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택시장에 뛰어든 중국인 큰손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현금을 들고 미국의 주택시장에 뛰어들어든 중국인들이 최고액을 지불하면서 부동산을 구입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전국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외국인의 주택 구입은 모두 6백82억 달러이며, 이 중 중국인이 구입한 주택 구입가는 18%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중국인들이 사들인 주택의 중간가격은 42만5천 달러로, 미국인들의 중간주택 가격 27만6천 달러보다 크게 높았다. 또 중국인들 주택구입의 70%는 현찰로 거래됐다.
중국인들의 주택 구입이 가장 활발한 지역은 캘리포니아. 캘리포니아에서 주택을 구입한 외국인들의 과반수가 중국 국적을 가진 사람들이다.  
로스앤젤레스 콜드웰 뱅커 부동산의 샐리 포스터는 중국인들은 LA 웨스트 지역의 많은 부동산을 사들이고 있으며, 자신도 지난 1년 동안 중국인 바이어들에게 수백만 달러의 주택을 10채나 팔았다고 말했다.
포스터는 중국인들의 주택 매입은 수년 전 시작됐으나 최근에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포스터의 중국 고객들은 부유층의 산업재벌이나 부동산 큰 손들로 이들 중 많은 사람들이 1년 중 몇 달을 미국에서 보낸다. 포스터의 일부 고객들의 자녀들은 LA에서 학교를 다니며 구입한 주택을 자녀들의 주거지로 사용하기도 한다.
지난 10년 간 고도의 경제성장을 이룬 중국인들은 미국의 부동산을 안전할 뿐 아니라 안정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실리콘 밸리를 포함, 샌프란시스코 등 8개 카운티의 컬드웰 뱅커 사무실을 감독하고 있는 릭 털리는 중국 고객들의 대부분이 하이테크에 종사하고 있으며 이들이 찾는 주요 지역은 팔로알토와 멘로 파크, 쿠퍼티노 그리고 애플 본사와 가까운 지역이라고 말했다.    



중국인들은 자녀를 키우기 위해 주택을 구입하며 학교에 신경을 써서 주택을 구입한다. 털리의 한 중국 고객은 스탠퍼드 대학에 다니는 딸을 위해 학교 주위의 콘도를 구입했다. 이 딸은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구글에 다닌다고 털리는 말했다. 미국에서 주택을 구입하는 중국인들은 미국의 EB-5 이민 투자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이 프로그램은 영주권 획득이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프로그램의 자격을 얻기 위해 외국인들은 최소 50만 달러를 투자해야 하고 10개의 일자리를 유지해야 한다. 외국인들은 투자 사업의 한 부분으로 콘도와 같은 주택을 구입도 가능하다. 지난해 EB-5 비자 발급의 80% 정도가 중국인들에게 발급됐다. 
캘리포니아 외에도 선벨트 지역(연중 날씨가 따뜻한 남부 및 남서부 지역)이 외국인들이 주택 구입에 관심을 갖는 곳이다. 주택 버블이후 라스베가스나 플로리다의 네이플스와 같은 휴양지나 은퇴 지역은  캐나다에서 온 바이어들이 주로 선택한다. 외국인들이 미국 내에서 구입한 주택의 58%가 선벨트 지역에 몰려있다. 외국인들의 주택 매입은 플로리다 23%, 캘리포니아 17%, 애리조나 9%이며 국제 비즈니스 중심지이며 이민의 관문인 뉴욕과 버지니아 워싱턴은 3%이다.한편 6월 주택차압은 2006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으나 일부 주에서는 밀린 연체 주택융자 소송건을 대량으로 처리함으로써 오름세를 보이기도 했다.











 
6월 주택차압은 12만8천 건으로 1년 전보다 35%가 감소했다. 주택차압 과정이 시작은 전 달에 비해 21%가 감소, 2005년  이후 최저 수준을 보였다. 주택차압의 마지막 단계인 은행압류는 전달에 비해 9%, 1년 전보다는 35%가 감소했다.
올해 은행에 압류된 주택은 50만 채 수준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정상 수준보다는 아직도 높은 편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