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신입생 42% “시험 부정행위 경험 있어”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해 집단 부정행위로 무더기 정학 사태가 빚어졌던 미국 하버드대의 올해 신입생도 절반가량이 학창 시절 시험이나 과제 등에서 부정행위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대 학보 ‘크림슨’은 4일(현지 시각) “신입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42%가 학창 시절 과제나 문제풀이를 베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며 “보고서나 집에서 치르는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해봤다”는 응답도 17%에 달했다”고 전했다.
또 응답자 중 10%는 “학교에서 치른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크림슨은 2017년 졸업 예정인 올해 신입생의 80%인 1300명을 상대로 지난달 온라인 설문 조사를 벌였다.
설문 조사 결과 여학생보다 남학생이, 일반학생보다 운동특기생이 부정행위를 한 비율이 높았다.
크림슨은 “학교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응답한 남학생 비율이 여학생 비율보다 2배가량 높았다”며 “보고서 등을 베끼는 비율도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1.5배 높았다”고 전했다.
또 운동특기생의 경우 학교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했다는 응답이 20%로, 일반 학생들(9%)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크림슨 편집장 바비 새뮤얼은 미 일간 뉴욕포스트 인터뷰에서 “주변을 지나다니는 하버드생의 10분의 1이 부정행위를 했다는 건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하버드대는 2011년에도 최근 아이비리그 중 역대 최대 규모 부정행위가 벌어져 논란이 일었다.
하버드대는 2011년 5월 ‘의회 입문’ 과목 기말고사에서 이메일·휴대전화 등 통신 수단을 활용해 답을 주고받는 등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 60여명에 대해 지난해 2~4학기 유기 정학 처분을 내렸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