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네번째 부인인 김옥이 모든 보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전해져 해임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RFA 방송이 보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마지막 부인으로 김 위원장 사망 이후에도 한동안 건재함을 드러냈던 김옥이 최근 정치 무대에서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소식통은 1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회견에서 “김옥은 물론 김옥의 아버지인 김효 당 재정경리부 부부장도 모든 보직에서 해임된 것으로 안다”며 “정치적으로 숙청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김옥이 해임된 이유에 대해선 정확히 알려진 게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김정일 위원장이 그랬던 것처럼 아들인 김정은도 권력 강화를 위해 곁가지인 새어머니를 물러나게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올해 들어서면서 북한 선전매체에서 김옥의 모습을 볼 수가 없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한 대북 전문가는 “김정은 제1비서가 명실상부한 1인자로 자매김한 이상, 북한체제 특성상 김옥을 권력 핵심에 둘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대북 전문가는 “북한 내부에서 김정일 시대에 있었던 원로급 인사들을 모두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다는 소식이 있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함께 정리된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김옥은 지난해 병 치료를 위해 독일을 방문했다는 해외 언론 보도가 있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선 김옥이 병 때문에 정치활동을 그만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김옥은 1980년대 초부터 김 위원장 서기실 과장 직함을 갖고 특별 보좌역을 수행하다가 김 위원장의 셋째 부인인 고영희가 사망한 뒤에는 실질적인 부인 역할을 했다.
비록 직급은 국방위원회 과장이었지만, 김 위원장이 해외 방문 때는 그림자처럼 따라다녔을 정도로 그의 위상은 대단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 사후 김옥의 위상 변화는 관심의 대상이 돼 왔다.
김옥은 지난해 2월 ‘김정일 훈장’을 받았으며, 중요한 행사에도 참석하는 등 권력 핵심에서 활동 했다.














 
미국의 한 영화비평 웹사이트가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싫어할 만한 영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의 영화비평 웹사이트인 ‘스크린 정키즈(Screen Kunkies)’가 최근 재미있는 영화목록을 내놨다.
바로 ‘김정은이 싫어할만한 영화 6편(6 North Korea movies the glorious leader will hate)’이란 제목의 목록이다.
이 웹사이트는 사망한 김정일이 2만점이 넘는 영화를 갖고 있을 정도로 영화를 좋아했으며, 김정은  또한 미국의 디즈니 영화 애호가이지만 이번에 소개한 영화들은 분명 싫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가 선정한 영화들은 모두 북한의 체제를 비판하거나 북한에 맞서 싸워 이긴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6개 영화 가운데 첫 번째 소개된 것은 ‘탈북자, 북한으로부터의 탈출(The Defector: Escape from North Korea)’이라는 1시간 10분짜리 다큐멘터리, 즉 기록영화로, 김씨 일가의 억압적인 체제와 굶주림을 견디지 못해 북한을 탈출한 이들의 애환을 담은 작품이다.
영화 속 해설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무자비하고 잔혹하지만 김정은 제1비서가 더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웹사이트는 미국의 탈북자지원단체 ‘링크’가 중국에 성노예로 팔려 나간 탈북자의 삶을 소재로 제작한 영화 ‘하이딩(Hiding)’과 함께 6.25 한국전쟁 당시 형제간의 사랑을 그린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도 함께 소개했다.
목록 가운데 핵전쟁을 준비하는 북한의 야욕을 꺾는다는 내용의 ‘적의 전선 뒤에서, 악의 축2 (Behind Enemy Lines2: Axis of Evil)’와 김정일의 죽음이 자연사가 아닌 타살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는 ‘김정킬(Kim Jong Kill)’이라는 단편영화도 눈에 뛴다.
웹사이트는 이 밖에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납치했던 한국의 신상옥 영화감독이 3년 동안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생활했던 이야기를 소재로 한 기록영화 ‘독재자의 편집(The Dictator’s Cut)’이란 단편영화도 함께 목록에 올렸다.














내년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는 한국 제2의 항구도시 인천에서 열립니다. 북한이 악화된 남북관계를 이유로 대회에 불참할 수도 있어 인천시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긴장하고 있다 고RFA방송이 보도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아경기대회가 이제 1년여 앞으로 다가왔는데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북한의 참가가 필요한 상황이다. 인천시는 OCA, 즉 아시아올림픽평의회를 통해 북한에 대회 참가를 요청한 상태이다.
남북관계의 민감한 상황 때문인지 한국 정부는 아직 북한의 대회 참가를 권유하지 않고 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북한 참가를 위해서 공식적으로 북한 측에 대해서 어떤 의사를 전달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최근 인천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가졌던 알사바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의장은 “북한 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으로부터 어느 정도 긍정적인 신호를 얻어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남북관계가 내년에도 지금처럼 악화될 경우 북한의 대회 참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게 통일부 당국자들의 설명이다.
북한은 내년 아시아경기대회의 예행연습이라고 할 수 있는 2013년 인천 실내•무도 아시아경기 대회에도 출전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북한 여자축구대표팀이 오는 20일 서울에서 열리는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이번에 선수단과 함께 올 북측 체육계 인사들을 접촉하고, 북한의 아시경기대회 참가를 직접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실제로 만남이 성사될 지는 미지수입니다.
인천 아시아경기대회는 내년 9월 19일부터 10월 4일까지 열리며 회원국 54개국 중 북한을 뺀 나머지 국가가 참가 의사를 밝혔다.
한국의 아시아경기대회 개최는 1986년 서울과 2002년 부산에 이어 세 번째이다. 앞선 두 대회에서 북한은 2002년 부산 대회에만 참가했다.














북한이 모내기전투 기간 중 중국과 북한간의 국제 우편 소화물 발송 업무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북한의 조치를 두고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북한의 모내기 전투기간 시작과 함께 북-중 간의 국제우편 소화물 발송이 불가능해졌다는 소식이다.
최근 신의주 출신으로 중국 단둥에 거주하고 있는 한 소식통은 “중국에서 북한으로 보내는 국제우편 소화물(국제소포)의 발송이 중단되었다”고 자유아시아 방송(RFA)에 전하면서 “북한 측의 요청에 의해 취해진 조치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내기 전투기간 동안이라고 하지만 모내기가 끝난 현재까지도 북한으로 소포를 보내는 것이 불가능한 것을 보면 김매기전투가 끝나는 이달(7월) 하순까지 이 조치가 지속될 것 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편지는 보낼 수 있는데 소포는 왜 안 되는 것인지 그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단둥의 또 다른 대북소식통 장 모 씨도 “현재 북한에 우편수하물(소포)을 보낼 수 없다”고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면서 “북한에 보내는 국제우편 소화물이 대부분 장사꾼들의 상업용 물품이기 때문에 모내기 전투기간에 편법적인 상행위를 막기 위한 북한 당국의 조치” 라고 주장했다.
현재 북-중간 최대 교역 창구인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 간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하루 한 차례씩 우편물 수송차량이 왕복하고 있지만 중국에서 보내는 수화물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북한에서 중국 쪽으로 나오는 소화물은 거의 없다는 게 소식통들의 증언이다.
소식통들은 “중국에서 북한으로 보내는 우편 소화물은 거의가 북한에서 장사 목적으로 북한 대방이 중국 대방에 주문한 물건들이고 이 같은 사실은 북한당국도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들은 “국제소포라고 하기에는 엄청난 크기의 수십 킬로가 넘는 짐 보따리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이는 누가 봐도 상업용 짐 보따리라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면서  “우편 소화물 요금이 크지만 이를 부담하고도 이윤을 남길 수 있는 여성용 액세서리나 미용제품같이 부피가 작은 물건들이 우편 소화물로 주로 나간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