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금년 들어 북한당국이 전시예비 식량을 풀어 주민들에게 배급을 실시하는데 힘입어 장마당 쌀값이 안정되었다는 소식이다. 장마당 쌀값이 중국의 쌀 가격보다 눅은데도 밀무역을 통한 중국산 쌀 유입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방송이 전했다.
최근 북한의 장마당 쌀값은 북한 돈으로 5,000원대에 머물러 중국의 쌀값과 비교 할 때 비슷하거나 오히려 눅다(저렴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북한의 암달러 시장 환율이 1달러에 7,000원대 후반인 것을 감안하면 중국의 쌀값이 오히려 북한보다 비싸다는 결론이 나온다.
그럼에도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취재한 바에 따르면 최근 밀무역을 통해 중국에서 북한으로 유입되는 쌀의 양은 여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품질이 낮은 묵은쌀이 북한으로 들어간다는 주장도 있지만 실제로는 정미소에서 갓 도정한 양질의 쌀이 북한으로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양질의 쌀은 중국에서도 소비자 가격이 킬로그램당 1 달러에 상당하는 6위안 정도에 판매 되고 있다. 중국에서도 고급 쌀로 이름이 난 흑룡강성 우창미(五常米)의 경우는 킬로그램당 1.5 달라가 훌쩍 넘었다.
중국의 밀무역 업자가 도매가격으로 쌀을 구입한다 해도 이윤과 북한까지의 운송비 등을 고려하면 계산이 맞질 않았다. 북한의 밀수입업자 역시 이윤을 붙여 장마당에 쌀을 내다팔기 위한 것이라면 중국 쌀을 계속해서 북한으로 들여가는 이유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관련 최근 중국방문길에 나선 평양 주민 이 모 씨는 “그런 의문은 조선의 특수한 사정을 잘 몰라서 갖는 것”이라며 “북한에는 양질의 중국 쌀만을 찾는 특권층 소비자가 따로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특권층들은 쌀에 돌이 많이 섞여있고 부피를 늘리기 위해 벼의 껍질만 벗겨 누런색을 띠는 북한 쌀을 외면하고 선명한 백색의 중국산 백미를 찾는다는 이야기다.
주민소식통은 “질 좋은 중국 쌀은 당연히 장마당 쌀값보다 훨씬 비싸기 마련이고 이런 고급 쌀을 찾는 북한의 특권층들은 쌀 가격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밀수입된 중국 쌀은 조선에서도 판매자와 소비자(특권층) 사이에 암암리에 거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요즘 해외 인력수출에 부쩍 공을 들이고 있는 가운데 일부 신체검사에서 불합격된 주민 들이 뇌물을 주고서라도 외국에 가려고 애를 쓰고 있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하지만, 해외근무를 마치고 돌아온 노동자에게서 외화를 뜯어내기 위해 북한 간부들이 비판서를 강요해 불만의 대상이 되고 있다.
평양시 중앙병원 사정에 밝은 한 북한 주민은 “요즘 외국 나가는 바람이 불면서 일부 사람들 속 에서는 신체검사를 위조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며 “(북한 내부에서)돈벌이가 시원치 않아 외국에 한탕 나갔다 오려는 주민들이 많아졌다”고 얼마 전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그는 “노동자 파견 권한을 가진 대외봉사총국과 은하총국, 경공업성 등에서 사람들을 대거 모집 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는 신체검사에서 불합격 된 사람들이 뇌물을 주고 합격도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외국 파견 근로자에 대한 신체검사는 평양 제1병원과 제2병원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북한 주민은 “얼마 전 중동과 아프리카에 파견되는 대외건설총국 노동자 가운데 키가 작아 불합격된 사람들이 키를 늘리는 방법으로 신체검사에서 통과됐다”면서 “외국에 파견되는 남자의 경우 키가 165cm 이상, 식당 접대원(서빙)으로 나가는 여성은 160cm 는 되어야 하지만, 일부 키가 작거나 몸에 질병이 있는 사람들도 병원 측과 사업(작당)해서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모잠비크, 나미비아, 세네갈 등 아프리카 나라들에 대형 조형물을 건설해주고 외화벌이를 하는 만수대해외사업부 근로자들 속에도 이러한 사례가 적지 않다고 그는 덧붙였다.
현재 북한은 남자는 30세 이상 결혼을 한 사람에 한해 외국에 내보내고 있고, 여성의 경우에는 출신성분을 철저하게 검사하고 최종 출국도장을 찍어주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노동자들을 내보내던 북한 간부들은 근로자가 근무를 마치고 돌아오면 비판서를 무작정 씌운다면서 어떤 사람은 무려 한 달 이상 당위원회와 보위부에 가서 비판서를 쓰게 된다고 이 주민은 말했다.
외국에 파견됐던 근로자들은 “해당 나라에 가서 철저하게 제한된 구역에서 일하고, 하루 일이 끝나면 기숙사에서 나가지도 못했는데, 뭘 잘못했다고 비판서를 자꾸 쓰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면서 “비판서를 적게 쓰자면 뇌물을 많이 고여야 한다는 말이 공식처럼 돼버렸다”고 불만을 터놓고 있다.
러시아에 파견됐다가 탈북한 한 벌목공 출신 탈북자도 러시아로 들어오는 신체검사 과정에도 많은 돈이 오간다고 말했다.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은 “당 위원회와 보위부가 트집을 잡아 비판서를 쓰게 하는 것도 다 자기들이 먹고 살기 위해 하는 놀음”이라면서 어렵게 번 돈을 뜯어내는 간부들을 대놓고 비난하는 주민들의 불만이 예전과 같지 않다고 그는 강조했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탈북자들을 유인 납치하기 위해 가족을 인질로 직접 회유공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으며 벌써 이렇게 보위부의 협박전화를 받은 탈북자들이 꽤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북한 보위부가 최근 남한과 해외에 정착한 탈북자들을 유인하기 위해 가족들을 볼모로 삼고 전화통화를 시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에 정착한 함경북도 무산군 출신의 한명진(가명) 씨는 얼마 전 북한 가족들과 전화통화를 하다가 북한 보위부원과 직접 통화한 사례까지 있다고 한 씨의 지인이 최근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한명진 씨의 지인은  “누나를 어떻게 하나 데려오자고 편지도 쓰고 전화도 하면서 어떻게 하다 연락이 됐는데, 그런데 갑자기 글쎄 보위부원이 “이 ***야”라고 협박해서 심장이 떨렸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 씨는 고향에서 힘들게 사는 가족에게 마냥 돈을 보내줄 수가 없어 한국에 나와 함께 살자고 전화로 이야기하던 찰나였다고 한다.
하지만, 북한의 가족은 예전과 달리 김정은 찬양을 늘여놓기 시작하더니 심지어 한 씨더러 북한으로 다시 돌아오라는 회유까지 했다는 것이다.  한 씨는 그 소리에 “전깃불도 없는 북한으로 돌아갈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하고, “인민들이 굶주리는 북한에 미래가 없다”고 가족에게 애기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갑자기 누군가가 전화기를 빼앗는 듯 하더니 보위부원이 “배신자”라면서 한 씨에게 욕설을 퍼부었다는 것이다.
한 씨는 북한 보위부가 자기 가족을 시켜 자신을 중국으로 꾀어내려고 했지만, 실패하자 욕설을 퍼부은 것 같다면서 자기 누나가 압박을 당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한 씨의 지인은 말했다.  한국의 북한인권관계자들은 이렇게 북한 보위부가 개입되어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을 회유하는 사례가 김정은 정권 들어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북한으로 돌아가 중앙텔레비전 기자회견에 출현했던 김광호 씨 부부도 북한 보위부 의 회유 공작에 넘어가 납치된 사람들이라고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대표는 말했다.
김용화 대표는 “김광호의 부모가 양강도 연사군에 있다고요. 부모에게 계속 전화를 하다 보니까, 보위부가 부모를 통해서 (이들 부부를) 중국으로 끌어들였지요. 그들 부부가 기자회견에서 얼마나 훈련받았는지 말이 줄줄 나오는 거 보세요”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김광호 씨 부부가 전라남도 목포에서 살다가 갑자기 북한으로 돌아갔다면서, 만약 그들이 처음부터 북한으로 돌아갈 결심이었다면 국가에서 준 임대주택과 자가용 승용차를 처분 하고 돈을 준비해가지고 갔을 텐데 집과 차를 그냥 두고 간 걸 보면 분명 납치당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 보위부는 탈북자들을 납치하는 데 성공한 보위부원들에게 국기훈장을 수여하는 등 포상도 하기 때문에 보위원들이 탈북자 회유공작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고 김 대표는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