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취재> 미주 친북좌파 세력의 정체를 추적하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내에서 일부 한인 친북좌파 및 종북단체들이 미국의 공산당 조직체와도 연계가 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26일 LA코리아타운내에서 개최된 친북좌파 성향의 동포단체들의 ‘6.25전쟁 정전협정 60주년 평화협정 촉구 촛불집회’에 막스-레닌사상을 신봉하는 미국의 군소정당인 WWP(Workers  World  Party)의 전위조직으로 알려진 IAC(International  Action Center)의 핵심인물들이 시위를 주도했으며, 특히 이 시위를 준비하면서 한인 친북성향 단체 관계자들이 LA소재 IAC지부 사무실에서 준비모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다수의 목격자들에 따르면 지난 26일 촛불집회에 IAC의 핵심 인물들이 한인 친북좌파 시위대들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한인사회의 보수층 인사들도 친북세력들의 집회에 맞서 시위를 벌렸는데 LA경찰국은 양측의 충돌을 우려해 양측을 분리시켜 시위를 하도록 조치했다. 미주한인 친북단체들과 미 공산당 전위조직과의 연관관계를 <선데이저널>이 추적해 보았다.
<성진 취재부 기자>











 ▲ ‘평화협정’ 시위를 주도하는 존 파커(앞줄 왼쪽에서 4번째) 씨.

복수의 목격자들이 전한 바에 따르면 지난 26일 밤 코리아타운내 웨스턴 메트로(지하철) 정거장 입구 장소에서 개최된 친북성향의 ‘진보의 벗’ ‘사람사는 세상’ ‘범민련미주위원회’ ‘ 미주동포연합 서부연합’ 등과 미국사회 단체인 IAC 등이 시위를 벌였는데, 특히 IAC의 LA지부 핵심 지도자인 존 파커(John Parker)씨와 매기 바스카세노(Maggie Vascassenno)씨 등이 주도적으로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존 파커 씨와 매기 바스카세노 씨가 이끄는 IAC단체는 모두 막스-레닌 사상을 신봉하는 공산주의 정당인 WWP의 “전위대”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지난 시위에는 WWP라는 단체는 전혀 앞에 나서지도 않고 가려져 있다. 하지만 내면적으로는 WWP의 핵심인물들이 IAC라는 시민운동체로 명분을 내걸고 나선 것이다
실제로 존 파커 씨는 지난 2004년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WWP의 후보로 나선적도 있다. 그는 WWP의 기관지를 통해 공공연히 북한 정권과 김정일을 지지했으며, 테러리스트 집단인 하마스를 공공연히 지지하기도 했던 인물이다. 


IAC핵심지도부 주도적 시위


매기 바스카세노 씨는 지난 2003년 북한정권의 초청으로 방북을 했던 인물이다. 특히 IAC의 현재 대표로 있는 램지 클라크 씨는 지난 달 27일 소위 ‘전승절’ 기념식에 북한의 초청을 받아 방북했다.
이같은 사실들은 구글(google)이나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잘 나타나 있다. 하지만 한인사회에서는 잘 모르고 있는 사실들이다.
본보가 최근 수집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 한인 시위 단체 관계자들은 ‘진보의 벗’ 주최의 지난 26일 시위를 준비하는 모임에도 존 파커 씨와 매기 바스카세노 씨가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 ‘내일을 여는 사람들’ ‘LA사람사는 세상’ ‘Action for One Korea’ 등 관계자 10명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지난 7월 23일 준비회의를 IAC 사무실(5278 W. Pico Bl. LA, CA 90019)에서 가진 것으로 나타나 IAC가 이번 시위에 깊게 관여된 것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내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진보의 벗’은 한국의 종북성향의 조직체들과 연계가 있고, ‘사람사는 세상’은 한국내 민주당내 친북성향 그룹과 연계가 되어있다고 한다. 또 일부 단체들은 자신들이 ‘비정치적 운동체’이고 ‘평화적 통일’을 주장하는 단체라고 하지만 실상은 친북좌파와 밀접한 관련을 내면적으로 지니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北 대남전략과 맥 같이해


이같은 단체들은 북한의 1차 핵실험이 있었던 2006년 10월에도 “미국은 한반도에서 손을 떼라”(Hands off Korea!)라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고 집회를 벌인 바 있다. 이는 북한의 대남적화 노선 중 하나인 주한미군 철수와도 맥을 같이 한다.
이 같은 활동을 벌이는 미국 내 친북단체들 및 친북 운동가들에겐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우선 친북세력들은 대한민국 정부나 한국 정부 정책에 대해 대단히 적대적이다. 또한 이들은 미국내 대학, 종교계를 대상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으며, 특히 청소년 등을 포함해 근로자 등 다양한 계층들을 대상으로 접근한다. 
뿐만 아니라 일부는 미국내 공산주의 단체와 협조 하에 움직인다는 특징도 있다. 심지어 이들 중 일부 단체나 관계자들은 북한 정권과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북한에 다녀온 이들이 대부분이라는 게 소식통의 지적이다.
이들 친북성향의 단체들은 일부 언론과의 연계로 미국내 주요 도시에서 벌어지는 소규모 친북성향 단체들의 시위를 과대 포장하여 국내 언론에 알려 미국내 동포사회가 크게 시위를 한 것처럼 포장하기도 한다고 소식통들은 전하고 있다.





















“LA에서도 종북을 봐야 하다니…”라며 안타깝게 생각하는 미국인이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로렌스 펙 씨(사진)는 학생시절 UCLA에서 수학하면서 젊을 때 누구나 한번쯤은 관심을 갖는 막스-레닌 사상을 접하면서 공산주의와 북한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가 “이것은 아니다”면서 지금은 공산주의에 대한 일반인의 주의를 환기시키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그가 한반도 관련 안보문제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대학 시절 공산주의 정권에 대해 공부를 하면서부터였다. 북한에 대해 특히 관심을 가졌던 그는 미국 내에서도 북한의 “김일성왕조”를 동정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에 대해 충격을 받았다.
무엇보다 미주내 한인사회에서 북한정권의 거짓 선전술에 놀아나는 사람들이 있으며, 일부 미국인들도 이들과 동조하든가 아니면 이들을 이용하기도 한다는데 더욱 놀랐다.
그는 최근 본보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지난 5월에 선데이저널이 UCLA에서 친북좌파와 종북주의자들이 모임을 갖고 반한운동을 벌인다는 기사를 보도한 것은 매우 시의적절했다”면서 “미국내 어느 한인 언론도 미국 학계에서의 친북좌파운동을 심층적으로 보도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펙씨는 “당시 선데이저널 기사로 인해 좌파들의 코리아타운내 시위 계획이 좌절된 것은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는  “UCLA재학 중 북한 체제를 두둔하는 유명한 친북성향인 양 모 강사의 수업을 들은 적도 있다”면서 “이 강사는 북한의 소행임이 분명한 83년 버마 아웅산 폭파 사건 및 87년 KAL기 폭파 사건에 대해서도 부인했다”고 지적했다. 당시 UCLA 내에서 학생들에게 친북성향의 강의를 마음대로 펼치는 문제의 강사의 행동에 자극을 받은 로렌스 펙 씨는 그후 미국내 친북성향 조직들에 대해 연구를 시작하게 됐으며 지금까지 25년 간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수년전 한국에서 국제 기업 등에서 근무하면서 틈틈히 국내 친북좌파와 종북세력들에 대해 연구할 기회도 기회를 가졌다.



미국에 돌아와서도 그는 한인사회에서 활동하는 보수단체들과 친북좌파 및 종북단체들을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그는 기자와 만난자리에서 “어느틈엔가 미국내 한인사회에 종부세력들이 침투해 들어왔다”면서 “이들에 대해 한인사회는 너무나 많은 점을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내 친북좌파 지식인들이 미국언론이나 사회단체 등에 연계를 지니면서 북한정권에 대한 지지를 유도하고 있는 점들을 우려하고 있다.
그는 “미국내 유력 일간지의 기자들 중에서 북한에 우호적인 쪽으로 편파적인 기사 및 칼럼을 쓰는 기자들이 있다”면서 “이같은 언론인들의 보도로 북한을 두둔하고 주한미군의 철수를 선동하는 오프라인 집회가 열리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그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역 LA 타임스에도 친북성향의 기자가 있다”면서 “지난 5월에도 북한 정권에 우호적인 사람들과 인터뷰를 하면서 편향된 기사를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로렌스 펙씨는 “인터뷰 형식의 이 기사에서 그 기자는 ‘6.25전쟁은 북침’이라고 주장했던 친북인사인 브루스 커밍스를 인용하며 ‘한국인들이 아닌 미 군정이 제2차 세계대전 직후에 38선을 그었다’고 주장했다”면서 “그러나 당시 북한지역을 점령 중이던 소련이 그 이전에 먼저 남북 통행을 차단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펙씨는 “북한정권에 우호적인 문제의 기사에서는  ‘독재자’(dictator), ‘독재’(dictatorship), ‘인권’(human rights), ‘남침’(North Korean invasion) 등의 어휘가 단 한번도 등장하지 않는다는 점이  주목”이라면서 “심지어 그 기사는 소련에 의해 한반도가 적화되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았느냐는 뉘앙스의 질문도 던졌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