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북한에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 평안남도 평성시에서 7층짜리 아파트가 붕괴되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RFA방송은 최근 지은 지 2년도 안된 아파트가 장맛비에 무너지면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났고 같은 아파트단지에 사는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고 여러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북한 평안남도 평성시 구월동에서 42세대가 입주해 살고 있는 7층짜리 아파트가 무너져 내려 주민 16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고 북한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다. 아파트 붕괴사고가 난 7월 14일이 일요일이었던 탓에 어린이들을 비롯해 인명피해가 더 컸다고 소식통들은 강조했다.
최근 연락이 닿은 평성시의 한 주민은 “평성시 구월동에서 7월 17일 오후 4시 경 아파트 붕괴 사고가 났다”며 “이 사고로 어린이 9명을 포함해 모두 16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붕괴된 아파트는 지난 2010년 4월에 착공해 2011년 11월에 완공한 ‘500세대 아파트’ 가운데 하나였다며 이번 사고로 ‘500세대 아파트’에서 살던 사람들은 대부분 친척이나 주변 친구들의 집으로 급히 피신을 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사고가 있었던 7월 14일은 평성시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 그날이 마침 일요일이어서 많은 주민들이 집에서 휴식을 하고 있었다며 붕괴된 아파트에 살던 주민들은 대부분 돈 많은 상인 들이었다고 그는 설명했다. 새로 건설된 아파트는 예전의 아파트들보다 세대 당 면적이 상당히 큰데다 장사하기에 알맞은 위치에 있어 돈 많은 사람들과 상인들이 많은 뇌물을 바쳐가며 앞 다투어 입주했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평성시 아파트 붕괴사고에 대해 잘 안다고 밝힌 자강도의 소식통은 “붕괴된 아파트는 애초부터 사고가 예상돼 있었다”며 “1년 만에 아파트를 완공하다 보니 건설의 질은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형편없었다”고 말했다.
아파트 건설이 하도 날림이어서 시공을 담당했던 ‘평성시 설계사업소’는 지금까지도 ‘담보수표 (사인)’를 하지 않고 버텨왔다며 시공자가 ‘담보수표’를 하지 않으면 아무리 건물이 완공돼도 입주를 못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그는 언급했다.
하지만 ‘담보수표’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평성 시당과 인민위원회 간부들이 불법적으로 주민들을 입주시켜 이런 참사를 불러왔다고 소식통은 주장했다.
한편 또 다른 양강도의 소식통도 “평성시에서와 같은 아파트 붕괴사고는 전국적인 규모로 볼 때 흔히 있는 사고”라며 “양강도 혜산시에서도 지난2007년 7월 19일에 혜장동의 7층 아파트가 붕괴되어 수십 명의 사망자와 부상자가 났었다”고 강조했다.














삼복철이 되면 보양식으로 북한 주민들이 즐겨 찾는 음식들이 있는데, 올해는 고기 가격이 너무 비싸 웬만한 사람들은 먹을 엄두를 못 낸다고 한다.
지난 13일 초복을 맞아 북한중앙통신은 더위를 피하는 대표적인 음식으로 단고기장(보신탕)과 닭탕, 쇠고기 매운탕 등을 꼽았다. 그 중에서도 단고기국은 여름철 대표 영양식으로 북한 주민들 속에서는 “단고기 국물은 발등에 떨어져도 약이 된다”는 말이 유행처럼 돌고 있다.
북한 중앙TV방송은 최근 “우리 인민들이 예로부터 평소 몸이 쇠약하거나 허약할 때 보약재로 식생활에 널리 이용해온 전통적인 민속음식인 단고기국”이라고 홍보했다.
올해 여름에도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자, 북한 곳곳에서는 단고기 음식점이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북한 현지 주민이 19일 RFA방송에 전해왔다.
평안북도 국경지방의 한 주민은 “더위에 나른해진 몸을 추세우는 데는 역시 단고기 밖에 없다”면서 “요즘 신의주 시장 근처에 위치한 단고기집들에서는 찾아오는 주민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직장에서 월급을 안 주는데도 어디서 돈이 났는지 사람들이 단고기 추렴(각출하여 먹는 식사)을 잘한다”면서 “어떤 외화벌이회사 사람들은 집단적으로 와서 한 마리 값에 해당하는 단고기를 먹고 간다”고 말했다.
신의주 시장 골목에 자리 잡은 단고기집(개장집)들은 장마당 고기 값이 비싸 룡천군과 선천군 등지에서 날라다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이 주민은 “현재 단고기 1kg이 3만 5천원(30위안)까지 올라 웬만큼 돈이 있는 사람이 아니면 먹기 힘든 요리가 됐다”면서 “지난해 6천 원씩 했는데, 지금은 몇 배나 상승한 셈”이라고 비교했다.
이처럼 단고기 가격이 폭등한 이유는 중국 사람들이 개를 대대적으로 밀수하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최근 연락이 된 양강도 국경지방의 한 주민은 “중국 사람들이 북한 개를 많이 요구해서 가격이 많이 올랐다”면서 “거기에 내부 수요까지 늘어나면서 가격이 올랐다”고 반응했다.
여름철 보양식으로 먹는 염소고기 가격도 상당히 올랐다.
평안북도의 주민은 삼복이 되면 친한 사람들끼리 물가에 나가 염소고기 추렴을 하곤 하는데, 올해는 염소가격이 1kg에 2만 5천원까지 올라 고기 값이 금값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이 주민은 “세포등판이 개간되면서 전국에서 염소종자를 확보하는 바람이 불어 염소 가격이 폭등했다”면서 돼지고기도 장마당에서 1kg당 2만 5천 원에 거래되어 일반 주민들은 “아예 고기 먹는 이빨을 뽑아야 한다”는 푸념까지 나온다고 전했다.
현재 북한 장마당에서 1kg당 쌀은 6천 원가량, 강냉이는 3천원에 거래되는데 하루 벌어 하루 사는 일반 주민들이 쉽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아니라는 소리이다.
3년 전에 미국에 입국한 한 탈북자는 “여름철 보양식으로 어죽도 꼽히지만, 강하천에 물고기 종류가 말라들어 웬만한 주민들은 삼복철 보양음식을 대체로 잊고 산다”고 말했다.














사회주의를 자처하는 북한에서 집과 땅을 비롯한 부동산 매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RFA방송이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화폐개혁 이전까지만 해도 중국인민폐 1만5000위안, 한국 돈 300만원 정도면 최고의 집을 살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가장 좋은 집을 사려면 중국인민폐 20~25만원, 한국 돈으로는 4천만 원 가량이 소요된다는 것이다.
화폐개혁 이전에 비해 집값이 13배 이상 뛰었다는 계산이다. 단순히 집값만이 아니다. 청진이나 함흥, 평성시과 같은 큰 도시들에선 역전이나 장마당 주변의 땅값이 한 평당 중국인민폐 2천5백원으로 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평당 50만원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최근 연락이 닿은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요즘은 집이나 땅은 부르는 게 값”이라며 “친척방문을 위해 우리(북한)나라에 온 중국 사람들도 집값이나 땅값을 보고는 너무도 기가 막혀 입을 다물지 못한다”고 말했다.
양강도 소재지인 혜산시만 해도 장사하기에 가장 좋은 위치인 ‘혜산시장’ 주변과 역전 량 옆에 위치한 혜산동, 혜흥동 아파트들은 집값이 “중국인민폐로 15만원부터20만원 사이”라고 그는 밝혔다.
또 장마당 주변이나 역전 주변에 넉넉한 텃밭을 가지고 있는 집주인들은 그곳에 집을 짓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평당 중국인민폐 2천원을 주고 땅을 판다며 그래도 아직 혜산시는 청진이나 함흥, 평성시보다 땅값이 눅(싼)은 편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소식통도 “지금은 땅이라고 생긴 곳은 다 돈 받고 팔수 있다”며 “지어는 협동농장 밭도 공장기업소들에 경작지로 빌려주는 형식을 빌려 암암리에 개인들에게 팔아넘기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말했다.
협동농장 간부들과 농촌경영위원회 간부들에게 돈만 내면 얼마든지 협동농장 밭도 개인이 다룰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개인들이 붙이는 뙈기밭의 경우 한평 당 중국인민폐 2원에서 4원 사이인데 돈 많은 사람들은 이런 땅을 몇 정보씩 사들여서는 땅이 없어 농사를 못 짓는 사람들에게 돈을 받고 빌려주고 있다고 그는 폭로했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이 같은 현상의 이면에는 “지금의 김정은 체제가 오래 견디지 못 할 것이라는 돈 많은 사람들의 판단이있다”며 “김정은 정권이 붕괴되면 지금 사들인 집이나 땅이 모두 자기 개인의 소유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