 마시고 운전을 해도  음주운전에 해당된다.
새라 롱웰 미 음료협회 상무는 “이는 식당업계에 충격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롱웰 상무는 “혈중 알콜 농도를 0.05로 하면 사교를 위해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외식을 할 때 술을 줄일 것”이라며 “외식 분위기가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양조협회는 “식당 매상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조협회는 소규모 양조업자들을 대표하는 단체다.
양조협회에 따르면 술을 판매하는 식당은 맥주 등 주류 판매가 전체 매상의 10-20%를, 와인도 10-20%를 차지한다. 식당, 호텔 등 서비스업계가 타격을 받게 될 것이며 이는 식당 종업원, 바텐더, 공급업자 등이 해당된다고 롱웰은 강조했다.


식당, 주류 판매가 매상의 20% 이상


이 새로운 알콜 농도 기준은 첫 한 잔에도 장애가 시작된다는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데보라 A. P.허스만 NTSB 의장은 “운전자의 알콜 농도 0.05가 넘으면 운전에 장애가 오고사람들이 다치거나 숨지는 충돌사고의 위험이 크다는 것을 이 조사는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미 전국에서 이미 1백 개 이상의 카운티가 알콜 농도 기준을 0.05로 내린 것으로 NTSB는 밝혔다. NTSB는 음주운전으로 야기된 사고로 매년 1만 명이 희생자가 발생함에 따라 알콜 농도 기준을 강화하고 있지만 알콜 농도가 0.15를 넘는 폭음자들에게 충격을 주지 못하고 있으며 이 폭음자들이 음주운전 사고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미 음료협회는 밝혔다.
롱웰 상무는 “알콜 농도 기준을 강화하면 적당히 사교적으로 마시는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지만 폭음자들에게는 아무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폭음자들에게 알콜 농도 의미 없어


증류주협회도 알콜 농도 수준을 내리는 것은 효과적인 정책이 아니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협회는 교통안전이나 알콜 농도 0.08의 강력한 시행, 폭음 방지 등을 위해 다른 협회들과 협력해 음주 관련 교통사고 희생자는 감소하는 등의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음주운전 반대의 대표적 단체인 음주운전 방지 어머니회(MADD, Mothers Against Drunk Driving)도 NTSB의 음주운전에 대한 관심에 감사한다며 MADD는 음주운전을 없애는 캠페인에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현재의 알콜농도 0.08을 지지하며 음주운전 위반자에게는 음주측정기를 차 안에 설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새로운 알콜 농도 수준으로 인해 득을 보는 곳은 주류판매업소들이다. 한 업계 분석가는 이 조치로 사람들이 술을 산 후 자신의 집이나 친구의 집에서 술을 마시는 경향이 많아져 주류판매업소들의 매출이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 전체적으로 2009년 이후 맥주와 와인, 리커 스토어의 이익은 오름세에 있다. 주류판매업계는 경기침체 동안에도 계속 잘 되고 있다고 이 분석가는 밝혔다.  
백주, 와인, 리커 스토어들은 최악의 경기침체 중에도 다른 업계와 달리 적자에 빠진 적이 없다. 주류판매업소들은 2009년 0.87%의 순익을 냈고 지난해에는 2.88%의 순익을 기록한 것으로 발표됐다. 
미국의 알콜 농도 기준은 각 주에 결정권이 있고 2004년 이후 0.08을 고수하고 있다. NTSB는 1982년 0.08을 권고했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