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구의 굴욕

이 뉴스를 공유하기




















끝내 한국일보 장재구 회장이 검찰에 출두 피고발인 신분으로 12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권순범)는 17일 200억원대 배임 혐의로 한국일보 노조에 의해 고발된 장재구(66) 한국일보 회장을 소환 조사한 것이다.
검찰은 장 회장을 상대로 한국일보 사옥 매각 후 우선매수청구권을 포기하게 된 경위와 사실여부를 확인했다.
검찰과 한국일보 노조에 따르면 장 회장은 2002년 회사 경영난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일보 중학동 사옥을 900억원에 판 뒤 이 부지에 새로 들어설 건물 일부를 140억원에 살 수 있는 우선매수청구권을 받았지만 이를 포기했다는 것이 고발의 요지다.
장 회장은 채권단과 약속한 500억원대 유상증자를 추진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건물주였던 한일건설로부터 200억원을 빌리는 대신 우선매수청구권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회장은 한국일보 정상화를 위해 중학동 사옥 매각과 함께 200억원 상당 추가 증자를 약속하고 사옥을 900억원에 매각과 동시 신축 건물 상층부 2000평에 대한 우선매수청구권을 얻었다. 그러나 장 회장은 추가 증자 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사옥을 매입한 한일건설에서 200억원을 차용했고, 이 과정에서 자회사 명의로 발행한 어음을 막기 위해 우선매수청구권을 포기한 것이다. 노조는 “개인의 돈으로 납입해야 할 추가 증자 자금 200억원을 빌리면서 자회사 명의로 어음을 발행했고, 회사 재산인 우선매수청구권을 임의로 포기했다”며 “이는 업무상 배임 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한일건설에서 차용한 200억이 LA로 송금했다는 의혹이다. 지난 해 미주 한국일보에 약 9000만 달러를 차용해 주었던 골드만삭스가 부실로 처리 융자금을 3000만달러로 재조정해 주면서 융자금 상환을 위해 200억을 미국으로 송금했다는 것이다. 검찰도 이 문제를 이미 확인을 마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200억은 장재구 회장이 2007년 한국일보 채권단과의 워크아웃 개선자금으로 납부된 돈과 일치 한다. 장재구 회장이 납부한 돈은 골드만삭스 대출금 중 일부인 것으로 추측된다.
장 회장은 이날 오후 9시26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와 ‘배임 혐의를 인정하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회사 경영진들의 보위 속에 황급히 차량에 올라탔다.
한국일보 기자 60여명은 승용차에 탑승한 장 회장을 향해 ‘짝퉁 신문 언제까지 만들거냐’, ‘한국일보 더 망치지 말고 떠나라’고 외쳤지만 아무런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기자들이 차량 앞을 막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운전을 감행해 위험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50년 역사의 한국일보. 선친 장기영 회장이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들고 한때 4대 일간지까지 도약했던 한국일보의 굴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